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상생 위해 SK ICT의 핵심 기술을 공유합니다!

2019. 06. 26

SK그룹의 ICT 관계사가 함께 ‘SK 오픈 API 포털’을 구축했습니다. 앞으로 개발자와 벤처기업 등 원한다면 누구든 SK그룹의 API를 활용해 응용 프로그램을 만들거나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습니다.

먼저 API(Application Programing Interface)라는 단어가 낯설 수도 있으실 텐데요. API는 소프트웨어와 서비스를 구성하는 기본 요소로서 보통 기업의 핵심 자산으로 여겨집니다.

과거에는 대부분 서비스가 오로지 한 가지 기능만 수행하는 독립적인 방식이었다면, 이젠 이동통신 기술의 발전으로 다양한 서비스 간의 연결이 중요해지고 있죠. 따라서 API의 활용도는 나날이 커지고 있습니다. SK그룹의 ICT 관계사가 이를 공개한 까닭은 생태계 활성화를 통한 사회적 가치를 높이기 위해서입니다.

▲ 26일 ‘SK 오픈 API 포털’ 론칭 행사에서 발표하는 SKT 박진효 CTO

6월 26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 SKT ICT 기술센터에서 열린 론칭 행사에서 ‘SK 오픈 API 포털’이 소개됐습니다. 앞으로 SKT를 비롯해 SK C&C, SK하이닉스, SK플래닛, SK브로드밴드, 11번가, SK실트론 등 SK그룹의 주요 ICT 관계사는 ‘SK 오픈 API 포털’을 통해 API를 외부와 공유할 예정입니다.

이번에 SK 오픈 API 포털에 공개된 API는 SKT의 ‘국민 내비’ T맵과 에브리에어 등 19가지 SKT API를 비롯해, SK㈜ C&C 12종, SK브로드밴드의 13종, SK플래닛 1종, 11번가 1종까지 모두 46가지입니다. 올해 안에 공개될 API는 85종으로 확대될 예정입니다.

보통 외부에 쉽게 공유하지 않는 기업의 주요 기술을 개발자와 벤처 기업에 전격 공개했다는 의미가 있습니다. 또한, 유∙무선 통신, AI,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다양한 분야의 API를 한 곳에서 손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는 데 큰 의의가 있죠.

 

 

SK그룹의 API를 공개하면 어떤 일이 생길까요?

API 창구를 통합하면 생기는 장점은 무엇일까요? 우선 개발자들은 개별 계약 형태로만 이용할 수 있었던 SK ICT 계열사의 API를 하나의 포털에서 열람하며 활용할 수 있습니다.

이를 통해 기술과 데이터, 콘텐츠를 융합해 새로운 소프트웨어나 서비스를 개발하는 ‘매시업'(Mashup)이 더 쉬워지는 거죠.

예를 들어 ‘AI 기반 인공지능 출입관리’ 서비스를 개발하려면 SKT의 ‘T맵’ API를 활용해 위치 정보를 받고, SK C&C 에이브릴의 비전 AI인 ‘에이든(AIDEN) API를 통해 안면 인식 기능을 넣을 수 있습니다. 또한, 출입 기록을 영상으로 관리하기를 원한다면 SK브로드밴드의 클라우드캠 API를 추가할 수도 있죠.

SK그룹 SUPEX추구협의회 R&D 소위원장인 박진효 SKT 최고기술책임자(CTO)는 “5G 시대에는 ICT 기술과 서비스가 예상하지 못한 방향과 속도로 변화할 것”이라며, “SK ICT 패밀리는 기업의 ICT 핵심자산을 공유함으로써 5GX 생태 조성과 사회적 가치 창출에 이바지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5G 시대를 맞이해 SK그룹의 이번 API 공개를 통해, B2C와 B2B 분야에서 SK그룹의 자산을 활용한 다양하고 새로운 비즈니스가 지속 탄생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또한, 우리나라의 R&D 생태계 활성화는 물론 기업 상생의 대표적 사례로 자리매김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이를 통해 지금껏 상상만 했던 새로운 서비스들이 등장하면 좋겠네요! SK그룹의 API 공개를 통해 생겨날 긍정적인 파급 효과, 함께 기대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