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SNS칼럼 2018-65호
[싫존주의] 불호까지 취향으로 존중하다 SNS칼럼 2018-65호 2018.08.24
슬라이드1
슬라이드2
슬라이드3
슬라이드4
슬라이드5
슬라이드6
슬라이드7
슬라이드8
슬라이드9
슬라이드10
슬라이드11
슬라이드12
슬라이드13
슬라이드14
슬라이드15
슬라이드16
슬라이드17
슬라이드18
슬라이드19
슬라이드20
슬라이드21

이제 ‘좋아요’보다 ‘싫어요’에 주목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