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증강현실 솔루션 ‘T-AR for Project Tango’ 구글 I/O 2015에서 공개 – T뉴스

2015.06.01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은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개발자 콘퍼런스 ‘구글 I/O 2015’에서 자사의 증강현실 플랫폼과 구글의 3D 기술이 결합된 ‘T-AR for Project Tango’를 공개하고, 3D 센서가 탑재된 IT기기 ‘Tango’를 이용해 이를 시연했다.

SK텔레콤은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구글 개발자 콘퍼런스 ‘Google I/O 2015’에서 자사의 증강현실 플랫폼과 구글의 3D 기술이 결합된 ‘T-AR for Project Tango’를 공개하고, 3D 센서가 탑재된 IT기기 ‘Tango’를 이용해 이를 시연했다고 31일 밝혔습니다.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AR)
현실 세계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를 융합·보완해 주는 기술로 스마트기기 카메라를 이용하여 실제 환경이나 사물에 부가정보를 표시하는 방식으로 제공됨

전 세계 수천 명의 개발자가 참석하는 구글 I/O에서는 구글의 첨단 기술과 신규 프로젝트, 미래 비전 등이 발표됩니다. 특히 협력 기업은 구글과 협업해 개발한 성과가 공개될 경우 협력 기업은 기술의 혁신성과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로 활용할 수 있습니다.

‘Project Tango’는 구글의 차세대 핵심 프로젝트 중 하나로, 3차원 공간을 감지하는 ‘3D depth 센서’를 탑재한 혁신적인 모바일 플랫폼 개발을 목적으로 운영되고 있습니다. ‘Project Tango’는 원래 구글의 모바일 연구소 ‘ATAP(Advanced Technology and Projects)’에서 진행하던 프로젝트였으나, 개발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올해 초 구글 본사로 자리를 옮겼습니다.

SK텔레콤은 구글과의 협력을 통해 공간인식이 가능한 ‘Tango’ 단말에 자사가 개발한 증강현실 플랫폼인 ‘T-AR’을 결합해 3차원 공간을 분석하고 인식해 가상의 콘텐츠를 표시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했습니다.

SK텔레콤은 프로젝트 ‘Tango’를 위해 ‘T-AR’을 대폭 업그레이드 했습니다. 기존의 ‘T-AR’이 카메라에 비춰진 이미지 기반의 평면적인 2차원 증강현실 플랫폼이었다면, 이번에 선보인 ‘T-AR for Tango’는 공간 인식을 통한 3차원 증강현실을 구현하는 점이 특징입니다.

양사는 혁신적 IT 기술을 바탕으로 실질적인 협력모델을 구축하는데 합의하고 2014년 말부터 프로젝트 ‘Tango’의 일환으로 증강현실 솔루션 개발을 위해 협력해왔습니다. 특히 프로젝트 ‘Tango’의 리더인 자니 리(Johnny Lee)는 ‘T-AR for Tango’ 협력 현황을 리뷰 하는 등 프로젝트 진행을 직접 챙겼습니다. 양사는 향후 증강현실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시너지를 찾을 예정입니다.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개발자 콘퍼런스 ‘구글 I/O 2015’에서 프로젝트 ‘Tango’의 리더인 자니 리(Johnny Lee)가 증강현실 플랫폼과 구글의 3D 기술이 결합된 ‘T-AR for Project Tango’를 시연하고 있다.

SK텔레콤은 ‘T-AR’을 통해 증강현실 · 가상현실을 포함한 미래형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이번에 구글과 협업한 ‘T-AR for Tango’의 경우는 3차원 공간인식 기술을 기반으로 가상의 콘텐츠를 공간에 배치하기 위한 저장기능과 실행기능을 동시에 제공하기 때문에 고객에게 차원이 다른 경험을 제공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T-AR’ 기술은 박물관, 쇼핑몰, 공장 등에 적용될 수 있습니다. 박물관에 ‘T-AR’을 통해 석기시대 가상현실 세계를 구축한다면, 고객은 증강현실 단말을 통해 박물관 내부에 공룡과 원시인들이 돌아다니는 모습을 체험할 수 있습니다. 영화에서만 보던 미래 기술들이 실생활에 적용될 날이 머지않은 것입니다. 특히 향후 대용량 콘텐츠의 초고속 · 초저지연이 전송 가능해지는 5G 시대가 도래하면, ‘T-AR’과 같은 실감형 서비스들이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이번 시연은 SK텔레콤의 증강현실 서비스를 한 차원 높은 단계로 끌어올린 계기가 될 것”이라며, “SK텔레콤은 ‘T-AR’을 통해 차원이 다른 증강현실 체험 기회를 고객에게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