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가 빅데이터로 중소상공인을 지원하는 방법, 티딜(T-Deal)

2020. 03. 09


코로나 19의 확산으로 전국의 중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커져가고 있는데요. SKT가 중소상공인들을 위해 ICT 기술로 힘을 보탭니다. 지난 5일 자사의 유통망과 협력사를 위해 1,100억 규모의 상생안을 발표한 데 이어 전국 중소상공인의 마케팅을 돕기 위해 나선 것인데요. 국가적인 위기 상황에서 중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 위해 SKT가 어떤 지원에 나섰는지, 해당 내용을 전합니다.

중소상공인의 마케팅을 돕기 위해 위해, SKT는 자사의 빅데이터 기반 문자 마케팅 서비스 ‘티딜(T-Deal)’을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티딜’은 상품별로 구매 가능성이 높은 고객에게 문자 메시지를 발송해 빠르고 쉬운 구매를 돕습니다.

타깃 고객을 선별하는 데는 SKT 가입자의 식별 기반 빅데이터가 활용되며, 문자에는 상품의 정보 확인부터 구매까지 가능한 전용 온라인 페이지가 포함됩니다. 고객이 문자를 받고 나서 구매로 이어졌는지 등 퍼포먼스를 확인할 수 있고 상품 판매 매출에 대한 분석도 가능하죠. 이를 통해 중소상공인은 마케팅에 도움을 받고, 고객은 관심 상품을 최저가로 추천받아 편리합니다.

SKT는 오는 9일부터 20일까지 온라인 홈페이지를 통해 전국 중소상공인에게 서비스 이용 신청을 받습니다. 국가가 지정한 중소기업으로 등록된 업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습니다.

선정된 중소상공인들은 ‘티딜’ 서비스를 마케팅 비용(문자 발송, 전용 온라인 페이지 등록 비용 등) 부담 없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SKT는 서비스 종료 후 판매 성과에 따라 중소상공인과 수익을 배분하는데, 이 과정에서 발생한 수익 전액을 사회에 환원할 계획입니다.

‘티딜’ 서비스는 구매 전 과정이 비대면으로 이뤄지기 때문에 코로나19 확산 우려를 최소화하면서 중소상공인의 상품 판매를 도울 수 있는 것도 특징입니다. 이를 위해 SKT는 온라인 결제와 배송 시스템을 갖추지 못한 중소상공인을 지원하기 위한 별도 시스템도 운영합니다.

SKT는 국가적인 위기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기 위해 이번 티딜 서비스 지원에 나섰습니다. 앞으로도 중소상공인과 상생하기 위한 방안을 지속해서 고민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