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의 ‘힘 뺀’ 광고, 유튜브 2000만뷰 흥행 2연타

2018. 05. 21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하나부터 열까지-새로고침’ 캠페인 광고 중 ‘무약정플랜’ 편의 유튜브 조회수가 2000만건을 돌파했다고 21일 밝혔습니다. 해당 영상의 조회수는 현재 기준 2018만건에 달합니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 4월 초 공개한 ‘디스 이즈(This is) 5G’ 캠페인 광고 중 김연아·윤성빈 선수가 출연한 ‘5G 이야기’ 편의 유튜브 조회수가 보름만에 2000만 건을 넘는 성과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올해 유튜브에 공개된 국내 기업 광고 영상 중 조회수 2000만건을 넘긴 건 SK텔레콤의 ‘무약정플랜’와 ‘5G 이야기’ 두 편뿐입니다.

두 광고의 공통점은 ‘힘을 쫙 뺐다’는 것입니다. SK텔레콤은 “두 광고 모두 출연자의 멋진 모습이나 상품∙서비스에 대한 복잡한 설명은 철저히 배제하고, 익살스러운 대화∙비유를 통해 상품∙서비스의 핵심만 전달했다”며 “고객 눈높이에 맞춰 전달하는 방식(Viewer-Oriented)으로 제작한 점이 주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무약정플랜’ 편에 출연한 7인조 남성 아이돌 그룹 ‘온앤오프(ONF)’의 멤버 효진과 와이엇은 복잡한 설명 대신 재미있는 대화를 통해 “계약(약정)을 하지 않아도 챙겨준다”는 ‘무약정플랜’의 핵심 장점을 소개합니다. 앞서 공개된 ‘5G 이야기’ 편에서도 김연아·윤성빈 선수는 어려운 기술 용어 대신 익살스러운 대화를 통해 SK텔레콤 5G의 핵심 특성을 전달했습니다.

특히 ‘무약정플랜’ 편은 ▲두터운 10대 팬층을 지닌 ‘온앤오프’ 멤버 출연 ▲“무작정? 무약정!” 등 젋은 층이 좋아하는 말장난 활용 ▲ 젊은 세대가 열광하는 ‘병맛(뜬금 없고 이해되지 않음을 일컫는 인터넷 용어)’ 코드 삽입 등으로 10대 시청자 사이에서 ‘반복 재생’ 열풍이 이는 등 반응이 유독 뜨거운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SK텔레콤 남상일 IMC그룹장은 “유튜브에서 ‘무약정플랜’ 광고를 시청한 사람의 경우 ‘SK텔레콤 무약정’ 등 상품 관련 키워드를 약 2.5배 더 많이 검색하는 등 이번 캠페인이 상품에 대한 고객의 관심을 크게 높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새로운 상품과 서비스를 더욱 쉽게 이해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하나부터 열까지-새로고침’ 캠페인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