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가 백세희가 들려주는 “아픈 마음을 건강하게 회복하는 마음 치유 꿀팁”

2020. 09. 23

지난 8월 27일, 인생 선배 7명과 20대 청춘들이 온라인으로 만나는 <선배박람회>가 열렸습니다. <선배박람회>는 초고화질(QHD) 그룹 영상 통화 서비스 ‘미더스(MeetUS)’를 활용해 실시간으로 진행됐는데요. 7명의 인생 선배와 후배들의 이 특별한 만남을 궁금해하신 분들이 많았습니다. 그래서! 인생 선배들의 스피치 주요 내용을 정리했습니다. 치유 선배, 베스트셀러 작가 백세희 선배의 스피치를 만나보세요!

치유 선배,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저자 백세희

선배박람회, 백세희, 베스트셀러작가, 작가, 죽고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skt멘토, 멘토링

치유 선배로 나선 백세희 님은 본인의 우울증 치료기를 담은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로 베스트셀러에 오른 작가입니다. 백세희 선배는 ‘아픈 마음을 건강하게 회복하는 마음 치유 꿀팁’을 주제로 후배들을 만났습니다.

백세희 선배가 들려주는 “아픈 마음을 건강하게 회복하는 마음 치유 꿀팁”

선배박람회, 백세희, 베스트셀러작가, 작가, 죽고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skt멘토, 멘토링

후배: 나 자신을 사랑하고 싶은데 솔직히 집안도 별로고, 스펙, 학벌 뭐하나 잘난 구석이 없어요. 어떻게 하면 좋죠?
백세희 선배: 이 글을 보고 마음이 아팠어요. 저도 질문한 후배님과 비슷한 생각을 오랫동안 했거든요. 제가 처음 했던 노력은 ‘내가 바꿀 수 있는 걸 바꾸자’ 였어요. 나를 사랑하는 것이 어떤 목표나 뭔가를 이루면 얻을 수 있는 거라고 생각했죠. 하지만 너무 슬펐던 게 뭔가를 이룬 후에도 제 자신을 사랑하지 못하고 있는 거예요. 굉장한 무기력감이 찾아오고 너무 절망적이었어요. 그렇게 하루 이틀, 나 자신을 어떻게 사랑할 수 있을까? 생각에 생각을 하다가 어느 날, ‘나를 꼭 사랑해야 하나?’라는 질문에 다다랐어요. 나를 평가하지 않는 0의 상태가 될 순 없겠지만, 적어도 나를 혐오하지는 말자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나 스스로를 ‘자랑스럽게 여기고, 예뻐하고, 사랑해야 돼!’ 이것 자체도 강박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냥 괴롭히고 미워하는 것만이라도 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후배: 오래 사귀던 친구와 헤어졌어요. 퇴근 후에 혼자 있는 시간이면 우울감이 급격히 몰려오는데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까요?
백세희 선배: 이건 진짜 어렵죠? 사실 저는 이런 공식적인 자리에선 연애, 이별 이야기는 자제하는 편이에요. 해결책이 다 다르고, 제가 제시한 해결책이 상처가 될 수도 있다고 느끼거든요. 그래서 저는 이 질문을 우울감을 어떻게 극복할 수 있을지에 초점을 맞춰서 이야기를 하고 싶어요. 제가 어디선가 ‘우울감은 수용성이다’라는 이야기를 들은 적이 있어요. 공감을 많이 했는데요. 저는 움직여서 땀을 내거나, 샤워를 할 때 우울감이 씻겨 내려가는 느낌을 받아요. 여러분도 기분이 최악이다 싶을 때 몸을 움직여보세요. 되게 뻔해 보이지만, 진부하다고 넘겨 버리기엔 중요한 문제입니다. 하루 30분 햇볕을 쬔다고 바로 좋아 지진 않아요. 그런데 그것이 쌓이면 좋아질 수 있어요. 제 말을 믿고 시작해보세요.

선배박람회, 백세희, 베스트셀러작가, 작가, 죽고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skt멘토, 멘토링

후배: 선배님에게 치유란 어떤 의미인가요?
백세희 선배: 이 질문에 대해 생각을 오래 했어요. 치유라는 게 ‘치료해서 낫게 하다’라는 뜻이잖아요. 이건 상처와 연결될 수밖에 없죠. 저에게 있어 치유는 상처를 밖으로 꺼내는 것인데요. 밖으로 꺼낸다는 것이 타인에게 말한다는 게 아니라, 나 자신에게 말을 하는 거예요. 내가 무엇에 상처를 받았고, 그 상처 때문에 내가 지금 어떻게 되었는지 인지하고 알아야 한다는 거죠. 상처를 마음속 상자에 가둬 두면 계속 곪아요. 힘들겠지만 상자를 열고, 상처를 구겨버리든 던져버리든 아니면 리폼하는 식으로 다양하게 매만져보세요.

선배박람회, 백세희, 베스트셀러작가, 작가, 죽고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skt멘토, 멘토링

백세희 선배: 마지막으로 여러분께 드리고 싶은 말이 있습니다. 요즘 세상이 각박하다는 말을 많이 하죠. 저는 사람들이 자기 자신한테 각박한 것 같아요. 타인이랑 비교하면서 깎아내리고, 이상적인 기준을 세운 다음에 그것에 도달하지 못한 나를 실패했다고 여기고요. 자꾸 나를 괴롭히고 부족한 사람이라고 생각하면서 나를 보듬어 주지 못하죠. 그런데 그러면 저는 남한테도 각박해진다고 생각합니다. 책에서 본 글인데, 내 안에 없는걸 남한테 줄 수 없어요. 그래서 굉장히 뻔하지만 나를 좀 매만져줬으면 좋겠어요. 그래야 우리가 서로 나도 힘들어 너도 힘들지? 이런 식으로 좀 더 편안해 지지 않을까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