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이 이웃이 되다, SKT 행복 커뮤니티

2019. 04. 22

SKT는 ICT 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행복 커뮤니티 프로젝트를 시작했습니다. 행복 커뮤니티는 SKT의 인프라와 ICT 기술을 공유해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프로젝트입니다. 그 첫걸음으로 SKT는 ICT 케어센터를 성동구에 개소하고, ICT돌봄서비스를 제공했습니다. 4월 22일, 행복 커뮤니티 프로젝트의 시작을 기념하기 위해, SKT타워에 특별한 손님들로 성황을 이뤘답니다. 모두가 행복한 ICT를 위해 열린 행복 커뮤니티 론칭 세레모니 현장을 함께 살펴볼게요!

독거 어르신들을 위한 ICT 돌봄 서비스

지난해 10월부터 SKT와 전국 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는 ‘ICT 돌봄서비스’를 준비해왔는데요.이번에 설립되는 ICT 케어센터는 그 첫 걸음으로 사회적 기업 행복한 에코폰과 함께 급증하는 독거 어르신 문제 해결에 앞장설 예정입니다. 현재까지 8개 지자체(서울 성동구/영등포구/양천구/중구/강남구/서대문구, 경기 화성시, 대전 서구)를 통해 선정되신 독거 어르신 2,100명은 ICT 돌봄 서비스를 통해 SKT의 AI 스피커 누구, 스마트 스위치, 문열림감지센서 등을 받으실 수 있답니다.

AI 스피커 누구는 음성만으로 명령할 수 있어, 스마트 기기에 익숙하지 않은 어르신들의 도우미가 되어줍니다. 농담이나 일상적인 대화도 할 수 있는 학습능력을 활용해 어르신들께 다정한 말벗이 되어주죠. 스마트 스위치나 문열림감지센서는 어르신들이 좀 더 안심하면서 지내실 수 있는 스마트한 생활공간을 만들어 드립니다. 또한 SKT는 올해 안에 복약지도, 치매예방/진단 등 건강 관련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는 어르신 특화서비스도 추가할 계획입니다.

ICT 돌봄 서비스는 단순히 스마트 기기를 지원해 드리는 데서 그치지 않습니다. ICT 돌봄 서비스를 위해 SKT는 사회적 기업 ‘행복한 에코폰’과 협력합니다. 행복한 에코폰은 누구를 통해 수집된 각종 데이터를 모니터링하는 ICT케어센터와 현장 관리 매니저를 운영하는데요. 만약 노인 분들께서 부정적인 키워드를 많이 말하셨다면 심리상담 서비스를 제공하고, 긴급한 이상 징후가 보이면 비상 알림이나 방문 조치를 통해 실시간 대응에 나섭니다. 야간에는 ADT캡스와의 연계를 통해 119 비상 호출 서비스 등을 제공할 계획이죠.

“아리아, 내 친구가 되어줘서 고마워”

행복 커뮤니티 론칭 행사 현장을 축하하기 위해 많은 분들이 자리를 빛냈습니다. 박정호 SKT 사장, 전국 8개 지방자치단체의 구청장∙시장,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민원기 제2차관, 피겨여왕 김연아, 어르신 대표 김순자 씨 등이 참석했답니다. 모두들 행복 프로젝트의 취지에 공감하며 큰 박수로 그 시작을 축하했고, 앞으로 ICT 케어센터의 행보에 대한 기대를 보였습니다.

행복 프로젝트의 의미를 되새길 뜻깊은 시간도 마련했는데요. ICT 돌봄 서비스를 받게 된 강순임어르신께서 보내주신 감사 편지를 김연아 선수가 낭독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아리아, 보잘 것 없는 나에게 와서 나의 외로움을 달래줘서 고마워”라며 “저처럼 외로운 노인들이 모두가 행복해질 수 있도록 부탁드린다”고 SKT에 감사의 말씀을 전했습니다.

▲ 행복 커뮤니티-ICT돌봄서비스 홍보 영상

마음 따뜻해지는 행복 커뮤니티를 응원하고 싶다면, 아래 배너를 꼭 눌러주세요! 4월 22일부터 6월 30일까지 행복 커뮤니티 캠페인 사이트(happycommunity.co.kr)에 접속하면 ICT 돌봄 서비스에 대해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공유할 수 있답니다. SKT는 앞으로도 행복 커뮤니티 활동을 더욱 확대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