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세계 최고 수준 초고화질 동영상 압축 장비 개발 성공 – T뉴스

2015.04.10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은 차세대 동영상 압축/해제 기술인 ‘HEVC(High Efficiency Video Coding)’을 적용해 세계 최고 수준의 성능을 갖춘 ‘초고화질 HEVC 실시간 인코더(이하 HEVC 인코더)’ 장비를 개발했다고 10일 밝혔습니다. SK텔레콤이 개발한 ‘HEVC 인코더’는 초고화질(4K 이상) 동영상의 압축 처리 시 입력과 출력간 시간 차가 0.5초에 불과해 실시간성이 대폭 강화된 것이 가장 큰 장점입니다.

초고화질 HEVC 실시간 인코더

현재까지 개발된 HEVC 기술 적용 장비들은 초고화질 영상의 경우 입력과 출력 간 수 초 정도의 시차가 발생하며, HEVC 미적용 장비로는 초고화질 영상의 생방송이 불가능합니다. 또한, ‘HEVC 인코더’는 원본의 품질을 유지하며 최대 15Gbps의 초고화질 영상을 최대 25Mbps로 압축하는 것이 가능하며, 초고화질 방송뿐만 아니라 TV나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에서 다수의 방송 채널을 하나의 화면에서 볼 수 있는 멀티뷰 기능도 탑재했습니다.

‘HEVC 인코더’의 멀티뷰 기능은 기존 멀티뷰 서비스들이 홈쇼핑이나 스포츠 이벤트 등 고정된 채널로만 서비스를 제공하고, 영상 품질이 떨어지는 문제가 있는 것과 달리 품질 저하 없이 소비자가 원하는 영상 화질로 이용이 가능합니다. SK텔레콤은 ‘HEVC 인코더’를 적용한 초고화질 영상 서비스를 올해 내로 Btv 서비스를 통해 상용화할 계획입니다. 특히 국내 방송장비 시장의 대부분을 외산 장비가 차지하고 있는 상황에서 ‘HEVC 인코더’는 SK텔레콤이 보유 중인 다양한 HEVC 관련 원천 기술과 우수한 인코더 개발 능력을 갖춘 국내 개발사 픽스트리가 힘을 모아 개발한 순수 국산장비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SK텔레콤은 밝혔습니다.

‘HEVC 인코더’가 국내기술로 만들어졌다는 점을 넘어 향후 초고화질 영상의 압축/해제 장비 분야를 선도할 것으로 기대 중인 SK텔레콤과 픽스트리는 오는 13일부터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국제 방송 전시회인 북미방송장비전시회(NAB 2015)에 참가해 글로벌 시장에 HEVC의 우수성을 알릴 예정입니다.

SK텔레콤의 박진효 네트워크기술원장은 “’초고화질 HEVC 실시간 인코더’는 SK텔레콤이 보유 중인 다양한 HEVC 핵심 원천 기술과 국내 우수 인코더 개발사인 픽스트리의 개발 노하우가 합쳐진 세계 최고 수준의 장비다”라며 “이번 장비를 통해 대한민국이 글로벌 차원 미디어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