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세상을 바꿔가는 AI, AI를 가꿔나갈 SKT의 청사진

2018.04.04
공감 12,239
FacebookTwitterNaver

인간의 업무를 척척 해내는 건 물론, 인공지능이 그림을 그리고 소설까지 쓰는 세상! 입이 떡 벌어질 만큼 AI는 빠르게 발전 중인데요. SK텔레콤(이하 SKT)이 그리는 AI 미래는 과연 어떤 모습일까요? 4일 진행된 ‘New ICT 포럼’에서 향후 SKT가 선보일 AI 미래상을 엿볼 수 있었습니다.

이번 New ICT 포럼의 강연자는 김윤 SKT AI리서치센터장입니다. 김 센터장은 지난 2월 SKT 초대 AI리서치센터장으로 부임했는데요. 애플 음성인식 개발 팀장과 HomePod(홈팟)의 Siri(시리) 개발 총괄을 역임한 머신러닝 분야의 전문가입니다. 알쏭달쏭한 미래에 SKT는 어떤 AI를 선보일까요? 김 센터장에게 그 대답을 들었습니다.

지금 AI에 필요한 것은? ‘선택과 집중’

‘선택과 집중’이 중요하다는 말, 많이 들어보셨을 텐데요. AI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AI가 다양한 일을 한다지만 실생활에서는 그 모두를 다 쓰지 않습니다. 한 가지를 하더라도 제대로 일을 하는 게 중요한데요. 김 센터장은 선택과 집중을 강조하며 “삶의 질을 높이지 않는 AI는 궁극적으로 도태될 것”이라며 실생활에 도움을 주는 AI를 선보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실용적인 AI를 만들기 위해서는 뒷받침할 데이터가 필수입니다. 김 센터장은 “AI의몸에 맑은 피를 공급하는 게 데이터”라고 말했는데요. 특히 김 센터장은 SKT의 장점으로 방대한 사용자 데이터를 꼽았습니다. 아울러 센터 내에 데이터 연구 조직을 만들고 실생활에 맞는 사용자 환경을 구현하는 조직 역시 꾸릴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AI에 사회적 책임을 더하다! ‘인공지능(人工知能)’

김윤 센터장은 SKT가 나아가고자 하는 AI 연구개발에 대해 ‘인공지능(人工知能)’ 이라는 한자어로 설명했는데요.

우선 인(人)에는 사람과 기계가 함께 진화해야 한다는 사회적 책임이 담겨있습니다. 인간과 AI의 관계가 복잡하게 얽혀있는 만큼, AI에 무엇보다 인간 중심의 접근이 중요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글로벌 수준의 인재 확보가 필수인데요. 앞으로 SKT는 AI과 SW 개발 역량을 가진 소수정예의 인력들을 충원할 예정입니다.

공(工)은 기초기술이 사용자의 실생활에 다가가는 것을 말하는데요. AI 발전을 위해선 대규모의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기술을 갖춰야 하며, 동시에 신속하고 끊임없는 기술의 고도화가 필요합니다.

지(知)는 SKT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미래 핵심 성장 분야의 AI 역량에 더욱 집중할 것이라는 뜻인데요. 차세대 AI는 무엇을 배워야 할지 스스로 찾아 배우는 자율학습 기법 선점이 중요합니다.

능(能)은 고객들이 직접 보고, 그리고, 듣고, 말하고, 읽고, 쓰고 느끼는 모든 것들이 유저 인터페이스로 구현되는 것을 말하며, SKT는 이러한 수준으로 AI를 도달시키고자 합니다.

김 센터장은 SKT를 차세대 ICT 회사로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는데요. 이를 위해 양질의 데이터를 확보하고 이를 융합하여, SKT의 네트워크 인프라와 서비스에 고유한 지능정보가치를 부여하겠다고 전했습니다. SKT가 그리는 AI 청사진, 어떠셨나요? 앞으로도 SKT의 AI 행보에 대해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