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 미래를 바꿀 자동차 속 AI, 스마트플릿

2020. 03. 12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주관하는 올해 ‘GSMA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에서 ‘자동차 부문 모바일 혁신상’을 수상한 SKT의 스마트플릿(Smart Fleet). 안전 운전을 유도해 교통사고를 예방함은 물론이고, 앞으로 진화할 모빌리티 서비스를 준비하는 똑똑한 ICT 기술이라는데요. 과연 얼마나 신기한 녀석인지, SKT의 모빌리티 플랫폼 개발팀 안홍범 리더의 이야기를 들어봤답니다.

▲ SKT의 GSMA 수상 내역을 보는 안홍범 리더

SKT Insight: 축하드립니다! 올해 ‘GSMA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에서 ‘자동차 부문 최고 모바일 혁신상’을 수상하셨죠. 소감을 들려주세요.

구성원과 함께 개발 중인 모빌리티 플랫폼이 ‘GSMA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에서 수상해서 기쁩니다. 지난해 글로벌 모바일 어워드에선 T맵에 탑재된 *V2N 서비스로 ‘최우수 혁신 모바일 앱’ 상을 받기도 했는데요. 2년 연속 글로벌 무대에서 의미 있게 평가받아 뜻깊습니다.

*V2N(Vehicle to Network): 차량 간 직접 연결이 아닌, 네트워크를 통해 연결하는 구조입니다. 직접 연결보다 긴 거리 사이에서 통신이 가능합니다. 네트워크에서 수집한 데이터를 차량에 전달할 수도 있습니다.

데이터로 교통정리! 스마트플릿&T맵 V2N

SKT Insight: 이번에 수상한 스마트플릿은 무엇인가요?

스마트플릿은 SKT의 모빌리티 플랫폼이에요. 여러 차량과 운전자, 도로 인프라처럼 모빌리티를 구성하는 요소들의 데이터를 수집해요. 예를 들면 앞선 차량의 이동량, 사고 여부 등을 분석해 미래 교통량을 정확히 예측합니다.

스마트 플릿은 ‘효율적인 이동’‘고도화된 안전’ 테마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어요. 스마트플릿이 플랫폼인 이유는 여러 모빌리티 사업 파트너들이 함께 활용하도록, 분석 데이터의 대부분이 인터페이스로 오픈됐기 때문이죠.

SKT Insight: 스마트플릿은 지금 어디에 쓰이고 있나요? 안전 운전을 유도한다고 들었는데요. 현재 우리 일상의 어디에서 쓰이고 있나요?  

T맵 고객이라면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는 V2N(Vehicle-to-Network) 서비스가 있는데요. 안전 유도 기능을 갖추고 있어요. 만약 내가 가는 길 앞에서 급정거나 교통사고가 나면 이 정보를 T맵을 통해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도로 공사나 지자체 교통국과 연동해, 운행 도중 위험 상황을 알려주기도 합니다.

이 기술의 핵심은 도로 상황을 꼭 필요한 차량에 정확하고 빠르게 전달하는 거예요. 예를 들면, 갑자기 발생한 정체는 도로의 후방으로 전달해야 해요. 앰뷸런스가 진입한다면 전방으로 전달해야겠죠. 잘못된 알람(False Alarm)으로 운행에 방해를 준다면 안 보내는 것만 못해요.


위 이미지를 보시면 “전방에 급정거 발생”이나 “1.4Km 뒤에 119 응급 차량 출동 중”이라는 알림이 뜨죠. 이처럼 운전자가 주의할 수 있도록 교통 정보를 제공하는 서비스입니다. T맵에서 이러한 알람을 받으시면 주의 운전 부탁드립니다.


▲ 왼쪽부터 SKT 모빌리티 플랫폼 개발팀의 양희정, 최태성, 김경훈 매니저, 안홍범 리더

SKT Insight: 스마트플릿은 얼마 동안의 개발을 거쳐, 언제부터 쓰이고 있나요?

스마트플릿은 2017년부터 ‘고도화된 안전’을 목표로 개발을 시작했습니다. 최초로 상용화한 안전 서비스는 2018년부터 시작된 차량 관제와 V2N 서비스예요. 이때부터 T맵 사용자는 운전 중에 이 서비스를 활용했고, SKT의 모빌리티 파트너 업체들 역시 사업에 활용할 수 있었죠.

지난해부턴 ‘효율적인 이동’으로 스마트플릿 영역을 확대했습니다. 지금은 교통량과 배차 데이터 분석 연구를 진행하고 있고요. 이 기능을 바탕으로 자동차 제조업체에 교통 데이터를 판매하는 사업을 성공적으로 론칭했죠. 지난해 SKT와 차세대 내비게이션 계약을 체결한 BMW도 SKT의 고객입니다.

SKT Insight: 인공지능을 활용해 어떤 교통 정보를 분석할 수 있나요?

첫째는 교통 흐름 예측입니다. 시간 관점에선 과거 교통 흐름을 학습해요. 공간 관점에선 주변 도로 형태와 흐름의 인과 관계를 학습합니다. 이를 토대로 현재와 미래 교통을 예측하죠.

둘째는 도로 정체나 사고처럼 교통 흐름에 영향을 주는 변수 분석입니다. 갑작스레 발생하는 정체 꼬리나 사고는 더 큰 사고로 연결될 수도 있는데요. 인공지능은 도로 흐름과 과거 현상을 학습해 빠르게 사건 사고를 감지하며, 실시간으로 운전자에게 정보를 전달합니다.

차세대 모빌리티 서비스의 앞날을 상상한다면?

SKT Insight: 최근 많은 회사가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 전기 스쿠터 등(멀티 모달; Multi-modal) 서비스를 출시하고 있습니다. 멀티 모달(Multi-Modal)이란 무엇인가요? 쉽게 알려주세요.

지금껏 모빌리티 서비스는 단일 수단(Single-Modal)을 지원하는 형태로 이뤄졌어요. 내비게이션은 자동차 등 일반 차량을 지원하고요. 대중교통 서비스는 버스나 지하철 등을 지원해요. 각각 기술은 고도화됐지만, 번갈아 이동할 땐 서비스를 변경하는 불편함이 생겨나죠.

복합 수단(Multi-Modal)의 목표는 이동하면서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통합해 관리하고 지원하는 서비스입니다. 집에서 회사로 출근하는 상황을 가정해볼게요. 집 앞에서 전기자전거를 빌려 타고 버스정류장으로 갑니다. 버스로 갈아타서 지하철역에 내려 지하철을 타죠. 복합 수단 서비스는 이때 다양한 수단을 통합하여 최적의 경로를 제공하는 형태의 서비스를 뜻합니다.

SKT Insight: SKT의 모빌리티 플랫폼이 교통 서비스의 진화에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나요?

SKT는 T맵과 T맵 택시 데이터에 내재한 의미를 분석하며 예측 모델을 개발하고 있는데요. 앞으로 복합 수단 서비스로 진화하는 과정에서, SKT 플랫폼의 비전인 ‘효율적인 이동’에 기여할 수 있다고 기대합니다.

복합 수단으로 진화하기 위해선 각 교통수단 데이터를 깊이 분석해야 해요. 예를 들어 버스의 빈 좌석 수, 지하철 환승에 대한 저항, 지하철 내 혼잡도 등을 예측할 수 있어야겠죠. 이런 데이터는 복합 수단의 궁극적 목표인 ‘복합 수단 간 통합 경로 제공’ 품질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거예요.

SKT Insight: 앞으로 차세대 모빌리티 서비스는 우리 일상을 어떻게 바꿔놓을까요?

버스 시스템은 지금처럼 노선을 따르는 고정 정류장 형태에서 벗어나, 승객이 많이 타고 내리는 곳을 기반으로 유동적 시스템으로 바뀔 수도 있겠죠. 더 나아가 버스가 자율주행으로 운행될 수도 있을 거예요.

또한, 최근 젊은 연령층은 자동차를 소유하는 데 부정적인 모습을 보입니다. 그렇다면 도로를 달리는 차량이 줄어들 테고, 기존의 도로 인프라를 활용하기 위한 새로운 개념의 수단이 발생할 수도 있습니다.


▲왼쪽부터 SKT 모빌리티 플랫폼 개발팀의 김경훈, 양희정 매니저, 안홍범 리더, 최태성 매니저

SKT Insight: 마지막으로, 함께 개발한 팀원에게 하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 마음껏 해주세요!

이번 연속 수상은 각자의 전문 영역에서 최고의 기술을 개발한 구성원들을 향한 격려라고 생각합니다. 최고의 모빌리티 플랫폼 개발을 위해서 앞으로도 함께 재미있게 일하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SKT의 모빌리티플랫폼 개발팀의 안홍범 리더의 이야기를 들어봤습니다. SKT 스마트플릿이 만들어갈 미래 도로 위 세상이 그려지시나요? 앞으로 발전해나갈 차세대 모빌리티 서비스의 앞날도 기대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