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먼저 갑니다, band LTE’ 신규 광고 온에어 – T뉴스

2015.01.27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은 4세대 이동통신인 기존 LTE보다 4배 빠른 ‘3밴드 LTE-A’ 상용화와 함께 통신 기술을 소비자 입장에서 쉽고 재미있게 전달하는 신규 광고캠페인 ‘먼저 갑니다, band LTE’를 선보였습니다.

먼저 갑니다, band LTE!

이는 SK텔레콤의 ‘3밴드 LTE-A’ 상용화를 시작으로, 향후 5G까지 아우르는 차세대 네트워크 서비스명인 ‘band LTE’ 론칭을 알리기 위해 기획된 캠페인 활동인데요.

‘먼저 갑니다, band LTE’ 신규 광고의 새 얼굴로, 지난 23일 첫 방송을 탄 tvn 예능 프로그램 ‘삼시세끼-어촌편’의 두 주인공 차승원와 유해진 콤비를 모델로 발탁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특히, 광고는 이들 콤비가 출연하는 ‘삼시세끼-어촌’편의 프로그램 포맷을 차용하여 네트워크 서비스명을 처음 접하는 소비자들로 하여금 보다 친근감 있고 흥미롭게 전달합니다.

총 2편으로 제작된 광고는 기존 예능 콘셉을 그대로 살려 차승원과 유해진의 만담으로 ‘band LTE’를 유쾌하게 설명하는데요. ‘기술’편은 ‘3밴드 LTE-A’ 등 복잡한 통신 기술 용어에 대한 고민 없이 ‘band LTE’만 기억하면 된다는 점을, ‘속도’편에서는 기존 LTE보다 4배 빠른 기술이라는 점을 두 모델의 대화 형식으로 재치있게 표현하고 있습니다.

SK텔레콤 남상일 마케팅커뮤니케이션 본부장은 “최근 예능이나 드라마가 인기를 얻은 후 해당 영상을 광고로 활용, 제작하는 풋티지(footage) 광고가 큰 반향을 이끌었는데, 이번 ‘먼저 갑니다, band LTE’ 광고는 사전에 프로그램과 협업을 통해 유사한 컨셉과 포맷으로 비슷한 시기에 방영함으로써 프로그램은 물론 광고 주목도까지 높일 수 있도록 했다”며, “이후에도 자사에서 선보이는 통신 기술과 다양한 서비스 혜택을 소비자들에게 친숙한 포맷을 활용해 친근하고 쉽게 전달할 예정이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band LTE’는 SK텔레콤이 상용화한 ‘3밴드 LTE-A’를 시작으로 향후 4개•5개의 주파수 대역을 연결하는 4밴드•5밴드 LTE-A 및 5G까지 아우르는 SK텔레콤 차세대 네트워크 서비스를 의미합니다. 이는 이동통신 1위 사업자로서 세계 최고 수준의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고객이 실제 체감할 수 있는 최고의 서비스를 지속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새롭게 기획되었는데요.

SK텔레콤은 이를 알리기 위해 ‘먼저 갑니다, band LTE’ 광고 방영과 더불어 ‘갤럭시 노트4 S-LTE’ 공시 지원금 확대 및 데이터 비용 부담 없이 특화 콘텐츠를 자유롭게 즐길 수 있는 ‘band LTE팩’ 서비스를 제공하고, 스마트워치 ‘기어 S’ 반값 프로모션을 실시하는 등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합니다.

※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