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두뇌톡톡’ 치매 발현율 30% 낮춘다!” 치매 예방 효과 저명 국제 학술지 게재

2021. 03. 09

skt, sk텔레콤, 두뇌톡톡, AI스피커누구, 누구, NUGU, 두뇌톡톡, 치매예방, 누구오팔

SKT의 AI 스피커 ‘누구’ 기반 기억 훈련 프로그램 ‘두뇌톡톡’이 치매 발현을 지연하는 데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이 세계적 권위의 국제 학술지에 게재되었습니다. AI 스피커 기반 기억 훈련의 치매 예방효과가 의학적으로 입증된 최초 사례인데요. SKT Insight에서 자세한 소식을 정리해 드립니다.

AI 스피커 기반 기억 훈련의 치매 예방효과, 의학적으로 최초 입증!

누구, NUGU, 두뇌톡톡, 치매예방

SKT와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이준영 교수 연구팀은 2019년 10월부터 2020년 2월까지 8주간 60세 이상 어르신 80명을 대상으로 하루 3회 ‘두뇌톡톡’을 이용한 집단과 이용하지 않은 집단의 인지능력을 비교했습니다. 그 결과, ‘두뇌톡톡’을 지속 이용한 어르신들의 기억 장애 진단 척도인 장기 기억력(delayed recall), 언어유창성(fluency), 작업기억력(digit span backward) 수치가 각각 13%, 11.4%, 15.5% 향상되었습니다. 언어유창성은 사고 유연성과 밀접한 관계가 있고, 작업기억력은 학습과 집행기능에 영향을 주는 일종의 단기기억입니다.

이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은 의료 정보학·헬스케어 분야 저명 국제 학술지인 ‘JMIR (Journal of Medical Internet Research)’에 최근 게재되었습니다. ‘JMIR’은 1999년 창간한 SCI(과학인용색인) 급 학술지로, 의료 정보학 분야 세계 최고 수준의 위상을 가졌습니다.

서울대학교, 서울대학교의과대학, 이준영교수

이준영 교수팀은 “두뇌톡톡은 국내외에서 치매 예방과 관리에 활용되는 대면 ‘메타 기억 훈련(MMT)’**과 유사한 효과가 있다”라며 “두뇌톡톡이 기존 오프라인 훈련처럼 치매 발현율을 30% 이상 낮출 수 있음을 의미한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번 연구는 ‘AI 스피커 기반 기억 훈련 프로그램이 치매 예방에 미치는 효과’를 최초로 세계적 수준의 학술지에 의학적으로 검증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큽니다.

** 메타 기억 훈련(Meta Memory Training): 메타 기억이란 자기의 기억력을 모니터링하고 향상시킬 수 있는 능력으로, 해당 능력에 대한 훈련은 치매 예방과 관리를 위해 필수적. 메타 기억 훈련은 주요 일선 병원과 치매안심센터 등에서 인지 기능 강화를 위해 활용 중

‘두뇌톡톡’ 고도화와 대중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예정

skt, sk텔레콤, 두뇌톡톡, AI스피커누구, 누구, NUGU

AI 스피커는 이른 아침이나 늦은 밤에도 이용 가능하고, 콘텐츠 업데이트도 쉽습니다. 뿐만 아니라 병환 등으로 훈련 기관에 직접 방문이 어려운 어르신들이 댁에서 활용하기 좋습니다. 전문 인력과 시설이 부족한 지역에 보급해 시공간적 제약을 극복할 수 있어 치매 예방과 관리에 소요되는 사회적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이는데 효과적입니다.

SKT는 앞으로 이준영 교수 연구팀이 설립한 디지털 치료 스타트업 ‘이모코그(emocog)’와의 협업을 통해 ‘두뇌톡톡’ 고도화와 대중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예정입니다. SKT는 현재 지방자치단체들과 연계해 취약계층 어르신 약 8,000명을 대상으로 AI 돌봄 서비스의 일환인 ‘두뇌톡톡’을 서비스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8월부터는 자사 인공지능 기반 시니어 특화 서비스 ‘누구 오팔’을 통해 유료 이용을 원하는 고객들에게도 제공 중입니다.

SKT는 AI 기술과 ICT 전문성을 바탕으로 사회 곳곳의 애로사항을 해소하는데 최선의 역할을 다하겠습니다. 이를 통해 고객의 건강을 지키고 사회안전망을 확충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SKT의 앞으로의 모습을 지켜 봐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