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택트 시대, 집 10분 거리 거점 오피스로 출근한다

2020. 06. 08


▲SKT 박정호 사장이 온라인 스트리밍 방식으로 열린 ‘비대면 타운홀’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회사 혁신 방향에 대해 토론하고 있다.

코로나 19로 오프라인보다는 온라인을 더 선호하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이른바, ‘언택트 시대’이죠. 전 세계적인 언택트 열풍은 ICT 기업에게는 새로운 기회입니다. SKT는 이동통신부터 뉴(New) ICT사업, 기업 문화까지 새로운 시대에 맞게 혁신의 속도를 높일 포스트 코로나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기술도, 문화 언택트! 비대면 타운홀 문화 엿보기

SKT, SK텔레콤, 코로나19, 언택트, 언택트시대, 혁신, 타운홀, 비대면, 온라인, 오프라인, 거점오피스, 디지털, 초협력, 초연결성
▲SKT 박정호 사장이 온라인 스트리밍 방식으로 열린 ‘비대면 타운홀’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회사 혁신 방향에 대해 토론하고 있다.

SKT는 대기업 최초로 전 직원 재택근무(관련자료), 온라인 주주총회, 비대면 채용 등 코로나 위기 속에서 새로운 변화를 선도해왔습니다. 지난 3일 포스트 코로나를 주제로 열린 ‘비대면 타운홀’에서는 디지털 역량, 탄탄한 사업 포트폴리오, 강한 인프라를 토대로 기존 틀을 깬 발상의 전환에 대해 토론했습니다. 현장에는 20여 명의 임원만 배석했습니다. SK ICT패밀리社 임직원들은 T 전화 그룹 통화, 영상통화 ‘서로’, PC/모바일 스트리밍, 사내방송 등 다양한 비대면 솔루션을 통해 타운홀에 참여했습니다.

SKT 박정호 사정은 “코로나가 전 세계적으로 슬로우 다운(천천히 행동하기)을 요구하고 있지만, ICT 기업은 글로벌 위기 극복을 위해 어느 때보다 빠르게 움직이고 변해야 한다”며 “전 영역에서 구시대 공식을 모두 깰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또한, “타운홀도 비대면 시스템을 복합적으로 연결하여 여러 솔루션을 직접 테스트하고 사업화하기 위한 시도”라고 설명했습니다.

스스로 강한 자, 세상을 바꿀 것이다! 초협력 시대의 키워드는 ‘자강(自强)’

SKT, SK텔레콤, 코로나19, 언택트, 언택트시대, 혁신, 타운홀, 비대면, 온라인, 오프라인, 거점오피스, 디지털, 초협력, 초연결성

▲박정호 사장이 영상통화로 강종렬 ICT인프라센터장과 통화하고 있다.

박정호 사장은 이동통신 경쟁력을 가입자 수나 점유율로 판단하는 시각에서 벗어나, 디지털 시대에 맞게 각 사업 특성을 고려한 새로운 평가 모델을 만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당장 손해가 되더라도 모든 신사업을 AI, 클라우드화하는 변화를 시도하여 뉴 ICT 상품을 더 많은 회사에 개방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아울러 초협력 시대의 키워드로 ‘자강(自强)’을 꼽았는데요. 이는 국내외 주요 기업과의 초협력에 있어 스스로 강하지 않고서는 곧 한계에 달하지만, 새 시대를 이끌 힘이 있다면 글로벌 시장에서 무한한 기회를 열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SKT는 10분 거리 거점 오피스로 출근합니다

SKT, SK텔레콤, 코로나19, 언택트, 언택트시대, 혁신, 타운홀, 비대면, 온라인, 오프라인, 거점오피스, 디지털, 초협력, 초연결성
▲SKT 직원이 PC를 통해 비대면 타운홀에 참여하고 있다.

이날 타운홀 미팅에서는 언택트 시대에 발맞춰 일하는 방식을 혁신하기 위한 임직원들의 다양한 의견이 쏟아졌습니다. 그 중, 본사가 아닌 집에서 10~20분 거리의 가까운 사무실로 출근하는 ‘거점 오피스’를 확대하자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이와 더불어 ICT로 업무효율을 높이는 ‘스마트솔루션’을 강화하자는 이야기도 있었습니다. SKT 경영진은 이 두 의견에 크게 동의하며 즉시 준비하기로 했고, 재택 데이터를 바탕으로 일하는 방식을 정교화하는 디지털 워크 2.0과 구성원이 직접 필요 조직을 신설하는 ‘애자일(Agile) 그룹’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위기를 기회로! 디지털로 더 단단하게 뭉친 SKT

코로나 19로 인해 사업 환경이 악화되었지만, SKT는 그동안 축적해온 디지털 역량과 기술이 새로운 성장의 돌파구를 만들고 있습니다. 코로나 이후 올해 3~4월 미디어 사업의 VOD 매출이 전년 대비 10% 이상 성장하고, 동 기간 e 커머스의 거래액도 15%가량 증가했습니다.

보안 분야에서도 열화상 카메라의 수요 확대로 신규 매출이 발생했습니다. MNO 영역에서는 5G 클라우드, 스마트팩토리와 같은 신사업 기회가 빠르게 열리고 있습니다.
SKT 경영진은 언택트를 기회로 만들기 위해 온-오프라인 유통망 장점을 연결한 O2O 마케팅 플랫폼, 오리지널 콘텐츠 제작 확대, 언택트 출입통제 솔루션 출시, 동영상 커머스 차별화 등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SKT는 타운홀을 정기적으로 개최해왔습니다. 이 자리는 CEO 및 주요 임원이 직접 프레젠테이션하고, 직원들이 이에 대한 의견을 제시하는 SKT 대표 소통 문화로 자리매김했습니다. 코로나 영향 속에서도 임직원들은 타운홀 문화를 지키기 위해 화상회의 솔루션, PC ∙ 모바일, 온라인 스트리밍 댓글 등을 통해 비대면 타운홀에 참여했습니다.

SKT는 앞으로도 정기적으로 비대면 타운홀을 열어 시대의 변화에 맞게 기업 소통 문화도 혁신해 나갈 것입니다. 위기 속에서도 디지털로 더 단단하게 결합해 기회로 만들어나가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