닫기
닫기

T전화, ‘콜라’로 영상통화 더 재밌게 즐긴다

2018.04.02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이 AR(증강현실) 영상통화를 즐길 수 있는 ‘콜라(callar)’를 2일 출시했습니다.

‘콜라(callar)’는 전화를 건다는 의미의 ‘call’과 증강현실을 의미하는 ‘AR’의 합성어입니다. ‘콜라’ 이용자는 영상통화를 하면서 AR 기술이 적용된 35가지의 꾸밈 기능을 적용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연인이 영상통화를 할 때 ‘인형’ 테마를 적용할 수 있습니다. 통화화면의 배경이 인형으로 가득한 상자로 변합니다. 여자친구 혹은 남자친구의 얼굴을 곰돌이 인형에 합성할 수도 있습니다.

‘콜라’는 얼굴을 꾸밀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합니다. 이용자는 본인의 얼굴에 동물 귀, 머리띠 등을 합성할 수 있습니다. 또한, 눈의 크기, 턱 선, 피부 톤을 조정해 얼굴을 예쁘게 만들 수도 있습니다. 이용자는 ‘콜라’를 통해 고화질 영상통화를 즐길 수 있습니다. ‘콜라’는 HD급 화질(1280*720 화소)의 영상통화를 제공합니다. 기존에 스마트폰 제조사에서 제공하는 영상통화에 비해 해상도가 약 4배 높아 더욱 선명한 통화를 즐길 수 있습니다.

▲ ‘콜라’ 주요 기능, 왼쪽부터 ▲AR꾸밈기능(스티커) ▲얼굴 보정 필터 ▲HD화질

‘콜라’는 상대방 얼굴이 화면 전체에 나오고 본인의 얼굴은 상단에 작게 나타나는 기존의 통화 방식 외에 다양한 통화화면 배치 기능을 제공합니다. ‘콜라’ 이용자는 상대방 얼굴이 나타나는 화면과 본인의 얼굴이 나타나는 화면을 반반씩 나눌 수 있습니다. 화면의 배치도 ▲상하 ▲좌우 ▲사선으로 선택할 수 있습니다.

▲ ‘콜라’의 화면 배치 기능 ▲상하 ▲좌우 ▲사선 ▲기본

영상통화 화면의 저장과 공유 기능도 담았습니다. 통화 중 화면 하단의 원형 버튼을 터치하면 됩니다. 짧게 터치하면 사진으로, 길게 터치하면 Gif(움짤)로 저장됩니다. 저장한 파일은 앱 내 기능을 통해 소셜미디어로 바로 공유할 수 있습니다.

‘콜라’는 ‘T전화’ 앱을 통해 모든 통신사의 고객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 기존 ‘T전화’ 이용자는 앱 업데이트를 통해 이용할 수 있으며, ‘T전화’를 이용하지 않는 고객은 ‘구글 플레이 스토어’ 혹은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 후 사용할 수 있습니다.

※ ‘T전화’는 SKT가  2014년 2월 이동통신사 중 국내 최초로 선보인 자체 통화 플랫폼입니다. 모든 통신사의 고객이 이용할 수 있으며 ▲스팸 등 위험번호를 알려주는 ‘안심통화’ ▲가게 이름을 쉽게 찾아보는 ‘T114 검색’ 등 다양한 기능을 제공합니다.
‘T전화’의 월간 실 사용자 수(MAU)는 올해 3월 1,000만을 돌파했습니다. T맵 이후 두 번째로 월간 사용자수 1,000만 명을 넘긴 서비스가 됐습니다.

‘콜라’는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이용자간 영상통화도 지원합니다. 기존 영상통화와 달리 데이터 통신을 통해 이뤄지기 때문입니다. ‘콜라’ 이용 시 기존 영상통화 제공량이 차감되는 대신 데이터가 소진됩니다. 1분 통화 시 약 10MB*가 소진됩니다.
* 데이터 소진량 : 데이터 절약 모드 사용 시 1.3Mbps / 고품질 모드 사용 시 1.8Mbps

출시 기념 프로모션으로 SK텔레콤 이용자는 ‘콜라’ 서비스를 4월 2일부터 9월 30일까지 6개월간 데이터 소진 없이 이용할 수 있습니다.

온라인 이벤트도 4월 5일부터 13일까지 진행합니다. ‘T전화’ 내 배너를 통해 이벤트 페이지에 접속 후 ‘영상통화 걸기’ 버튼을 누르면 즉석에서 당첨 여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경품은 ▲빕스 2인 식사권(200명) ▲스타벅스 하트파이&음료 세트(2000명)입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