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바랜 사진, AI가 새 걸로 바꿔줬어요! SKT 슈퍼노바 체험기

2019. 11. 25

20년 전 추억을 마치 어제처럼 되돌릴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SKT의 ‘슈퍼노바’ 기술을 이용하면 희뿌연 옛 사진도 생생한 고화질로 되살릴 수 있습니다. 슈퍼노바는 딥러닝 기반으로 사진 화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SKT의 AI 기술입니다. 사람의 손으로 일일이 보정하지 않아도, 슈퍼노바를 이용하면 AI가 알아서 척척 고화질 사진으로 바꿔주죠.

마침 슈퍼노바를 무료로 체험해볼 기회가 열렸습니다. 올해 12월 31일까지 보정사진인화 사이트 퍼블로그(https://www.publog.co.kr/)를 방문하시면 SKT 슈퍼노바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데요. 이벤트 페이지에서 사진 파일을 업로드하고 몇 초만 기다리면, 슈퍼노바가 자동으로 사진을 보정해준답니다. 빛바랜 추억의 사진들이 슈퍼노바를 만나면 과연 어떻게 달라질까요? 서랍 속 먼지 쿰쿰 쌓인 사진을 꺼내 슈퍼노바 기술로 보정해봤습니다.

시간의 흔적을 고화질로 되살려주는 SKT 슈퍼노바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건 사진 크기입니다. 사진이 탁 트인 듯 넓어졌습니다. 원래 사진 크기를 억지로 늘리면 화질이 모자이크처럼 깨지는데요. 슈퍼노바를 이용해보니 화질이 개선된 채로 2배 넓어진 이미지를 얻을 수 있었습니다.

이렇게 화질도 개선되고 크기도 커진 사진은 인화할 때 위력을 발휘합니다. 그동안 작은 앨범 속에만 넣어뒀던 사진을 액자에 넣어 크게 볼 수 있으니 말이죠.

이번에는 15년 전 휴대전화 카메라로 찍었던 야간 사진을 슈퍼노바로 보정했습니다. 당시 쓰던 휴대전화 카메라는 해상도가 30만 화소에 불과해, 야간에는 도저히 찍을 수 없는 성능이었죠. 슈퍼노바에게 맡겨보니 어둠에 뭉개졌던 사물의 선예도가 살아난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색감 역시 칙칙했던 색에서 자연스럽게 밝은 톤으로 바꼈습니다.

마지막으로 저보다 나이가 많은 40년 된 흑백사진을 슈퍼노바에게 맡겨봤습니다. 이모의 어릴 적 모습이 담긴 소중한 흑백 사진인데요. 원본 사진에서는 배경과 피사체의 경계가 다소 뭉뚱그려져 있죠. 반면 슈퍼노바를 거친 사진은 얼굴과 팔, 옷의 주름 등 경계선의 디테일이 복원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참고로 슈퍼노바 사진 보정은 ID 당 1일 3회까지 이용할 수 있으니 참고해주세요.

해시태그 달고 SNS에 올리면 푸짐한 선물까지

보정사진 인화 서비스를 제공하는 퍼블로그에서는 SKT와 함께 특별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슈퍼노바로 보정한 사진을 #퍼블로그 #SKT슈퍼노바 #추억복원프로젝트 #추억의행성 해시태그를 달아 SNS에 올리면, 추첨을 통해 다양한 선물을 받을 수 있답니다. 신세계상품권 10만 원, 영화관람권, 카페 기프티콘 등 푸짐한 경품이 기다리고 있으니, 사진복원을 체험했다면 이벤트 참여도 놓치지 마세요.

지금까지 SKT 슈퍼노바 기술로 옛 사진들을 보정해봤습니다. 몇십 년 전 사진을 새 사진으로 쓱싹 바꿔주는 SKT의 기술력, 놀랍지 않나요? 사진 속 추억을 슈퍼노바로 되살리고 싶다면 아래 버튼을 눌러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