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싱클레어 합작회사, 미국 ATSC3.0 방송 시장을 주도한다

2020. 01. 13


SKT가 미국 최대 지상파 방송사 싱클레어 방송그룹과 함께 미국 ATSC3.0 방송 시장에 진출했습니다. ATSC(Advanced Television Systems Committee) 3.0은 미국 디지털 TV 방송 표준 규격인데요. 한국에서는 2017년 UHD(Ultra-HD, Full-HD보다 4배 높은 해상도) 방송으로 상용화 되었습니다. ATSC 3.0은 방송과 통신 기술을 융합해 기존 방송보다 빠른 속도로 고화질 영상을 전송할 수 있고, 다양한 양방향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미국 ATSC 3.0 시장 선점 나서


SKT와 싱클레어는 합작회사 ‘캐스트닷에라(Cast.era)’를 출범하고 올해 1월 초 미국 버지니아주 알링턴에 사무소를 열었습니다. 합작회사는 올해 상반기 중으로 미국 최초 통신-방송 기반 고화질 방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싱클레어가 보유하고 있는 방송국에 ATSC3.0 장비를 공급할 예정입니다. SKT와 싱클레어는 향후 10년간 미국 내 모든 방송국이 ATSC3.0으로 전환할 것으로 예측하고 시장 선점에 나서고 있습니다.

SKT는 자사 통신 기술과 싱클레어의 방송 인프라를 결합해 미국 방송시장에서 방송용 클라우드 인프라를 구축할 계획인데요. SKT의 클라우드 인프라 관리 기술 (TACO, SKT All Container Orchestrator)과 가상 네트워크 기술(SONA, Simple Overlay Network Architecture)을 싱클레어 방송 시스템에 적용해 ATSC3.0 방송용 클라우드 인프라를 제공합니다. 클라우드 인프라가 구축되면 싱클레어의 거점 서버를 통한 전미 방송국의 통합 관리가 가능해져 운영하기가 수월해지겠죠?

초저지연 OTT 서비스와 시청자 개인 맞춤형 광고 도입

SKT의 모바일 MMT* 기술과 싱클레어가 보유한 뉴스, 스포츠 콘텐츠를 기반으로 초저지연 OTT 서비스(Over The Top, 인터넷으로 영화, 드라마 등 각종 영상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입니다. 이외에도 시청자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해 개인 맞춤형 광고를 제공하면서 빠르게 변하는 광고 시장에 대응할 계획입니다.
*MMT(MPEG Media Transport): 다양한 멀티미디어 응용제품에 활용되는 고화질 영상 전송 기술. 고화질 영상을 끊김 없이 빠른 속도로 전송하며, 국내 OTT 웨이브(Wavve)에 적용.

이외에도 SKT와 싱클레어는 5G(통신)-ATSC3.0(방송) 기반 고화질 방송 서비스를 고도화하기로 했습니다. 올 상반기 내 제주 테크노파크에 5G-ATSC3.0 테스트베드를 구축하고, 워싱턴D.C.에 위치한 싱클레어 방송국에도 5G-ATSC3.0 솔루션을 시범 적용할 예정입니다. 향후 SKT의 5G MEC(모바일 엣지 컴퓨팅) 기술을 활용해 방송과 AR이 결합한 새로운 미디어 서비스도 제공한다고 하네요. SKT-싱클레어 합작회사의 다양한 시도들이 성공적으로 진행되면 미국 방송 시장은 더 좋은 서비스를 시청자에게 제공할 수 있겠죠? SKT의 기술과 싱클레어의 방송 인프라를 활용해서 만들어갈 미국 ATSC3.0 방송 시장의 미래가 기대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