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SK텔레콤-삼성전자, 5G 상용화 후에도 고객 체감품질 책임진다

2018.11.21
공감 0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이 5G 상용화 후에도 독보적인 고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협력을 강화합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 www.sktelecom.com)은 삼성전자와 ‘5G 차별화 기술 공동 R&D 추진 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습니다.

양사는 ▲3.5GHz와 28GHz대역의 ‘모빌리티 증진(Mobility Enhancement)’ 기술 개발 ▲28GHz 대역 커버리지 확대 솔루션 개발 ▲5G Use Case 발굴 등에서 힘을 합치기로 했습니다. 우선 ‘모빌리티 증진(Mobility Enhancement)’ 기술은 3.5GHz∙28GHz의 5G 이종 주파수 운용 환경에서 고객 체감품질을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28GHz 주파수 대역은 대역폭이 넓지만 전파 도달거리가 짧습니다.  또한, 대용량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지만 기지국당 서비스할 수 있는 지역이 제한적입니다. 반면, 3.5GHz 대역은 전파 도달 범위가 넓어 전국망 구축에 우선 사용됩니다. 양 주파수를 모두 활용하면 넓은 지역에서 대용량 데이터 전송을 할 수 있습니다.

이미 지난 10월 SK텔레콤은 국제이동통신표준화 기구(3GPP) 회의에서 5G로 활용될 3.5GHz∙28GHz 대역은 물론 LTE 주파수까지 동시에 데이터 전송에 활용할 수 있는 기술 표준을 국내 최초로 승인받은 바 있습니다.

또한, 양사는 28GHz 대역의 커버리지를 확대하기 위한 솔루션을 공동 개발하고 인프라 고도화를 지속 추진합니다. 이 외에도 5G 활용 사례(Use Case) 연구와 장비 개발 등 광범위한 영역에서 전방위적인 협력을 지속 추진할 계획입니다. SK텔레콤은 5G 기반 초고화질(UHD) 영상, 증강현실(AR), 자율주행 등 서비스를 더욱 안정적이면서도 초고속으로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SK텔레콤 박진효 ICT기술원장은 “5G 상용화에 가장 앞서고 있는 이동통신 사업자와 제조사가 기술과 노하우를 공유해 시너지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 한다”면서 “5G가 상용화되면 가장 좋은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삼성전자 전경훈 부사장은 “3.5GHz와 같은 낮은 주파수뿐만 아니라 800 MHz 광대역폭 확보가 가능한 28GHz 초고주파까지 함께 사용하면 꿈의 5G의 속도를 체감할 것” 이라며, “삼성전자는 저주파와 초고주파 모두에서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최고의 네트워크 품질을 제공할 것이며 28GHz 초고주파 활용을 통한 신규 서비스 발굴도 함께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21일 서울 을지로에 위치한 T타워에서 진행된 이번 협약식에는 SK텔레콤 박진효 ICT 기술원장, 박종관 N/W 기술원장, 삼성전자 전경훈 네트워크 사업부 부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