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다 보니 ICT 지식이 쑥쑥” SKT·MS와 함께하는 장애 청소년 ICT 교육

2020. 12. 22

장애 청소년 ICT 교육, 스마트팜, ICT 교육

SKT와 마이크로소프트(MS)가 장애 청소년의 ICT 기술 역량을 높이고, 진로 탐색의 기회를 제공하고자 힘을 모았습니다. 2020년 하반기, 양사는 장애 청소년 ICT 교육 프로그램 ‘스마트팜(Smart Farm)’을 진행했는데요. 4개월간의 대장정이 최근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SKT와 MS의 훈훈한 초협력, 따뜻한 소식을 SKT Insight가 전해드립니다.

놀면서 배우는 ICT, 스마트팜 프로그램

장애 청소년 ICT 교육, 스마트팜, ICT 교육

SKT와 MS의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기획된 스마트팜은 장애 청소년을 위한 놀이교육 프로그램입니다. 아이들이 IoT·Data 등을 접목한 나만의 농장을 만들며, 최신 ICT 기술을 쉽고 재미있게 배울 수 있도록 구성되었죠. 비영리 청소년 교육 기관인 JA코리아가 함께 프로그램을 개발하며 힘을 보탰습니다.

교육은 지난 9월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양사는 9개 특수학교 교사 14명을 대상으로 스마트팜 프로그램의 체계적인 교육을 위한 온라인 강의를 시행했는데요. 강의를 이수한 교사들은 9월부터 12월까지 4개월간 교육을 진행했고, 170여 명의 장애 청소년이 스마트팜 프로그램을 통해 ICT 기술을 익혔습니다.

스마트팜 커리큘럼은 3가지로 구성되었습니다. ▲씨앗 뿌리기 및 IoT 센서 설치 ▲전용 애플리케이션 활용 데이터 축적 및 관찰 일기 작성 ▲데이터 분석 및 수확 단계 등 IoT·Data 기술을 곳곳에 녹여낸 커리큘럼인데요.

학생들은 교육 과정에 따라 씨앗을 심고 온도·습도·조도 IoT 센서를 설치하는 등 직접 나만의 농장을 가꾸었습니다.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으로 데이터 변화를 확인하고, 사진과 글을 업로드하며 식물 관찰 일기를 작성하는 등 디지털 환경과 data 활용법도 두루두루 배웠습니다.

스마트팜 프로그램을 진행한 교사들은 이번 교육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남겼는데요. 교사들은 “장애 청소년들이 각종 IoT 센서와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면서 자연스럽게 디지털 환경에 익숙해졌다”고 입을 모았습니다. 아울러 “식물의 성장을 모니터링하면서 데이터 축적·활용 방법을 배우고 이를 수학, 과학 등 교과목 개념으로 응용하는 데도 도움이 됐다”고 평가했습니다.

장애 청소년의 디지털 역량 강화 위한 비대면 컨퍼런스도 개최

장애 청소년 ICT 교육, 스마트팜, ICT 교육
▲ 스마트팜 비대면 컨퍼런스와 관련 없는 이미지입니다.

지난 12월 18일 SKT와 MS는 스마트팜 프로그램 성료를 기념하고, 장애 청소년 ICT 교육을 확산하고자 비대면 컨퍼런스도 열었습니다.

양사는 이 자리에서 스마트팜 프로그램을 진행한 학교 중 최우수 학교를 선발하여 보건복지부 장관상을 전달했는데요. 스마트팜 우수 교수법 사례를 공유하고, 장애 청소년의 디지털 역량 강화 지원 대책을 논의하는 등 의미 있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스마트팜 프로그램 최우수 교육 사례로는 지적장애 학생을 위한 사립 특수학교 ‘명현학교’가 뽑혔습니다. 명현학교 은은수 선생님은 “스마트팜을 통해 장애 청소년들이 최신 ICT를 놀이하듯 받아들일 수 있었다”며 “아이들이 힘을 합쳐 식물을 가꾸면서 정서적 안정감, 소통 능력, 협동심 등도 배웠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SKT는 ICT 전문 교육을 접할 기회가 부족한 장애 청소년들을 위해 다양한 특화 교육 프로그램을 시행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11월에는 알버트 로봇을 활용한 소프트웨어 코딩 교육인 ‘행복 코딩스쿨’을 시행한 바 있죠. 장애 청소년들의 ICT 경진대회인 ‘ICT 메이커톤 대회’도 1999년부터 개최해 왔습니다.

이번 스마트팜 프로그램 또한 SKT 장애 청소년 특화 교육 프로그램의 연장선으로 볼 수 있는데요. 앞으로도 SKT는 장애 청소년들이 ICT 기술을 손쉽게 익히고, 진로 탐색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유익한 프로그램을 펼쳐갈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