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양자정보통신 분야 글로벌 테크 리더십 확보 나선다 – T뉴스

2015.04.07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이 국내 최대 광검출소자 제조사인 우리로광통신과 양자암호통신 핵심부품 국산화 및 상용화를 위한 양해각서를 4월 7일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CTO, 최고기술경영자)과 우리로광통신 박세철 대표는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체결식에 참석해 양자암호통신 핵심부품인 ‘단일광자 검출소자’의 상용화와 양자정보통신기술 전반의 글로벌 리더십 확보를 위해 협력하기로 합의했습니다.

‘단일광자 검출소자’는 빛의 최소 단위인 단일광자를 검출할 수 있는 초고감도 광학센서로서 양자통신 및 양자컴퓨팅을 비롯한 양자기술 산업 분야 전반에서 핵심부품으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현재 ‘단일광자 검출소자’는 미국 ‘Princeton Lightwave’ 社에서 세계시장 대부분을 독점하고 있으며, 양자암호통신 핵심부품으로서 수출 주의 품목으로 분류되어 국가 차원에서 전략적으로 다루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은 2013년부터 양자산업 활성화와 핵심기술 개발을 위한 미래창조과학부 국책 과제를 맡아 ‘우리로광통신’과 손잡고 관련 기술 개발을 진행해 왔습니다. 양사는 지난 2년간 양자정보통신 기술의 성장성을 논의하고 분당 SK텔레콤 종합기술원에서 관련 기술 시험을 진행했습니다. 그 결과 ‘우리로광통신’은 올해 미국 ‘Princeton Lightwave’ 社 제품보다 광자 검출 능력이 우수한 ‘단일광자 검출소자’ 개발에 성공했습니다. 우리로광통신의 ‘단일광자 검출소자’가 상용화된다면 우수한 제품을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가 가능해지기 때문에 고가 장비 문제로 위축되어 있는 양자정보통신 기술 개발 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SK텔레콤은 2011년 ‘양자정보통신기술’ 연구개발에 착수했으며, 현재 ‘양자암호통신기술’의 핵심으로 꼽히는 ‘단일광자검출기술’, ‘간섭계기술’, ‘후처리기술’ 등을 확보한 상태입니다. SK텔레콤은 선도적인 기술력을 인정받아 2013년 국내 산학연 20여개 기관이 모여 발족한 ‘양자정보통신연구조합’의 의장사도 맡고 있습니다. ‘양자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하면 ▲국방·행정 등 주요 정보가 오가는 국가기간망 보안 ▲금융 및 개인 신용 정보가 오가는 금융망 보안 ▲각종 개인 정보가 오가는 의료망 보안 등에 새로운 패러다임 제공이 가능해집니다. SK텔레콤은 빠르면 올해 하반기에 양자기술 상용화를 위한 양자암호통신 장비를 완성할 예정입니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국내 ICT 인프라와 양자기술 역량을 융합하면 양자기술 선진국을 따라잡는 것은 물론이고 산업 자체를 선도할 수 있을 것”이라며, “SK텔레콤은 중소기업들과 상생 협력을 통해 양자정보통신 분야 생태계 활성화에 적극 기여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우리로광통신 박세철 대표는 “양자정보통신기술은 이제 막 태동하기 시작한 미래 기술로서 관련 분야 선진국을 따라잡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투자와 개발이 필요하다”며, “SK텔레콤과 협업을 통해 양자암호통신시스템의 획기적인 성능 향상을 기대할 수 있는 복합 단일광자 검출소자 개발에도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