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지능형 망 제어 신기술 ‘P(Private)-LTE’ 개발 – T뉴스

2015.02.04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 지능형 망 제어 신기술 ‘P(Private)-LTE’ 개발

SK텔레콤은 특수 목적의 사설망을 일반 데이터망과 분리해주는 기지국 기반 지능형 무선망 제어 기술 ‘P-LTE(Private LTE)’를 개발했다고 4일 밝혔습니다.

‘P-LTE’는 지능형 망 제어 기술을 통해 사설망을 일반 데이터망과 분리해 주는 것이 핵심입니다. 현재는 기업에서 인트라넷 등을 위해 사설망을 구축할 경우 별도 네트워크 장비와 주파수가 필요한 것은 물론 오랜 구축 기간과 막대한 자금이 소요되는 등의 문제들이 존재하지만, ‘P-LTE’를 적용할 경우 이 같은 문제들을 쉽게 해소할 수 있습니다.

일반 이동통신망에 적용 가능해 사설망 별도 구축 및 운용 비용 필요 없어

‘P-LTE’의 최대 장점은 기존망을 사용하면서도 내부 데이터를 개별적인 네트워크처럼 구분해 운영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P-LTE’를 사용할 경우 기업이나 병원, 경기장, 공공기관 등은 내부 데이터를 인터넷망 경유 없이 기지국을 통해 곧바로 전송할 수 있습니다.

■ ‘P-LTE’ 적용 네트워크 개념도

이를 통해 정해진 구간에서 허락된 사용자들만 이용이 가능하도록 트래픽과 서비스를 관리할 수 있으며, 사업장 외부에서의 네트워크 접근을 막고, 정해진 공간에서 인트라넷의 운영이나 스마트 오피스, 가상 회의 등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 효율적인 업무 관리가 가능합니다.

SK텔레콤은 ‘P-LTE’ 기술이 상용화되면 기관 또는 기업들의 모바일 스마트 워크 환경 조성을 위한 토대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이 밖에도 기존망에서 구분되어 서비스가 제공되는 만큼 해당 망을 사용하는 사람의 경우 가장 짧은 경로를 통해 데이터를 전송함으로써 ‘빠른 응답 속도(Low Latency)’로 실시간 데이터 처리가 가능합니다.

이 같은 ‘빠른 응답 속도’는 사설망 사용자들과 망을 함께 사용하는 일반 사용자들에게도 혜택이 됩니다. 사설망 사용자들의 데이터가 네트워크 코어장비를 거치지 않기 때문에 코어장비에서의 데이터 혼잡이 줄어들기 때문입니다.

SK텔레콤은 ‘P-LTE’ 기술을 통해 향후 진행될 글로벌 차원의 네트워크 혁신을 선도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한, 최근 유럽전기통신표준협회(ETSI)에서 클라우드 및 다양한 지능형 서비스를 처리하는 기술인 MEC(Mobile Edge Compu-ting)의 표준화를 진행하는 등 전 세계적으로 지능형 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P-LTE’를 통해 해당 분야에서 선도사업자의 입지를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의 박진효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이번 ‘P-LTE’ 기술 개발을 통해 최신 LTE 초고속망에서 지능화된 기지국을 기반으로 사설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지능형 네트워크 기반의 각종 혁신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