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MWC 2015] 5G네트워크, 5G플랫폼, 라이프웨어 선보여…국내 통신사 중 유일한 단독 부스 운영 – T뉴스

2015.02.23 FacebookTwitterNaver

국내 통신사 중 유일하게 MWC에서 6년 연속 단독 부스를 운영하고 있는 SK텔레콤은 올해 600㎡ 규모의 대형 전시관을 마련해 ‘혁신의 신세계로의 여행’을 주제로 다양한 아이템을 출품합니다. SK텔레콤은 5G 무선 통신의 핵심 기술을 활용한 빠른 속도 시연과 함께 5G의 핵심 가치 영역인 ▲고객경험 ▲연결성 ▲지능화 ▲효율성 ▲신뢰성을 고려한 새로운 통신 기술들을 선보일 계획입니다. 또 일상 속 IoT 기기 ‘라이프웨어’도 대거 선보일 예정인데요. 패셔너블 하면서도 다양한 기능을 지원하는 웨어러블 디바이스 ‘스마트 밴드’, 난청 보조기능을 함께 탑재한 이어셋 ‘스마트히어링 에이드’ 등이 MWC 2015에서 공개됩니다.

또한 SK텔레콤은 중소기업에 자사 부스 內 전용 전시 공간을 제공하며 해외 진출을 도울 계획인데요. 특히 이번 MWC 2015에는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 기업과 창업지원 프로그램인 브라보리스타트 참여 기업이 참가할 예정입니다.

CEO등 주요 임원, 세계 주요 ICT기업들과 글로벌 협력 방안 모색

SK텔레콤 장동현 CEO는 MWC 개막 하루 전인 3월 1일 현지에서 열리는 GSMA 이사회에 참석해 통신업계 현안을 논의하고 ICT산업 발전을 위한 협력 방안을 모색할 계획입니다. 또 MWC 기간 주요 글로벌 ICT기업 경영진과 비즈니스 미팅을 통해 다양한 영역에서의 실질적 협력 방안을 협의할 예정입니다.

現 한국사물인터넷협회장인 이형희 MNO 총괄은 전시 참가 대신 GSMA에서 MWC 기간 발행하는 ‘Mobile World Daily’에 ‘IoT시대 통신사업자의 기회와 역할’이라는 주제의 기고문을 발표하는데요. 기고문에서 IoT에코시스템의 기반이 되는 고도화된 네트워크 및 개방형 IoT 플랫폼의 중요성을 역설할 예정입니다.

최진성 CTO는 바로셀로나 현지에서 열리는 GSMA 산하 기술조직 PSMC 에 참여(2/27~28)해, 5G 기술 로드맵을 제시하는데요. 최진성 CTO는 NGMN(차세대 네트워크 협의체) 보드 멤버로서, NGMN이 작성한 5G 백서를 MWC 현장에서 발표하는 자리에 참석해5G 백서의 핵심 내용을 설명할 예정입니다.(3/3, @도이치텔레콤 부스)

올해 MWC가 열리는 ‘Fira Gran Via’는 총 9개의 전시장으로 구성돼 있으며, SK텔레콤 부스가 위치한 3전시관(Hall 3)은 차이나모바일(China Mobile), 도이치텔레콤(Deutsche Telekom), 텔레포니카(Telefonica) 등 글로벌 이통사와 삼성전자, LG전자, 퀄컴(Qualcomm), 인텔(Intel), 시스코(Cisco) 등 글로벌 주요 ICT 기업이 전시공간을 마련한 MWC 2015의 핵심 전시장입니다. 금년 MWC는 ‘혁신의 최전선(Edge of Innovation)’를 주제로, 전 세계 1천 9백 여 기업이 전시 및 각종 컨퍼런스에 참여해 역대 최대 규모가 될 전망입니다.

※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