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CES 2020에서 모빌리티의 미래를 선보이다

2020. 01. 08


SKT Insight 독자 여러분이 어릴 적 상상했던 2020년은 어떤 모습이었나요? 운전대 없는 자율주행차가 하늘을 날아다니는 미래를 한 번쯤 그려봤을 텐데요. 이번 CES 2020에서는 자율주행, 플라잉 택시 등 공상 영화 속에서 봤던 모빌리티 기술이 현실로 등장했습니다. SKT 역시 모빌리티 산업의 미래를 책임질 ICT 기술을 선보였는데요. 바로 자율주행차의 눈이 되는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Single Photon LiDAR)’와 ‘차세대 통합 IVI((Integrated In-Vehicle Infotainment) 시스템’입니다.

자율주행차의 눈이 되어줄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


▲ CES 2020에서 SKT와 PPSI가 선보인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 시제품

SKT는 이번 CES 2020에서 글로벌 전장기업 파이오니아 스마트 센싱 이노베이션즈(이하 PPSI)와 함께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를 선보였습니다. 라이다는 레이저를 목표물에 비춰 사물과의 거리 및 다양한 물성을 감지하고 이를 3D 영상으로 모델링할 수 있는 기술로, 자율주행차의 눈 역할을 담당하는데요.

특히 이번 CES 2020에서 공개하는 차세대 단일 광자 라이다는 기존 대비 해상도와 인식률을 대폭 향상시켜 세계 최고 수준의 성능을 자랑합니다. 도로 위의 타이어나 검은 옷을 입은 보행자 등 빛의 반사도가 낮은 물체도 정확하게 탐지하고, 눈이나 비, 연기와 같은 분산된 물체와 자동차와 같은 고정된 물체를 구분할 수도 있습니다. 눈이나 비가 쏟아지는 악천후 상황에서도 목표물을 정확히 파악하기 때문에, 운전자의 안전을 책임질 차세대 기술이죠.

ICT와 자동차의 융합을 선보이는 IVI 기술


▲ CES 2020에서 선보이는 SKT의 통합 IVI 시스템

또한, SKT는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인 ‘T맵’과 음원 서비스 ‘플로(FLO)’, OTT 서비스 웨이브(wavve), 인공지능 서비스 누구(NUGU) 등을 차량 내 하나의 시스템에서 즐길 수 있는 ‘통합 IVI’ 시스템을 선보였습니다. ‘통합 IVI’ 시스템 이용자들은 차량 내에서 다양한 콘텐츠를 쉽게 이용할 수 있죠. 향후 SKT의 5G 기술을 적용하면 차량 내에서 초고화질의 대용량 미디어 서비스나 HD맵 실시간 업데이트 등, 최첨단 기술과 서비스를 차량에서 즐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IVI는 차량 탑승자를 위한 주행정보(Information)와 즐길 거리(Entertainment)를 통칭하는 기술인데요. 자율주행 시대를 맞아 자동차를 단순히 교통수단이 아닌, 스마트 디바이스로 만들어줄 핵심 분야로 꼽힙니다.

SKT는 모빌리티 산업을 위해 글로벌 협력도 이어 나가고 있습니다. 미국 현지 시간으로 지난 7일, SKT와 글로벌 전기차 업체 바이톤은 차세대 전기차 시장을 위한 포괄적인 협력을 위해 상호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습니다.

바이톤은 BMW, 닛산 등 글로벌 자동차 업체 출신 핵심 인력들이 2017년 홍콩에 설립한 전기차 업체입니다. 각종 모터쇼에서 기존 전기차의 성능을 뛰어넘는 품질을 선보이며 차세대 전기차 업체로 주목받고 있죠.

이번 협력으로 SKT와 바이톤은 차세대 IVI 기술을 국내 시장에 선보일 전망입니다. SKT의 ‘통합 IVI(Integrated In-Vehicle Infotainment)’ 서비스가 48인치 초대형 곡선형 터치 디스플레이 등 다양한 디지털 활용 환경을 갖춘 바이톤 차량과 만나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지금까지 CES 2020에서 SKT의 모빌리티 분야 글로벌 협력 소식을 전해 드렸습니다. 모빌리티 기술을 포함해 이번 CES 2020에서 SKT가 보여줄 다채로운 미래 ICT 기술에 많은 관심 부탁드릴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