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제주특별자치도와 지역에너지 절약 융·복합사업 추진 협약 체결 – T뉴스

2015.06.23 FacebookTwitterNaver

23일 제주특별자치도 1청사 삼다홀에서 열린 지역에너지 절약 융·복합사업 추진 협약 체결식에 SK텔레콤 조승원 솔루션영업2본부장(사진 왼쪽)과 제주특별자치도 박홍배 경제산업국장(사진 오른쪽)이 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제주특별자치도(www.jeju.go.kr)와 지역에너지 절약 융·복합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습니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SK텔레콤과 제주특별자치도는 제주지역 특성을 고려한 정보통신기술(ICT)과 에너지기술(ET)간의 융·복합 사업을 지원함으로써 제주지역 에너지 절약 및 에너지 수요관리의 효율성 제고 등을 위해 적극 협력할 계획입니다.

이번에 추진되는 지역에너지 절약 융·복합 사업은 ‘지능형 디밍(Dimming) 시스템 설치 및 LED 가로등 교체 사업’으로, 7월부터 제주시 가로등 교체를 시작으로 서귀포시 및 각 읍·면으로 점차 확대해 나갈 계획입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3월 ‘2015 지역에너지 절약 융·복합 사업’ 추진과 관련하여 SK텔레콤과 제주특별자치도가 공동으로 제출한 컨소시엄 과제를 최우수 과제로 선정하였으며, 이후 SK텔레콤과 제주특별자치도는 사업 추진을 지속적으로 협의해 왔습니다.

‘지능형 디밍 시스템’은 시간대별·노선별 교통 통계를 반영하여 가로등 전기 에너지 사용량을 효율적으로 제어할 수 있는 시스템이며, 이번에 교체되는 LED 가로등은 제주지역 특성을 고려하여 해풍에 의한 부식을 최소할 할 수 있는 유리재질의 배광 렌즈를 탑재하였습니다. 이번 사업 추진을 통해 제주특별자치도는 산업통상자원부의 에너지 이용 합리화 추진 규정 준수와 함께 ‘공공부문 2017년 에너지 수요 전망 대비 15% 절감’이라는 에너지 계획 목표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SK텔레콤 조승원 솔루션영업2본부장은 “본 협약을 계기로 SK텔레콤이 제주 지역 에너지 효율화의 든든한 파트너로 자리매김하길 기대하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의 앞선 IoT 기술이 지역 에너지 절약 융·복합 사업에 적극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