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아이폰XS부터 애플워치4까지! 애플 키노트 훑어보기

2018.09.13
공감 12,239
FacebookTwitterNaver

애플은 12일 미국 캘리포니아 소재 애플 사옥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열린 새로운 아이폰XS와 아이폰XS맥스, 아이폰XR 3종을 선보였습니다. 팀 쿡 애플 CEO는 이날 키노트에서 “애플이 만든 것 중 가장 진화한 아이폰”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먼저 프리미엄 제품인 아이폰XS와 아이폰XS 맥스는 각각 5.8인치와 6.5인치 슈퍼 레티나 OLED 디스플레이와 1200만 화소 듀얼 카메라, 듀얼심카드, 4GB 램을 탑재했습니다. 6.5인치 제품은 애플에서 선보인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큰 크기입니다.

아이폰XS에 탑재된 듀얼 카메라로 촬영해 애플이 공개한 사진입니다. 물방울의 디테일까지 생생하게 표현하며 앱등이들의 마음을 똑똑 두드려버리네요. 마, 이게 애플이다!

아이폰XS에는 처음으로 IP68 방진방수 등급을 적용했습니다. 소금물이나 오렌지 주스, 와인, 커피를 쏟아도 큰 문제가 없다고 합니다. 색상은 골드와 실버, 스페이스그레이까지 총 3가지. 저장 공간은 64GB, 256GB, 512GB입니다.

보급형 제품인 아이폰XR은 예쁘장한 컬러로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크기는 6.1인치에 컬러는 (PRODUCT)RED, 옐로, 화이트, 코럴, 블랙, 블루 총 6가지입니다. 아이폰XS와 차이를 꼽자면, 베젤이 아이폰XS보다 조금 더 두껍습니다. 따라서 아주 얇아졌다거나 혁신적이라는 느낌은 덜하죠. 하지만 다양한 컬러 덕분에 취향 따라 고를 수 있고, 무광 소재가 더욱 시크하고 매력적으로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저장 공간은 64GB, 128GB, 256GB 총 3가지로 출시됩니다.

그리고 이날 아이폰 키노트의 또다른 주인공, 바로 애플워치 4세대입니다. 건강 관리와 응급 지원, 심장박동 체커가 핵심 기능이죠. 베젤리스 디자인을 채택했네요. 사진만 봤을 땐 간지라는 것이 폭발합니다.

먼저 눈에 띄는 것은 스크린 크기입니다. 기존 제품의 화면 두께는 38mm와 42mm 두 가지 사이즈로 나왔던 반면, 이번 애플워치 4세대는 40mm와 44mm 두 가지 사이즈로 출시됐습니다. 디스플레이가 커진 만큼 시각적 정보도 늘어났습니다. 주식 정보부터 일정 및 날씨, 칼로리 소모 등을 탑재할 수 있습니다. 심호흡을 위해 디자인된 들숨과 날숨 시각화 기능도 있죠.

특히 이번 신제품에서 가장 주목받는 기능은 심전도(ECG) 측정인데요. 사용자가 손가락을 대면 애플워치 4세대가 가슴을 가로질러 전류를 전달해 심장의 전기 신호를 추적합니다. 심한 건강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는 심방세동 징후가 있는지 알 수 있죠. 애플은 건강 진단 웨어러블 기기의 가능성을 선보인 셈입니다.

지금까지 애플 키노트에서 소개된 아이폰XS와 아이폰XS맥스, 아이폰XR 3종을 비롯해 애플워치 4세대의 특징을 살펴봤습니다. 국내 출시일이 확정되면 그때 또다시 자세히 알려드릴게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