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ITU 산하 ‘5G 표준연구반’에서 5G 네트워크 청사진 제시 – T뉴스

2015.06.09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은 9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산하 ‘5G 이동통신 표준연구반(5G Focus Group)’ 킥오프 회의에서 5G 네트워크 진화방향과 청사진을 담은 5G 아키텍처(시스템 구조 및 설계)를 발표했다고 밝혔습니다.

‘5G 이동통신 표준연구반’은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부문(ITU-T)의 선행 표준 연구그룹으로, 5G 기술 및 아키텍처 논의와 표준화 작업을 위해 지난 5월 ITU 전체회의에서 출범했습니다. SK텔레콤은 이번 발표를 계기로 5G 기술 개발 및 네트워크 표준화를 일관성 있고 발 빠르게 주도해 나갈 계획입니다.

SK텔레콤은 이번 발표에서 5G 시스템을 ‘서비스 · 플랫폼 · 초고속인프라’ 3개 체계로 분류하고, ▲고객경험(User Experience) ▲연결성(Connectivity) ▲지능화(Intelligence) ▲효율성(Efficiency) ▲신뢰성(Reliability) 5가지 가치를 차세대 통신에서 추구해야 할 핵심가치들로 제시했습니다.

아울러 5G 시대에는 진화된 형태의 초연결 IoT(Internet of Things, 사물인터넷), 증강/가상현실 기반의 몰입형 멀티미디어 서비스, 미션 크리티컬 시스템 등이 고객들에게 제공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미션 크리티컬(mission critical) : 은행의 온라인 시스템이나 철도, 항공기 운행, 제어 시스템 등 다운되면 사회적으로 엄청난 영향을 미치는 까닭에 절대 다운되어서는 안 되는 하드웨어적 환경에 있는 근간 시스템을 말함.

이러한 서비스들은 대용량의 중요한 정보가 이동통신 네트워크를 통해 전송되기 때문에 무선 네트워크 구간뿐만 아니라 유선 네트워크 구간까지 아우르는 종단간(End-to-End) 네트워크 관점에서의 성능 보장이 필수적입니다. 대폭 확장된 네트워크 수용량과 초저지연 전송도 구현되어야 합니다.

SK텔레콤은 지속 연구 · 개발중인 ‘네트워크 가상화(NFV)’ 및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크(SDN)’ 등 네트워크 구조의 전반적인 혁신을 가져오는 기술들을 통해 이를 달성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향후 이러한 기술들이 적용되면 네트워크 장비의 가상화가 가능해지는 등 네트워크의 유연성이 높아져 빠르고 효율적인 관리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SK텔레콤은 5G 서비스의 세계 최초 상용화를 위해 ITU-T, 3GPP 등 국제 기구와 표준화 활동을 지속할 것”이라며, “5G 생태계 조성과 네트워크 혁신에도 박차를 가해, 기술의 혁신을 넘어 고객 가치의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선도적으로 5G 서비스를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