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5G, 어떻게 준비되고 있을까요? SKT 5G 상용망 구축 현장 공개!

2018.11.14
공감 2
FacebookTwitterNaver

드디어, 국내 5G 서비스 개시가 눈앞으로 다가왔습니다. SK텔레콤(이하 SKT)이 12월 1일 5G 전파 송출을 앞두고 서울 중구 명동에 설치된 5G 상용망을 공개했는데요. 그동안의 노력이 결실을 앞둔 지금, SKT의 5G기술과 앞으로의 계획에 대해 들어봤습니다.

34년간 쌓은 네트워크 기술과 데이터가 녹아있는 5G 기지국

SKT의 5G 상용망 기지국이 설치된 명동은 유동 인구가 많아 일간 데이터 트래픽 변동폭이 큰 지역입니다. 크리스마스 전야와 새해 등 주요 기념일에 전국 최고 트래픽을 기록하는 곳이기도 하죠. SKT는 높은 기술 난이도를 요구하는 명동을 ‘5G 품질 바로미터’로 보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5G 품질을 최적화하며 얻은 기술과 노하우를 5G전국망 구축에 활용할 계획입니다. 그렇다면, 이 기지국은 기존과 어떤 점이 다를까요?

초기 5G는 3.5GHz 주파수 대역을 활용합니다. 이 주파수 대역은 LTE 주파수 대비 직진성이 강하고 장애물의 영향을 많이 받기 때문에 5G 장비의 설치 높이, 방향에 따라 품질이 달라집니다. 따라서 정교한 커버리지 설계가 요구되죠.

SKT는 지난해 초 3.5GHz / 28GHz 주파수 대역 특성을 반영한 5G 3D 설계 솔루션 <5G T-EOS(Total Engineering and Optimization System)>를 자체 개발했습니다. ‘5G T-EOS’는 3D맵을 기반으로 5G상용망 설치 높이, 각도에 따라 어떻게 전파가 고객에게 도달하고, 최적의 품질을 낼 수 있는지 실시간 분석합니다. 프로그램 상에 기지국 위치를 지정하면, 주변 기지국과 연동해 커버리지 빈틈이 어디 있는지 알려줍니다.

이 솔루션은 34년간 쌓인 SK텔레콤 네트워크 기술의 결정체로, 약 1,000만 개 건물 데이터베이스, 산악 지역이 많은 한국 지형 특성, 10년간 데이터 트래픽 변화 등 빅데이터가 담겨있습니다. 지난해 세계 3위 이통사 바르티社에 ‘5G T-EOS’을 수출하는 성과를 내기도 했죠.

SKT는 1년여간 ‘5G T-EOS’를 통해 전국 5G커버리지와 품질을 최적화하기 위한 밑그림을 완성했고, ‘5G 대동여지도’로 불리는 전국 네트워크 설계 지도를 토대로 발빠르게 5G 상용망을 현장에 구축하고 있습니다.

LTE보다 최소 8배 많은 데이터를 처리하는 5G 기지국

이번에 SKT가 공개한 5G 기지국은 높이 약 1m, 폭 23cm, 무게 24kg에 불과해 설치 공간이 많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LTE기지국의 경우 안테나와 서버를 현장에 각각 설치해 최소 10㎡(약 3평) 면적이 필요했죠.

5G는 LTE보다 2~3배 많은 기지국을 설치해야 해서 전혀 새로운 형태의 기지국이 필요했습니다. SKT는 5G 기지국의 크기를 줄여 건물 옥상, 철탑 외에 유휴 공간 구석구석에 설치할 수 있게 됐죠. 크기는 작아졌지만, 5G 기지국 내부에 들어간 통신 기술은 훨씬 고도화됐습니다. LTE기지국당 4개였던 안테나는 5G 기지국에 32개가 들어갑니다. 최소 8배 많은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처리하기 위해서입니다.

5G 기지국에는 전파를 특정 위치로 집중해 효율을 높이는 ‘빔포밍’, 다수에게 동시에 데이터를 전달하는 ‘다중 사용자 MIMO(MU-MIMO)’, 이동하는 물체를 추적해 전파를 전달하는 ‘빔트래킹’ 기술도 탑재됐습니다. 이 기술들은 SKT의 ‘5G AI 네트워크’에 활용될 예정입니다. ‘5G AI 네트워크’는 유동 인구를 사전 예측하고, 상황에 맞게 통신 품질을 자동 최적화하죠. 트래픽 변동을 감지해 기지국의 안테나 방향과 전파 송출 구역을 스스로 조정한다고 하니, 어떤 환경에서든 한결 같은 통신 품질을 누릴 수 있습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건물 내부의 서비스 품질을 향상시키는 ‘5G 인빌딩 토탈 솔루션’도 공개했습니다. ‘5G 인빌딩 토탈 솔루션’은 건물 내부 중계 장비의 데이터 트래픽 처리 용량을 LTE 대비 최대 16배까지 늘려줍니다. 동일한 공간에서 데이터 사용량이 증가해도 안정적인 품질 제공이 가능하죠. 또한, 해당 솔루션을 활용하면 품질 저하가 발생하는 건물 내부 서비스 경계 구간을 최소화할 수 있어, 고객 품질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앞으로도 SKT는 최적의 통신 품질을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5G 상용화 준비에 박차를 가할 예정입니다. 5G 관련 새로운 소식이 있을 때마다 SKT Insight를 통해 전해드릴 테니 다음 소식도 기대해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