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넥슨과 ‘초협력’으로 5G 실감 서비스 확대한다

2020. 04. 14

skt, 넥슨, 카트라이더, mou

SKT와 넥슨이 게임사업에서 ‘전방위 초협력’으로 5G 실감 서비스 확대에 나섭니다. SKT와 넥슨은 두 회사가 보유한 콘텐츠 및 상품 서비스의 공동 마케팅 및 투자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하며 MOU(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지난 13일 밝혔습니다.

양사 협력을 통해 SK텔레콤이 그간 클라우드게임(마이크로소프트), 오큘러스VR(페이스북) 등을 운영해왔던 경험과 넥슨의 게임 산업 역량이 결합해 게임 산업 콘텐츠 강화와 5G 이용자들의 실감 서비스 체험 확장이 기대됩니다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게임 출시, 넥슨과 공동 마케팅 시작

SK텔레콤과 넥슨은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게임 출시를 준비하며, 공동 마케팅 및 협력을 본격화할 예정입니다.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는 넥슨의 인기 IP(지식 재산권) ‘카트라이더’의 재미를 모바일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제작한 모바일 레이싱 게임입니다.

SK텔레콤은 또 넥슨 카트라이더의 인기 캐릭터인 ‘다오’와 ‘배찌’의 IP를 활용해 픽셀리티게임즈와 공동개발한 ‘크레이지월드 VR’ 게임을 지난 2월에 오큘러스를 통해 베타 서비스를 내놓은 바 있으며, 향후 출시한다는 계획입니다. 이 밖에도 ‘2020 SKT JUMP 카트라이더 리그’ 스폰서십을 시작으로 ‘e-스포츠’ 영역에서도 사업협력을 나설 계획입니다. 또한 VR 및 클라우드 게임 영역에서도 새로운 콘텐츠를 발굴하는 등 점점 사업협력 분야를 확대할 예정입니다.

skt, 제휴, 초협력

글로벌 게임시장을 향한 도전

SK텔레콤은 국내외 기업들과 함께 세계 최고 5G 기반 콘텐츠 개발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이번 SK텔레콤-넥슨 협력도 이 같은 차원에서 진행된 것이죠. SK텔레콤과 MS는 현재 시범 서비스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Project xCloud)’로 총 96종의 게임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통신만 되면 언제 어디서든 클라우드 서버에 접속해 게임을 즐길 수 있어 기존 게임 업계의 판도를 바꿀 ‘게임 체인저’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SK텔레콤 전진수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VR게임과 클라우드 게임의 등장으로 게임 분야는 새로운 전환점을 맞고 있으며, 1등 게임사 넥슨과 SKT의 기술, 마케팅 협력으로 글로벌 게임시장을 향한 도전과 성과를 기대한다”라고 전했습니다.

SK텔레콤이 넥슨과 함께 선보일 게임 콘텐츠. 정말 기대되지 않으시나요? SK텔레콤이 국내외 기업들과 함께 만들어갈 세계 최고 5G 기반 콘텐츠 개발에도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