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SKT,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와 손잡고 제7회 이음페스티벌 개최

2018.06.01
공감 0
FacebookTwitterNaver

스마트폰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실버세대의 목소리를 담고, 스마트폰 활용 능력을 키우기 위한 ‘스마트폰 영상제’가 열렸습니다.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과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 (회장 전용만)은 다가오는 New ICT 시대에 소외 받을 수 있는 노년층의 정보 격차를 해소하고, 긍정적인 신노년문화를 정립하기 위해 ‘제7회 이음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1일 밝혔습니다.

‘이음페스티벌’은 SK텔레콤의 노년층 대상 1:1 스마트폰 활용 교육인 ‘세대공감! 행복한 모바일 세상’ 프로그램을 이수한 어르신들이 참가해 그 동안 배운 스마트폰 활용 능력을 보여주고 공유하는 축제의 장입니다.

과거 ‘이음페스티벌’이 스마트폰을 활용한 퀴즈풀기, 미션수행 등 경진대회 형식으로 진행됐다면, 올해는 어르신들이 대학생 자원봉사단체 써니(Sunny)의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스마트폰으로 제작한 영상을 발표하고, 제작 과정 중 일어난 에피소드 및 느낀 점 등을 공유하는 영상제 형식으로 진행됐습니다.

경쟁보다는 어르신들의 스마트폰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고, 스마트폰을 활용해 젊은 층들과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고 이해하는 소통의 장을 마련한다는 취지에서입니다.

이번 페스티벌에는 전국 19개 노인종합복지관에서 각각 1개씩, 총 19개의 작품이 출품 및 상영됐습니다. 영상에는 스마트폰과 관련된 내용 뿐만 아니라 일상 생활에 이르기까지 어르신들과 써니(Sunny)의 자원봉사자들이 함께 공유했던 생각, 경험, 하고 싶은 이야기 등이 자유롭게 담겼습니다.

또한, 영상 상영 후에는 영상을 제작한 어르신들과 대학생 자원봉사자들이 무대 위로 올라와 영상 제작 과정 중 일어난 에피소드 및 느낀 점, 스마트폰 활용 경험담, 노하우 등을 공유하는 토크콘서트가 진행돼 한층 열기를 더했습니다.

‘세대공감! 행복한 모바일 세상’은 지난 11년간(2007~2017) 총 1만 2428명의 어르신들에게 스마트폰 활용 교육을 실시, 어르신들의 모바일 활용 격차 해소에 앞장서 왔으며, 이를 통해 세대간 공감 향상은 물론 스마트 실버 문화 정착을 이끌어 가고 있습니다.

SK텔레콤 김정수 오픈콜라보 기획그룹장은 “이번 이음페스티벌 영상제를 통해 어르신들의 생각을 공유하고, 이해할 수 있는 교류의 장이 마련됐다고 생각한다”며 “SK텔레콤은 앞으로도 ICT 기술에 대한 사람 중심의 접근을 통해 사회문제를 해결하고,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