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글로벌 클라우드 오픈소스 프로젝트 ‘오픈스택’ 지원 – T뉴스

2015.02.05 FacebookTwitterNaver

오픈소스 프로젝트 ‘오픈스택’ 지원해 서비스 효율화 제고 및 기술 경쟁 선도 의지 피력

SK텔레콤이 글로벌 클라우드 오픈소스 프로젝트인 ‘오픈스택(OpenStack)’을 적극 지원함으로써 클라우드 서비스의 효율화와 기술 경쟁을 선도하겠다고 2월 5일 밝혔습니다.

‘오픈스택’은 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등 하드웨어를 가상화해 필요에 따라 손쉽게 활용할 수 있게 만드는 ‘오픈소스 플랫폼’으로, 현재 140여 개국 1만7천 여명의 개발자들과 엔지니어들이 참여하고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개방형 프로젝트입니다.

‘오픈스택’은 서비스 차별화를 꾀할 공간이 상용 플랫폼에 비해 상대적으로 넓고 운영 비용도 절감할 수 있어 클라우드 컴퓨팅 업계의 핫이슈로 부상하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은 5일 잠실 롯데호텔에서 열린 국내 최대 ‘오픈스택’ 관련 행사인 ‘OpenStack Day in Korea 2015’ 컨퍼런스를 후원하며 ‘오픈스택’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 의지를 보였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학계/연구소를 비롯한 대/중소기업 종사자와 스타트업에서 활동하는 개발자 및 엔지니어가 다수 참가했습니다.

국내 최대 컨퍼런스 ‘OpenStack Day in Korea 2015’에서 기조연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CTO, 최고기술경영자)은 이날 기조 연설을 통해 성큼 다가온 소프트웨어 중심 경제(Software-defined economy) 시대를 맞아 ‘오픈스택’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국내 활성화에 적극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SK텔레콤은 자사 클라우드 서비스인 ‘T클라우드비즈’의 품질 제고와 가격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오픈스택’을 선도적으로 적용할 예정입니다.

이번 행사에는 ‘오픈스택’ 활성화 방안과 더불어 차세대 데이터 센터 운영 기술인 ‘SDDC(Software Defined Data Center,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센터)’도 중요하게 논의되었습니다.

‘SDDC’는 네트워크를 구성하는 모든 요소를 소프트웨어 기반으로 가상화하고 가상화된 인프라를 자동 통제 및 관리하는 차세대 데이터센터 기술입니다. SK텔레콤은 작년 10월 서울대학교와 ‘SDDC’ 기술을 공동 연구하기 위해 양해각서를 교환하고 기술 교류 프로그램 운영과 전문 인력 양성에 힘쓰고 있습니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클라우드 서비스의 품질과 비용 경쟁력을 제고하기 위해 개방형 기술인 오픈스택을 적극 도입할 것”이라며, “오픈스택 커뮤니티와 지속적 협업을 통해 IoT, 클라우드 등 차세대 기술 개발 분야에서 혁신적인 성과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