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추석 연휴 통화품질 관리 만전

2018. 09. 19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추석 연휴를 맞아 오는 21일부터 26일까지 ‘특별 소통 대책’을 마련하고, 통화품질 집중 감시 체계에 돌입합니다. SK텔레콤은 약 2,200명의 네트워크 전문인력을 투입해 ‘특별 소통 상황실’도 운영합니다.

SK텔레콤은 추석 당일인 오는 24일, 귀향·귀성객들의 미디어 시청이 대폭 늘어 LTE 데이터 사용량이 시간 당 최대 403TB(테라바이트)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는 평시 대비 11.3% 많은 수치로, 2GB 용량의 영화를 약 20만 6천 편 내려 받을 수 있는 수준입니다.
* 1TB(테라바이트) = 1,024GB(기가바이트)

또한, SK텔레콤은 추석 연휴가 시작되기 직전인 21일에 고객들의 음성 및 데이터 접속이 몰리며, 평시 대비 접속 시도 횟수가 7%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연휴 기간 평시 대비 T맵 사용량은 51.5%, 해외에서 국제 로밍을 이용하는 고객 수도 15% 늘어날 전망입니다.

SK텔레콤은 고객들의 음성 · 데이터 이용 패턴을 고려해 고속도로 · 국도 · 공원묘지 · 대형마트 · 공항 등 트래픽 밀집 지역 기지국 용량을 증설하고, 와이파이 장비도 추가 설치했습니다. 또, 트래픽 급증하는 지역에는 이동기지국을 급파할 계획입니다.

SK텔레콤은 T맵, 옥수수(oksusu) 등 고객들이 자주 이용하는 서비스들의 서버 증설 · 사전 점검 조치도 완료했습니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10월 초부터 개최되는 ‘서울 세계 불꽃축제’, ‘진주 남강 유등축제’ 등 주요 지역 축제를 대비해, 인근 지역의 기지국 사전 용량 증설 및 품질 점검도 마쳤습니다. SK텔레콤은 축제 기간 인파가 밀집되는 지역에 초소형 기지국인 배낭형 LTE 장비 등을 추가로 설치해 안정적인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