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T전화 2.0’ 출시… ‘보이는 통화’ 시대 개막 – T뉴스

2015.05.28 FacebookTwitterNaver

‘직방’∙’배달통’ 등 외부 서비스(애플리케이션∙App.)에 API를 오픈, 개방형 통화 플랫폼을 구현한 ‘T전화 2.0’이 출시됩니다.

SK텔레콤은 귀에 들리는 음성에만 의지하던 음성통화의 시대를 뛰어넘어, 통화 상대방과 문서와 지도 등을 함께 보며 통화하는 ‘보이는 통화’가 가능한 ‘T전화 2.0’을 선보인다고 28일 밝혔습니다. ‘T전화’는 지난해 2월 출시된 이통사 최초 자체 개발 플랫폼으로 그간 570만명의 사용자를 확보했습니다. 이번 ‘T전화 2.0’에서는 외부 서비스에 API 오픈을 통한 서비스의 본격 확장을 시도, 명실상부하게 ‘통화 플랫폼’의 기능을 구현했다는 평가입니다.

API란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의 약자로, 개발자들이 쉽게 프로그램을 만들 수 있도록 자주 쓰는 코드를 묶어 놓은 함수의 집합. API를 오픈하면 외부 서비스 연동시 통로의 역할을 하게된다.

이번에 대폭 업그레이드된 ‘T전화 2.0’은 ▲직방∙배달통 등 외부 서비스에 T전화 플랫폼 오픈 ▲통화 중 문서∙지도∙웹페이지 공유 서비스 ▲통화 녹음 기능 등 새로운 기능을 추가했습니다.

또 ‘T전화 2.0’은 플랫폼을 외부 서비스에 개방해 통화 서비스를 새로운 차원으로 발전시켰습니다. 부동산 중개앱인 ‘직방’과 배달음식 주문 앱인 ‘배달통’ 등에 API를 오픈해 앱과 통화를 연계하는 최초의 시도를 선보였습니다.

T전화 이용자가 ‘직방’에서 매물을 보고 부동산 중개인에게 문의 전화를 걸면, 발신자가 말로 설명하지 않아도 수신인(부동산 중개인)은 어떤 매물정보를 보고 전화를 걸었는지 전화 화면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배달통’ 역시 자신이 주문하고자 하는 메뉴를 보면서 통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전화 주문이 더욱 편리해졌습니다. 기존에 앱상에서 문자와 그래픽에만 의존했던 ‘직방’과 ‘배달통’이 이제는 통화를 만나 편리함과 효율성을 얻게된 것입니다.

이번에 공개된 발신 API는 전화 발신과 함께 정보 전달이 필요한 콜택시 앱, 구인/구직 앱, 중고장터 앱, 맛집 앱을 우선으로 점차 확장해나갈 계획입니다. 앱 내에 전화 발신 버튼이 있는 앱이라면 어떤 앱이든 T전화 API 적용만으로 간단히 ‘T전화’ 플랫폼에 참여할 수 있습니다.

또 ‘통화 중 공유 서비스’는 웹 화면과 지도∙사진∙문서 등 내가 보고 있는 화면을 상대방 통화자와 함께 보면서 통화할 수 있다는 점에서 ‘커뮤니케이션’의 비약적인 효율화가 가능해졌습니다. ‘통화 중 공유 서비스’는 향후 캘린더, 이메일, 송금 등 통화 중에 할 수 있는 다양한 앱들의 참여가 가능합니다.

음성통화에 대한 녹음이 필요하다는 사회적 요구에 맞춰 녹음 기능도 새롭게 선보입니다. 내가 지정한 사람과 통화를 항상 녹음되도록 설정할 수 있으며, 내가 모르는 사람 또는 모든 통화를 녹음하도록 설정도 가능합니다.

기존 고객들의 호평을 받았던 안심통화 기능도 강화됐습니다. 내가 평가한 안심통화 정보를 수신화면서 연락처 화면에서 우선적으로 확인할 수 있으며, 사용자가 많이 수신차단한 번호는 ‘스팸주의’ 경고문구를 미리 확인할 수 있습니다.

아울러 국내 최대 이용 고객을 보유중인SK 텔레콤 고객센터는 ARS 음성안내를 끝까지 듣지 않아도 화면에서 원하는 메뉴를 바로 확인하고 선택할 수 있는 ‘보이는 ARS’를 적용하여 고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고객센터를 이용할 수 있게 했습니다.

SK 텔레콤 조응태 상품기획본부장은 “음성 이외의 정보를 함께 전달하는 T전화의 발신 API를 공개하여 새로운 형태의 효율적인 커뮤니케이션을 시도했다”며 “그 동안 굳게 닫혀 있었던 전화의 각 기능과 화면들을 외부 서비스들에게 차례로 공개해, 오픈 플랫폼을 본격적으로 구축해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