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업그레이드 된 ‘티움(T.um) 모바일’ 첫 선 – T뉴스

2015.07.01 FacebookTwitterNaver

상공 20m에서 촬영한 ‘티움 모바일’ 외관 전경

SK텔레콤은 찾아가는 첨단 ICT 체험관 ‘티움(T.um) 모바일’을 한층 업그레이드해, 국가ICT 기술력 홍보 및 ICT꿈나무 육성을 위해 전국을 누비는 2차 대장정에 나선다고 1일 밝혔습니다.

‘티움 모바일’은 ICT 체험 기회가 부족한 벽오지 학생들을 찾아가는 이동형 체험관이라는 콘셉트로 지난해 8월 론칭, 10개월간 전국 12곳을 순회하며 정보격차 해소와 ICT인재 육성의 첨병 역할을 해왔습니다. SK텔레콤은 ‘우주 정거장’을 디자인 콘셉트로 가로 33m, 세로 33m, 총 면적 1,089㎡(농구코트 2.5배의 크기)에 달하는 초대형 이동형 체험관으로 ‘티움 모바일’을 업그레이드 했습니다.

‘티움 모바일’ 내외부 디자인

기존 대비 65% 커진 규모의 ‘티움 모바일’에서는 ▲한국 이동통신 역사를 상징하는 휴대폰 30대의 벨소리 합연 ‘모바일 오케스트라’ ▲근 미래에 적용될 첨단 기술 스마트홈, 스마트 축구장, 스마트팜, 스마트 스쿨 ▲미래 세계 여행 체험 시설 IoT열기구, 무인자동차를 체험할 수 있는 4D라이더 등 ICT 기술기반 11개 서비스를 체험할 수 있습니다.

구분 주요체험 아이템
ICT 과거관

  – 모바일 오케스트라(30년 출시폰 벨소리 연주)

  : 과거 30년간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사랑 받았던 휴대폰 벨소리들의 하모니를 오케스트라와 같이 구현

ICT/Platform 현재관

  – Smart Home(스마트홈플랫폼, 스마트빔)
  스마트홈플랫폼
  : 스마트폰 앱 하나로 다양한 홈기기들을 개별 또는 통합적으로 제어해, “편리하고 안전하면서 에너지도 절약할 수 있는 홈” 을 만들어주는 오픈 플랫폼
  스마트빔
  :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초소형 빔의 최신버전. HD화질로 아주 선명하게 영화를 보거나 영어공부를 할 수도 있음

  – Smart Economy (스마트팜, AR상점)
  스마트팜
  : 농업에 첨단 기술을 접목. 스마트폰 버튼 하나로 원격지에서 간단히 농장의 상태를 확인하고 급수, 환기 등을 제어함으로써 갑작스러운 기후변화로부터 농작물을 보호할 수 있음
  AR상점
  : 증강현실 체험 공간. 고객들이 손쉽게 상품정보를 멀티미디어로 확인하실 수 있는 체험 제공

  – Smart School (학습용 로봇, S/W 교실)
  학습용 로봇
  : 스마트 로봇 알버트와 함께 하는 스마트 스쿨
  S/W 교실
  : 시간대별로 초등학생들에게 로봇을 이용한 간단한 프로그래밍 교육 진행

  – Smart Stadium(스포츠트래킹솔루션, 헬스온)
  스포츠트래킹솔루션
  : 선수의 움직임을 30cm 단위까지 측정할 수 있는 UWB(Ultra Wide Band) 기술을 이용해, 선수의 다양한 활동정보와 분석 결과를 제공하는 솔루션
  헬스온
  : 다양한 피트니스 밴드를 통해 측정된 신체활동량을 연동할 수 있는 올인원 건강관리 서비스

미래 ICT 체험관

 – IoT 열기구(가상현실)
 : 홀로그램 통신, 3D 프린터, 투명 디바이스, 스마트글라스 등 가상현실을 통한 첨단 서비스 체험 공간


 


  – Ambulance Adventure (무인자동차 체험)
  :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통한 응급구조, 지능형 교통관제, 텔레매틱스 등 IoT기술로 구현될 미래 ICT 세상 체험 공간

▲ ‘티움 모바일’ 체험 아이템

광주U대회 첫 선 … 국가행사 및 농어촌 등 전국 각지에 ICT씨앗 심기

SK텔레콤은 1일부터 14일까지 2주간 광주 월드컵경기장 북문에 전시 공간을 마련해 ‘우주 정거장’ 콘셉트의 이동형 체험관 ‘티움 모바일’을 운영한다.

업그레이드 된 ‘티움 모바일’ 첫 방문지는 ‘2015광주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입니다. 대회 개막 이틀 전인 1일부터 폐막일인 14일까지 2주간 광주 월드컵경기장 북문에 전시 공간을 마련해, 전 세계에서 방문한 선수, 관계자들에게 한국 ICT의 첨단 기술력을 알릴 계획입니다. ‘티움 모바일’ 관람은 현장 예약을 통해, 선착순 하루 2천 명까지 가능합니다.

‘티움 모바일’ 운영요원이 IoT 열기구에서 홀로그램 통신, 3D 프린터, 투명 디바이스, 스마트글라스 등 앞으로 다가올 첨단 서비스를 가상현실을 통해 체험하고 있다.

광주U대회 전시 이후에는 농어촌, 중소도시 방문 등 전국 순회를 통해 지역민과 학생들에게 ICT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외국인이 많이 찾는 대형 행사에서 국가 ICT 역량을 홍보하는 체험의 장도 마련할 예정입니다. 아울러 스마트폰 중독 해소/스미싱 예방 교육, 찾아가는 지점/AS서비스, 3D프린터 제작소, 로봇 교실 등을 함께 실시해 지역간 통신 서비스 및 첨단 ICT 체감 격차를 해소하는데 일조한다는 계획입니다.

티움모바일, 10개월간 12만 명 관람 … ICT 꿈나무 육성 계속

한편, ‘티움 모바일’이 그 동안 방문한 지역은 서울 국립중앙박물관, 해남군, 울진군, 영월군, 인천, 부산, 시흥시 등 총 12곳입니다. 농어촌 작은 분교부터 범국가행사인 인천아시안게임까지 현재기준 누적 12만 여명이 방문했습니다. 전시장이 설치되기 험한 벽오지 등에 ICT꿈나무 씨앗심기에 나섰던 ‘티움 모바일’은 지금까지 100여개 단체의 초청을 받는 등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해가고 있습니다.

SK텔레콤은 ‘티움 모바일’로 연결된 학생들의 꿈이 계속될 수 있도록 티움 모바일을 방문한 농어촌 분교 학생을 지난 4월에 본사로 초청해 첨단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등 지역 학생들의 ICT 식견을 지속적으로 넓혀줄 예정입니다.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