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출근 도장은 내 얼굴, 스마트폰만 꽂으면 업무 준비 끝! 5G 스마트오피스 기술

2019.02.13
공감 2
FacebookTwitterNaver

워커홀릭이 될 것만 같은 이 최첨단 사무실은 어디일까요? ICT 기술이 총집합한 이곳은 SK텔레콤(이하 SKT)이 만든 5G 스마트오피스입니다. 지난 2월 13일, SKT는 5G, AI와 같은 최첨단 기술이 접목된 스마트오피스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는데요.

5G 스마트오피스는 5G, AI, IoT, AR/VR 등 SKT가 보유한 첨단기술의 집약체입니다. 최첨단 ICT 기술이 공간과 사물, 사람을 한 데 묶어주죠. 이곳에서는 사람과 공간, 디바이스, 센서 등이 거미줄처럼 엮여 데이터를 주고받으며, 시·공간 제약 없이 업무를 할 수 있습니다. 그럼 SKT 5G 스마트오피스에 적용된 최첨단 기술들, 자세히 한번 살펴볼게요!

얼굴로 출근 도장 찰칵! 5G Walking-through 시스템

양손에 서류가 가득한데 출입문 앞에서 손을 쓸 수 없다면? 5G 스마트오피스에서는 카드나 지문을 사용하지 않아요. 5G Walking-through 시스템이 있기 때문이죠. 5G Walking-through 시스템은 영상분석 기술과 딥러닝(Deep Learning)을 활용해 카메라가 얼굴 데이터를 축적 학습해서, 얼굴 인증만으로 출입할 수 있는 기술입니다. 정면부터 측면까지 좌우 90도로 얼굴을 인식할 수 있죠. 기존의 홍채나 지문 인식보다 처리 속도 역시 빠르고 정확합니다.

언제 어디서든 일할 수 있는 5G VDI 도킹 시스템

5G 스마트오피스에서는 언제 어디서든 일할 수 있습니다. 꼭 자기 자리가 아니어도 말이죠. 스마트폰을 패드에 도킹만 하면 바로 자기 공간이 됩니다. 5G VDI 도킹 시스템은 개인 노트북이나 PC 없이 스마트폰만 꽂으면 가상화 데스크(Virtual Desktop Infrastructure)와 즉시 연동이 되어 업무를 볼 수 있는 기술입니다. 사무실 공간을 동료들과 공유하면서 협업과 소통은 물론, 업무 효율 역시 높일 수 있겠죠.

지구 반대편 회의는 T 리얼 텔레프리즌스로 해결

쇼파에 누워서도 지구 반대편에서 진행되는 회의에 참석할 수 있어요. T 리얼 텔레프리즌스를 이용하면 가상과 현실을 넘나들 수 있습니다. T 리얼 텔레프리즌스는 VR(가상현실)과 AR(증강현실)을 융합한 혼합현실(Mixed Reality) 기술입니다. AR 글라스를 착용하면 지구 반대편에 있는 사람과도 실제 같은 회의실에 있는 것처럼 생생히 느낄 수 있죠. 대용량 영상을 함께 보거나 3D 설계도면을 펼치고 가상 공간에서 회의도 할 수 있습니다.

출근부터 퇴근까지, 빅데이터로 쾌적한 사무실

출근부터 퇴근까지 5G 스마트오피스는 항상 쾌적합니다. IoT 센서를 통해 얻은 빅데이터로 사무실 환경을 스마트하게 조절할 수 있기 때문이죠. IoT 센서는 사무실 천장부터 복도, 지능형 CCTV, AI자판기 심지어 화장실 문고리에까지 설치되어 있습니다. 공간의 온도와 밝기, 습도 등의 환경, 기기 상태, 이용빈도 등 IoT 센서로 얻은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해, 조명과 냉난방을 포함한 종합적인 건물 관리를 할 수 있습니다.

휴식도 AI로 스마트하게! 5G 카페테리아

카페테리아 역시 최첨단 기술로 가득합니다. 5G 카페테리아에서는 AI 영상 분석 기술을 통해 직원을 알아보는 AI 무인 자판기부터, 자동으로 커피를 만들어주는 바리스타 로봇 등이 갖춰져 있답니다. 앞으로는 5G 소셜 노래방도 설치될 예정입니다. 이런 곳이라면 열심히 일할 맛 나겠죠?

지금까지 SKT의 5G 스마트오피스에 적용된 최첨단 기술들을 살펴봤습니다. SKT는 더욱 스마트한 업무 환경을 위해 기술 개발에 힘쓸 예정이니, 앞으로의 스마트오피스도 꼭 기대해주세요!

사진. 전석병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