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져라 선한 영향력! SKT·카카오, AI·ESG·지식재산권 협력·개방

2021. 03. 15

SKT, 카카오, 초협력, ESG, 지적재산권, 특허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왼쪽),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대표(오른쪽)

‘선한 영향력’이란 하나의 생각이나 행동이 긍정적인 방향으로 발전∙전파되는 것을 말합니다. 쉽게 말해 선행의 선순환이라고 할까요?

SKT가 카카오와 손을 잡고 ICT 분야에서 선한 영향력을 보여줍니다. 양사는 AI,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지식재산권 분야에서 기술과 주요 자산을 사회와 나누기로 했는데요. 중소기업·스타트업에 큰 힘이 되어줄 소식을 SKT Insight가 전해드립니다.

AI 기술 개발∙공유하고, ESG 펀드로 혁신기업 전폭 지원

SKT, 카카오, 초협력, ESG, 지적재산권, 특허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대표(왼쪽), 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오른쪽)

먼저 SKT와 카카오는 AI 분야에서 기술 협력을 맺었습니다. AI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하기로 한 것이죠. 인프라·데이터·언어 모델 등 전 영역에서 이뤄질 예정입니다. 투자와 개발은 올해부터 집중적으로 진행됩니다. 양사는 텍스트·음성·이미지 형태의 AI 학습용 데이터도 공유하는데요. 각 사의 자원을 적극적으로 공유하여 개발에 활용한다는 계획입니다. SKT와 카카오가 공동 개발한 AI 기술은 사회 기여 목적으로 공개됩니다. 학계와 스타트업 등이 주요 대상입니다.

SKT, 카카오, 초협력, ESG, 지적재산권, 특허

이와 더불어 양사는 ESG 공동 펀드도 조성합니다. 중소기업·스타트업 등 ICT 혁신 기업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해 ESG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죠. ESG 공동 펀드는 카카오벤처스를 통해 운용하는 방안이 검토 중입니다.

SKT와 카카오는 그동안 수많은 기업을 대상으로 성장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 바 있는데요. 이 경험으로 바탕으로 ICT 혁신 기업의 경영 활동 전반을 지원합니다. 예컨대, 플라스틱을 재활용하여 수익을 내는 사업을 운영하며 사회∙환경 문제를 해결하고 재무적 성과도 달성하는 기업이 주요 지원 대상이 될 수 있습니다.

지식재산권 공유∙개방으로 동반성장 가속

SKT, 카카오, 초협력, ESG, 지적재산권, 특허

SKT와 카카오는 지식재산권(특허)을 공익 목적으로 공유하고 개방하며, 또 한 번 선한 영향력을 펼칩니다. 대상은 중소·벤처기업 등입니다. 지식재산권 교류 강화를 위해 양사는 상호 간 지식재산권 분쟁을 최대한 자제하고, AI·플랫폼·미디어 등 미래 사업 분야의 공동 지식재산권 풀(Pool)도 구축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국내 주요 빅테크 기업이 핵심 기술, 서비스 자산을 무상 공개함에 따라 중소·벤처기업은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편, 두 기업의 협력은 그동안 쌓아온 상생 활동의 결과물로 볼 수 있는데요. SKT는 최근 5년간 발명진흥회와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의 특허 나눔 활동에 참여했습니다. 총 2,597건의 특허를 개방했고, 이 중 기업의 요청으로 130건의 특허를 무상 양도하기도 했습니다.

카카오는 여러 투자 및 인수를 통해 스타트업과 벤처기업을 지원해 왔습니다. 나아가 특허와 같은 무형 자산을 개방하여 더 많은 기업과 동반 성장한다는 계획입니다.

각자의 영역에서 동반 성장 활동을 해온 양사는 지난 2019년 3,000억 원 규모의 지분을 교환하고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습니다. 이후 각 대표 임원이 참석하는 ‘시너지 협의체’를 통해 긴밀하게 협력해 오고 있습니다.

SKT, 카카오, 초협력, ESG, 지적재산권, 특허
▲ (왼쪽부터) 카카오브레인 박승기 대표, SKT 김윤 CTO, 삼성전자 무선사업부 AI팀 우경구 상무

이는 지난해 12월 SKT∙카카오∙삼성전자가 ‘AI R&D 협의체’를 결성하는 성과로 이어졌습니다. 3사는 올해 상반기를 목표로 초협력의 첫 결과물인 ‘팬데믹 극복 AI’를 공개할 예정입니다. 팬데믹 극복 AI는 이용자 위치 장소의 코로나 위험도를 AI가 실시간으로 파악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를 권고하거나 우회 경로를 안내하는 솔루션입니다. 해당 솔루션은 코로나19 등 감염병 확산 방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유영상 SKT MNO사업대표는 “(이번 협력을 통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AI 기술을 확보하고 그 결과물을 사회 난제를 해결하는 데 활용하겠다”고 밝혔는데요.

ICT의 선한 영향력을 제대로 보여주고 있는 SKT와 카카오. 두 기업을 시작으로 ‘선행의 선순환이 도미노처럼 이어지길 기대해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