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국내 스타트업, MWC서 해외진출 물꼬 튼다 – T뉴스

2015.02.23 FacebookTwitterNaver

바르셀로나에서도 ‘창조경제’ 한류 돌풍 예고

SK텔레콤은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5’에 국내 스타트업·벤처 기업 등 3곳과 공동 참가해, 국내 중소 ICT 기업의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SK텔레콤은 MWC 전시에 처음으로 참가한 2010년부터 올해까지 6년 연속으로 국내 유망 중소기업들과 공동으로 참가하고 있습니다.

뛰어난 사업 아이디어와 기술력에도 불구하고 글로벌 진출에 현실적인 제약이 많은 국내 중소기업 입장에서 전 세계 ICT관계자들이 모이는 MWC참가는 해외 인지도를 높이고 글로벌 진출 초석을 다질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가집니다.

SK텔레콤은 중소 파트너사들에게 전시 공간 대여 및 전시 부스 설치 관련 일체의 비용을 비롯해, 항공권, 숙박료, 행사 입장권 등 행사 참가 경비를 지원합니다. 현장에서 해외 업체들과의 원활한 미팅을 위한 비즈니스 미팅룸도 제공합니다.

이번에 SK텔레콤의 파트너로서 MWC에 참여하는 중소업체는 대전 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 중소벤처 ㈜나노람다코리아, SK텔레콤 벤처창업 지원 프로그램인 ‘브라보 리스타트’ 출신 스타트업 기업 ㈜아이에스엘코리아, 사업 협력 파트너사 ㈜사이버텔브릿지 등 3곳입니다.

창조경제혁신센터 입주 벤처, “MWC서 해외 고객사 50곳 이상 추가 확보 기대”

㈜나노람다코리아는 대전에 위치한 SK창조경제혁신센터에 2014년 10월에 입주한 중소 벤처기업입니다. 하이테크 기반의 ‘초소형 분광센서’로 이번 MWC를 통해 해외 진출 기회를 적극 모색할 계획입니다. ㈜나노람다코리아는 창조경제혁신센터에 대한 SK그룹의 적극적 지원과 해당 기업이 보유한 우수한 기술력간 시너지 효과로, 대중소기업간 협업을 통한 해외진출의 대표적인 모범사례가 될 전망입니다.

㈜나노람다코리아가 개발한 ‘초소형 분광센서’는 물체에 빛을 쪼이고 반사된 빛의 파장을 분석해 해당 물체의 성분을 분석하는 제품입니다. 예를 들어 ▲사과에 빛을 쪼이면 사과의 당도와 신선도를 확인할 수 있고 ▲상수원이나 가정의 수도꼭지에 부착해 수질을 실시간 모니터링할 수 있으며 ▲피부 건강을 확인하는 용도의 미용 기기 등 폭넓은 분야에서 활용이 가능합니다.

현재 시중에 판매되는 분광 분석 장비는 크기가 크고 가격이 수백만 원에서 수억 원에 이를 정도로 비싸서, 주로 과학자 및 산업 엔지니어들만 사용하는 등 용도가 제한적입니다.

‘초소형 분광센서’의 크기는 새끼 손톱보다 작은 5mm*5mm*5mm로, 이번 MWC의 모든 전시 아이템을 통틀어 가장 크기가 작습니다. 초소형·초저가에도 고성능을 발휘해 향후 스마트폰 등에 적용시 다양한 IoT영역에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나노람다코리아 최병일 대표는 “초소형 분광센서는 현재 ICT업계 화두인 웨어러블, 모바일 헬스케어 및 각종 IoT 기기에서 활용도가 높아 벌써부터 해외에서 뜨거운 러브콜을 받고 있다”며, “이번 MWC를 통해 최소 50곳 이상의 해외 고객 및 파트너사를 추가로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벤처 창업지원 2기 출신 기업 “제품 속까지 내보여 기술력으로 평가받겠다”

㈜아이에스엘코리아는 작년 국내에 출시한 휴대용 전자칠판 솔루션인 ‘빅노트’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제품을 이번 MWC에서 첫 선보이고, 본격적인 해외 진출에 나섭니다. (*빅노트 : PC화면과 연결된 TV, 빔 프로젝터 등 모든 영상장치의 화면에서 터치와 드로잉을 가능하게 해주는 제품으로, 무게 230g의 특수 카메라와 전자펜으로 구성되어 있음)

㈜아이에스엘코리아는 SK텔레콤의 벤처 창업지원 프로그램 ‘브라보! 리스타트’ 2기 출신 스타트업 기업으로, 창업 초기부터 기술개발·투자·마케팅·유통 등 다양한 측면에서 SK텔레콤의 지원을 받고 있습니다.

㈜아이에스엘코리아는 이번 MWC에서 기존 빅노트에 새로운 기능을 추가한 신제품 ‘빅노트M’과 ‘빅노트 프로젝터’를 선보입니다. ‘빅노트 M’은 스마트폰 또는 스마트패드와 미러링된 어떠한 대화면이라도 ‘전자펜’을 이용해 자유자재로 제어할 수 있으며, 스마트폰에 탑재된 모든 애플리케이션을 대화면을 통해서도 사용할 수 있게 해줍니다. ‘빅노트 빔’은 사무실에서 회의시 주로 사용되는 빔 프로젝터에 ‘빅노트’의 인터액티브 기능을 탑재한 제품입니다.

㈜아이에스엘코리아 권돌 대표는 “세계 ICT 관계자들에게 기술력으로 평가받기 위해 MWC에서 과감히 제품 외관 케이스를 벗기고 제품를 구성하는 내부 부품 하나 하나와 기술 방식을 전부 공개하기로 했다”며, “무한 경쟁시대에 타 업체의 기술 모방 우려도 있지만, 우리 제품의 우수성에 대한 자신감의 표현”이라고 밝혔습니다.

재난망 솔루션업체 ㈜사이버텔브릿지, “MWC 현지서 카자흐스탄 통신사 및 유럽 기업과 계약 체결 예정”

현재 SK텔레콤과 함께 공군 무선 네트워크 구축 사업에 참여 중인 ㈜사이버텔브릿지는 기존 TRS(주파수공용통신)나 무전기를 대체하는 LTE 기반의 IP PTT(Push To Talk) 재난망 솔루션으로 해외 시장을 두드립니다.

㈜사이버텔브릿지의 IP PTT솔루션과 단말기는 IP기반으로 빠른 반응 속도와 안정적 서비스 제공, 동시 최대 천 명 호출, 세계 최초 실시간 영상 무전 기능으로 정확한 상황 전파가 가능한 것이 특징입니다.

㈜사이버텔브릿지 남백산 대표는 “IP PTT 솔루션은 재난망은 물론 물류기지, 공장, 탄광, 병원, 공공기관 등에서도 활용 가능해 시장 확장성이 매우 높다”며, “이번 MWC에서 카자흐스탄 통신사와 솔루션 공급 계약을 체결하고 이탈리아, 노르웨이, 네덜란드 등 유럽 기업과도 파트너십을 맺을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SK텔레콤 여호철 SCM실장은 “SK텔레콤의 창업 지원과 양사간 협력을 기반으로 스타트업 기업들이 성공적으로 세계 시장 진출을 이뤄내는 등 구체적 성과가 나오고 있다”면서, “이번 MWC가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국내 중소기업들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