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국내 2대 뿐인 ‘양자 보안 기기’ 스페인 바르셀로나行 국보급 운송 작전 – T뉴스

2015.02.24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이 양자 암호통신 시제품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5’에서 선보입니다. 양자 암호통신은 현존하는 가장 완벽한 데이터 보안 기술로 평가받는데요. SK텔레콤이 이 기기를 해외에서 전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양자 암호통신은 양자역학 원리를 이용해 통신 송수신기 사이의 도청 공격을 원천적으로 봉쇄, 전송 데이터의 안전성을 보장하는 기술입니다. 현재 국산 양자 암호통신 기기는 SK텔레콤이 개발한 시제품 두 대가 유일합니다.

양자 암호통신 기기는 양자현상을 기반으로 작동하므로 충격 등에 민감해 국보급 포장과 운송 작업이 이뤄지는 등 SK텔레콤의 23개 전시품 중 가장 ‘귀한 대접’을 받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은 기기 모양에 맞춘 충격흡수용 내장재를 채워 넣은 특수 전용 박스를 별도 제작한 상황이고요. 또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항공 운송 이외 육상 운송 구간에서는 특수 무진동 차량을 통해 운송할 계획입니다. 기기에 영향을 줄 수도 있는 진동을 최소화하기 위함입니다.

사진설명 : SK텔레콤 직원들이 이번 MWC에서 선보일 ‘양자 암호통신 기기’ 취급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현존하는 가장 완벽한 통신 보안 기술로 평가받는 양자 암호통신 기기 운송과 포장을 위해 특수 제작된 전용 박스와 무진동 차량이 사용된다.

정예 멤버 9명이 매일 ‘Live 프레젠테이션’ 직접 펼쳐

SK텔레콤은 올해 MWC에서 처음으로 부스 중앙에 ‘Live 프레젠테이션’ 무대를 꾸밉니다. 총 9명의 실무자가 Live 프레젠테이션에 참가해 5G네트워크 기술 및 서비스·플랫폼 등의 전시 아이템에 대한 기획 배경과 비전을 설명하고 현장에서 관람객과 즉석 질의응답 시간도 가질 예정입니다.

SK텔레콤은 Live 프레젠테이션 프로그램 도입 배경에 대해 “처음 선보이는 기술과 새로운 형태의 서비스 플랫폼에 대해 실무자가 직접 관람객과 ICT 업계 관계자에게 자세히 설명함으로써, 실질적인 성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를 위해 프레젠테이션 참가자들은 올해 1월 말부터 한 달간 국내 프레젠테이션 전문가로부터 효과적인 프레젠테이션 비결과 방법에 관한 1대 1 실습 교육을 받아왔는데요. 프레젠테이션 리허설 직후 전문가의 피드백을 받아 효과적인 프레젠테이션에 필요한 부분을 보완해나가는 방식이었습니다.

신규 웨어러블 디바이스 담당자인 남승현 매니저는 “그동안 야심 차게 준비한 제품을 해외 관계자들 앞에서 처음 선보이는 무대라 다소 긴장되긴 하지만, 우리 제품의 특장점을 더 상세히 알릴 좋은 기회이기에 올해 MWC가 기대된다”며 당찬 각오를 내비쳤습니다.

MWC에서 비즈니스 성과 창출 위한 사내 경쟁도 치열

SK텔레콤은 작년 10월 말부터 사내 모든 부서를 대상으로 MWC 2015 전시 아이템 출품 참가 신청을 받아왔습니다. 기술력은 물론 아이디어의 우수성, 성공적인 상용화 가능성, 글로벌 시장성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7대 1의 치열한 사내 경쟁률을 뚫고 최종 선정된 아이템은 총 23개입니다.

ICT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 플랫폼 영역으로의 진출 및 성과가 가시화되면서 전시 아이템의 종류도 더 다양화되는 추세라고 SK텔레콤은 밝혔습니다.

또 SK텔레콤 부스 내 마련된 비즈니스 미팅룸 6개는 이미 전시 기간 4일간의 예약 신청이 마감된 상황입니다. 해외 사업자들과 미팅 공간을 미리 확보하지 못한 부서는 전시장 근처 호텔 커피숍이나 콘퍼런스룸을 알아보느라 분주할 정도라는 소식입니다.

※ MWC는…

MWC는 세계 약 220여 개국 1,000여 개 이동통신사, 휴대폰 제조사, 장비 제조사 연합체인 GSMA(세계 이동통신사업자협회)가 주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ICT 행사입니다. 올해 MWC는 ‘The Edge of Innovation’을 주제로 세계 유수의 ICT 기업이 혁신적인 서비스와 제품을 경쟁적으로 선보일 예정입니다.

또 MWC는 각 기업이 자사의 제품과 서비스를 세계 무대에서 널리 알리는 홍보의 장이자, 전시 출품 기업만 1,900개가 넘는 등 기업간 국경을 뛰어넘는 치열한 격전장으로, SK텔레콤은 국내 통신사 중 유일하게 2010년부터 올해까지 6년 연속으로 MWC에 단독 전시 부스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