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마스, 비대면 기부로 산타가 되어볼까?

2020. 12. 24

크리스마스, 크리스마스기부, 산타클로스유래, 비대면기부, 크리스마스선물, 크리스마스코로나, 코로나기부, 바른ICT, 온라인기부

벌써 12월도 반이 훌쩍 지나 연말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거리에 울려 퍼지는 구세군 자선냄비 종소리와 산타 할아버지의 선물을 기다리는 아이들의 모습. 이맘때면 익숙한 풍경입니다. 크리스마스 전날, 아이들에게 선물을 전해주는 산타의 유래는 어디서 시작되었을까요? 산타와 기부는 어떤 관계가 있을까요?

니콜라우스 대주교의 선행과 산타클로스 선물

산타클로스유래, 크리스마스선물, 크리스마스연휴, 크리스마스기부, 비대면기부, 온라인기부방법, 니콜라스대주교

크리스마스 전날, 아이들에게 선물을 주고 가는 ‘산타클로스’의 원형은 3-4 세기 지금의 터키 지역에서 활동하였던 기독교 성직자 ‘니콜라우스 대주교’입니다. 니콜라우스 대주교는 도움이 필요한 이들을 위한 선행에 앞장선 일화가 많은데요. 특히, 도움이 절실히 필요했던 세 자매를 위해 금화가 들어있는 주머니를 굴뚝으로 떨어트린 이야기가 유명합니다. 생전에 도움이 필요한 아이들에게도 몰래 선물을 두고 갔던 니콜라우스 대주교를 떠올리며, 12세기 프랑스 수녀들은 니콜라우스 대주교의 축일 전날인 12월 5일에 아이들에게 선물을 나눠주곤 했습니다.

‘12월, 어린이, 남몰래 두고 가는 선물’ 뭐가 떠오르시나요? 라틴어로 상투스 니콜라우스(Sanctus Nicolaus)는 네덜란드어인 산테 클라스를 거쳐 우리가 알고 있는 산타클로스가 되었습니다. 그가 생전에 베풀었던 선행들은 개인이 대가를 바라지 않고 돈, 재물, 봉사 등을 통해 사회에 기여했다는 점에서 오늘날 기부의 정의와 매우 근접합니다.

ICT를 통한 기부 접근성 향상

기부는 타인에게 이익을 주는 자발적이고 의도적인 행동입니다. 한국에서 기부를 떠올리면 겨울철 구세군 자선냄비를 생각하기 쉽습니다. 사회적 거리를 유지해야 하는 요즘은 거리에 사람들이 예전만큼 북적이지 않죠. 코로나19 시대에 발맞춰 기부 단체들도 ICT를 적극 활용하고 있습니다.

구세군자선냄비, 구세군제로페이, 구세군온라인기부, 구세군비대면기부, 구세군, 구세군자선냄비, 사랑의열매제로페이, 사랑의열매, 사랑의열매기부방법, 사랑의열매 온라인기부

‘구세군 자선냄비’는 현재 온라인에서 쉽게 기부를 할 수 있는 ‘디지털 자선냄비’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사랑의 열매’는 스마트폰 QR 코드와 링크를 통해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켜고 걷기만 해도 기부금이 전달되는 ‘빅워크’ 등 ICT를 활용한 기부 접근성은 크게 높아지고 있습니다.

기부 투명성 확보를 위해 동원된 AI와 블록체인

기부투명성, 기부금, 기부문화, 크리스마스기부방법, 기부연구, AI, 블록체인, skt, sk텔레콤

수혜자들에게 기부금이 많이 가기 위해서는 기부자들이 기부를 많이 해야 합니다. 그래서인지 기부를 주제로 다룬 연구들은 기부 동기나 기부 행동 예측 변수 등 기부자 중점이 대부분입니다. 기부를 하는 기부자들의 동기 연구, 기부 모금을 위한 전략 등은 많은 연구가 진행되어 왔지만 기부금을 받는 수혜자 연구는 찾아보기 어렵습니다. 기부 통계 자료 역시, 모금액 자료는 쉽게 접할 수 있지만 모금액이 어떤 경로로 누구에게 어떤 혜택이 제공되었고, 특히 무엇이 도움이 되었는지 실증 자료를 찾기 어려운 현실을 마주하게 됩니다.

기부금이 수혜자에게 어떻게 사용되었는지 알 수 없는 불투명성은 결국 기부자에게 신뢰를 줄 수 없기 때문에 기부 투명성 확보를 위한 노력들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최근 ‘유네스코’는 블록체인과 인공지능을 활용해 클라우딩 플랫폼을 구축한다고 발표했습니다. ICT 기술을 활용해 기부금 사용처를 투명하게 파악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죠. 투명한 기부 플랫폼은 기부를 하고자 하는 사람들의 불신을 조금이나마 줄일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기술이 아무리 발전하더라도 이러한 기술을 활용하는 것은 사람이라는 사실을 잊으면 안 됩니다. 스마트폰으로 쉽게 기부를 할 수 있고, 블록체인으로 투명하게 운영하더라도 행동하는 사람들의 따뜻한 마음이 없다면 진정한 사람 중심의 ICT는 존재하지 않을 것입니다.

오늘 도움이 필요한 누군가의 산타가 되어 보는 것은 어떨까요? 바로 옆에 두고 있는 스마트폰을 통해서 말이지요.

 

글. 김미예 (연세대학교 바른ICT연구소, 경영학 박사)

 

참고문헌
Dovidio, J. F. (1984). Helping Behavior and Altruism, An Empirical and Conceptual Overview. In L.
Berkowitz(Ed). Advance in Experimental Social Psychology, 17, 361-427.

Xu, Q., Kwan, C. M., & Zhou, X. (2020). Helping yourself before helping others: How sense of control promotes charitable behaviors. Journal of Consumer Psychology, 30(3), 486-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