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럴이 돌아온다! 소상공인에게 캐럴 선물하는 SKT

2019. 12. 19

언제부턴가 길거리에 울려 퍼지지 않는 크리스마스 캐럴. 이유는 음원 저작권료 때문인데요. 노래를 만들고 부르는 이들의 권리를 지켜주고자, 영리 목적의 매장에서는 반드시 음원료를 지불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SKT는 올 겨울 거리마다 캐럴을 꽉꽉 채울 프로젝트를 준비합니다. 연말연시 모든 매장에서 자유롭게 캐럴을 틀 수 있도록 스트리밍 음원 이용료와 저작권료를 지원하는 ‘캐럴 이즈 백(캐럴이 돌아왔다)’ 프로젝트를 통해서 말이죠. SKT는 우리나라 500만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에게 21일부터 내년 1월 21일까지 한 달간 무료 지원합니다.

신청자는 매장에서 SKT가 제공하는 11개 플레이리스트 2,000여 곡을 무한 재생할 수 있습니다. 특히 무료로 제공되는 음원에는 ‘징글벨’, ‘울면 안 돼’ 등 듣기만 해도 모두가 알 수 있는 캐럴부터 시작해, 머라이어 캐리의 ‘올 아이 원트 포 크리스마스 이즈 유’(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 ‘화이트 크리스마스’, 아이유의 ‘첫 겨울이니까’처럼 겨울에 사랑받는 음원이 포함됩니다. 크리스마스 이후엔 연말연시에 어울리는 노래로 바뀌어 제공됩니다.

신청하는 방법은?

신청하고 이용하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첫째, 21일부터 전용 사이트에 접속해 무료 혜택을 신청합니다. 둘째, PC나 매장의 POS 단말기에서 스트리밍 서비스에 접속하면 끝! SKT는 대부분 매장의 POS 단말기에서 스트리밍이 가능하도록 전용 서비스를 개발해 소상공인을 배려하고자 했습니다.

매장 규모나 업종도 관계없습니다.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죠! 커피전문점, 생맥줏집, 치킨집, 헬스장 등 모두 괜찮습니다. 프랜차이즈 매장이라면 가맹본부 등과 협의해 진행할 수 있습니다. 다만, 무료 이용 기간 이후엔 유료로 연장되지 않습니다. 추가 비용도 전혀 발생하지 않습니다.

SKT는 ‘캐럴이 돌아왔다’ 프로젝트를 통해 월 최고 2만 9,800원에 달하는 소상공인의 부담을 줄이고, 활기찬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겠다는 목표를 전했습니다. 플로(FLO)를 통해 소상공인 매장에서 캐럴을 재생하는 시간은 지난해 대비 약 70% 늘어날 것으로 기대됩니다. 무료 캐럴 신청자는 10만 명으로 예상됩니다.

SKT는 25일까지 서울의 주요 상권을 누비며 크리스마스 음악을 틀고, 어린이에게 선물을 나눠주는 ‘캐럴 트럭’을 운영합니다. 이 트럭은 25일 이후에 전국 ‘5GX 부스트파크’에서 소상공인과 함께 연말연시 이벤트를 펼치게 됩니다.

SKT의 ‘캐럴 이즈 백’ 프로젝트를 통해, 거리 곳곳에서 캐럴이 들려오는 따뜻한 크리스마스를 보내시길 바랍니다. 자영업자도, 소상공인도, 여러분도 모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