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어려움 함께 이겨 나가요”

2020. 03. 05

SKT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 유통망∙네트워크 협력사 등 비즈니스 파트너를 위해 총 1,130억 원 규모의 ‘종합 상생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국가적인 위기 상황에서도 영업 현장과 네트워크 현장을 지키며 SKT 서비스 품질 유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는 비즈니스 파트너와 상생하기 위함입니다.

인센티브 조기 지급, 직영 매장 운영비 지원


먼저, SKT는 ‘종합 상생 방안’의 일환으로 전국 750여 개 대리점에 3월말 지급 예정이었던 인센티브 중 일부인 350억 원을 지난 4일 자로 조기 지급했습니다. 코로나19에 따른 판매 감소로 인해 대리점들이 유동자금 확보가 어려울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또, 원활한 유통망 운영을 돕기 위해 운영비 40억 원을 추가로 지원합니다. 해당 지원금은 마스크∙손소독제∙매장 방역 등 구호품 구매, 현장 직원 관리, 여신(與信) 이자 지원 등에 쓰일 예정입니다.

특히, SKT는 코로나19로 피해가 큰 대구∙경북 지역 대리점은 휴대폰 매입대금 결제기한을 1개월 연장하고, 매장 운영비 10억 원을 추가로 지원할 계획입니다. 아울러 SKT는 매장을 찾는 고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지난 1월부터 전국 매장에 마스크와 손소독제 등 방역 물품을 꾸준히 지원하고 있습니다. 또, ‘코로나19 통합 상황실’을 마련해 유통망의 코로나19 확산 및 대응 현황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하는 중입니다.

네트워크 협력업체 공사 대금도 조기 지급


SKT는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는 상황 속에서 전국 각지를 돌며 네트워크 인프라 관리를 하고 있는 외부 협력사들을 위해서도 상생 방안을 마련했는데요. 네트워크 인프라 공사 업체 140여 개사를 대상으로 3월에서 6월까지의 공사대금 중 일부를 3월 중에 조기 지급합니다. 조기 지급 금액은 총 230억 원 규모로, 이 중 약 60억 원이 대구∙경북∙부산 지역 업체들에게 전달됩니다.
또, 네트워크 유지∙보수를 담당하는 중소 협력사에게는 용역비용 총 100억 원을 3월에 선지급할 예정입니다. 이외에도 SKT는 코로나19의 장기화 여부에 따라 4월 이후 유동성 확보 지원책을 추가로 시행할 계획입니다.
한편, SK 브로드밴드도 협력사 유동성 지원에 동참합니다. SK 브로드밴드는 70여 개 공사 업체에 상반기 공사 대금 80억 원을 3월 중 조기 지급합니다. 중소 유지∙보수 업체 용역비 30억 원도 한 달 앞당겨 지급하는 등 총 110 억 원 규모의 지원을 할 예정입니다.

이번 ‘상생 협력 방안’은 힘든 상황 속에서도 전국 각지에서 SKT의 통화 품질 유지에 힘쓰고 있는 현장 비즈니스 파트너들의 어려움을 조금이라도 덜 수 있는 지원책 마련을 고민한 결과인데요. SKT는 이번 ‘상생 협력 방안’뿐만 아니라 실질적으로 도움되는 상생 방안을 지속적으로 마련해 현장 비즈니스 파트너들이 코로나19로 인해 겪는 어려움을 함께 이겨나갈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