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기가 와이파이’ 속도 최대 3배 올리는 신기술 개발 성공 – T뉴스

2015.06.08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은 ‘기가 와이파이(Giga WiFi)’의 속도를 대폭 개선할 차세대 네트워크 신기술 ‘MU-MIMO(Multi User-Multi Input Multi Output)’를 개발했다고 7일 밝혔습니다.

새롭게 개발된 ‘MU-MIMO’는 기존 기가 와이파이의 속도를 이론상 최대 3배까지 끌어올릴 수 있는 신기술입니다. ‘MU-MIMO’의 핵심은 기가 와이파이 AP(※LTE망에서의 기지국 개념)에서 다수의 사용자에게 동시에 데이터를 보내 사용자 편의 제고는 물론 기가 와이파이 망의 운영 효율을 극대화하는 것입니다. 다수의 사용자에게 동시에 데이터를 보내면 기존 기가 와이파이의 데이터 전송 방식인 ‘SU(Single User)-MIMO’의 문제점으로 지적되는 여러 사용자가 동시에 접속할 경우 속도가 느려지는 점을 크게 개선할 수 있게 됩니다.

MU-MIMO 개념도(※단말 내장 와이파이 안테나가 1개일 경우)

SK텔레콤은 지난해 9월 분당사옥 내에 ‘MU-MIMO’ 기술을 위한 테스트베드를 구축해 기술 개발을 진행해 왔으며, 이번 성능 확인은 지난해 말 개발한 신형 와이파이 장비 시제품을 활용해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MU-MIMO’의 도입으로 기가 와이파이 망의 운영 효율을 대폭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됩니다. 현재 사용되는 기가 와이파이 장비는 최대 1.3Gbps의 속도를 제공하지만, 단말은 내장 안테나 문제로 433Mbps 또는 866Mbps까지만 사용할 수 있어 제공되는 속도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MU-MIMO’ 상용화 시 1.3Gbps를 3명에게 433Mbps씩 나눠서 보내거나, 2명에게 866Mbps와 433Mbps로 나눠서 보내는 방식으로 서비스가 가능해 효율적인 기가 와이파이 망 사용이 가능해집니다. SK텔레콤은 지난해 9월 분당사옥 내에 테스트베드를 구축해 ‘MU-MIMO’ 개발을 진행해 왔으며, 이 기술을 지원하는 신형 와이파이 시제품을 제작해 성능을 검증했다고 밝혔습니다. 네트워크 장비 제조사와 SK텔레콤이 함께 개발 중인 신형 와이파이 장비는 기존의 1.3Gbps에서 한 단계 업그레이드된 최대 1.7Gbps의 속도를 지원합니다.

SK텔레콤은 ‘MU-MIMO’ 기술과 이를 지원하는 신형 기가 와이파이 장비를 오는 하반기부터 트래픽 밀집지역을 중심으로 구축해나갈 계획입니다. 고객들은 향후 제조사에서 ‘MU-MIMO’ 지원되는 칩셋을 탑재시킨 단말을 출시하면 곧바로 기존 대비 최대 3배의 속도를 지원하는 기가 와이파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됩니다.

이번 SK텔레콤의 ‘MU-MIMO’ 기술 개발은 차세대 네트워크 선행기술의 국내 망 적용을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큽니다. ‘MU-MIMO’는 안테나 수를 늘려 전송 데이터의 규모를 늘리고 이를 다수의 사용자에게 동시에 보내는 것이 핵심인 만큼, 초대형 데이터를 다수의 사용자들에게 보내야 하는 차세대 네트워크로의 진화를 위한 필수 선행 기술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의 박진효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국내 최초로 기가 와이파이 속도를 대폭 향상시킬 ’MU-MIMO’ 기술을 개발해 고객들의 사용 편의를 대폭 향상시킬 기반을 갖추게 됐다”며 “’MU-MIMO’의 선제적 상용화는 물론 향후 지속적으로 차별화된 신기술 개발 및 도입에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