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SK텔레콤-대한적십자사 헌혈 앱 개발 MoU

2019. 01. 29

헌혈 시 발생하는 혈액분석 결과를 활용해, 헌혈자의 건강을 체계적으로 관리하는 ‘차세대 스마트 헌혈 앱(App.)’이 나옵니다.

SK텔레콤과 대한적십자사는 헌혈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습니다. 이날 협약식에는 유웅환 SK텔레콤 SV Innovation센터장과 김명한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이 서비스는 지금까지 수혈자의 안전만을 위해 진행해온 혈액분석 결과를 헌혈자의 건강 관리에도 이용한다는 점에서 획기적이라는 분석입니다. 더불어 ICT 기술을 활용해 헌혈자들의 인식을 개선하고, 사회적 가치를 높이는 대표적인 사례로 평가됩니다.

이 앱 개발은 지난해 SK텔레콤 신입사원 3명이 구성한 사내 벤처가 제안한 아이디어에서 출발했습니다. 이들은 2018년 신입 사원 연수에서 만나 ICT를 활용해 혈액 수급위기를 해결하는 ‘차세대 헌혈 서비스’ 프로젝트를 신입사원 대상 발표대회에서 제안해 1등을 차지했습니다. 이에 SK텔레콤도 신입사원 3명만을 별도의 사내 벤처 조직으로 만들어 이들을 적극 지원해 왔습니다. 연인원 290만 헌혈자를 관리하는 대한적십자사도 이들의 제안에 호응하면서, 헌혈자 관리 플랫폼으로 구현되게 됐습니다.

이번 헌혈 앱은 기존의 헌혈자들이 헌혈을 하다가 중단하는 비율(생애 첫 헌혈자가 5년 이내 다시 헌혈하지 않는 비율)이 89%에 달하는 점에 착안해, 헌혈자들이 꾸준히 헌혈할 수 있도록 ‘헌혈’의 패러다임 전환을 시도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습니다. 즉 헌혈을 통해 개인 건강을 관리할 수 있도록 앱으로 자신의 콜레스테롤, 간수치 등 혈액 검사 결과를 볼 수 있게 하고, 주기적으로 헌혈하는 경우 건강상태 추이도 확인할 수 있게 했습니다. 또 향후에는 보건의료분야의 공공데이터를 활용, 헌혈 앱 건강관리 기능의 실효성을 높인다는 계획이어서 헌혈자들의 질환관리 및 예방에 큰 도움이 될 전망입니다. 아울러 다수의 헌혈자가 자신의 혈액이 어디에 쓰이는 지 궁금해 하는 만큼, 기증된 혈액이 어떻게 사용되는지 이동과정을 앱으로 알 수 있도록 해 투명성을 높일 계획입니다.

그리고 앱 내 커뮤니티를 통해 개인 헌혈자 뿐만 아니라 단체를 위한 헌혈 예약 및 관리 기능을 제공하고, 헌혈 참여 실적을 다양한 곳으로 공유할 수 있도록 할 예정입니다. 이번 헌혈 앱 개발은 ICT를 활용하여 연인원 290만 헌혈자의 건강을 관리함으로써 헌혈자 저변 확대 및 나눔 문화 확산 그리고 사회적 가치 창출이 기대됩니다. 앞서 대한적십자사와 SK텔레콤의 공동 조사 결과 ’18 기준 국내 연간 혈액 부족량은 약 1만 2,000명 분이며, 이로 인한 연간 사회적 비용은 최소 500억 원에 달합니다.

프로젝트를 이끄는 김광섭 매니저는 “새롭게 도입하는 헌혈 서비스를 통해 헌혈자는 더 건강하고 의미있는 헌혈을 하고, 수혈자는 더 이상 혈액부족으로 고통받지 않는 세상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SK텔레콤 유웅환 SV 이노베이션센터장은 “SK텔레콤 사내 벤처가 제안한 헌혈 플랫폼처럼 우리의 인프라와 리소스, 데이터 기반의 ICT를 활용해 사회 문제를 해결하고, 다양한 사회 가치 창출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대한적십자사 김명한 혈액관리본부장은 “SK텔레콤과 협력해 다양한 헌혈 관련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해 헌혈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