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통신 기술’로 온실가스 연 1만톤을 줄이는 놀라운 기술은?

2021. 03. 16

SKT, SK텔레콤, ESG, 탄소배출권, 온실가스감축, ESG경영, 친환경전기, 녹색전기, 그린에너지, RE100, 친환경, SK그룹

SKT가 국내 통신 분야 최초로 온실가스 감축을 통한 탄소배출권을 확보했습니다. SKT는 3G와 LTE 네트워크 장비 통합 및 업그레이드(싱글랜 기술)로 전력 사용량을 절감해 환경부로부터 국내 통신 분야 최초로 온실가스 감축을 인증받았습니다.

SKT는 자사가 보유한 ICT 역량을 동원해 에너지 효율 제고에 기여하는 ESG 경영 실천을 가속화하고 있는데요. SKT의 친환경을 위한 노력을 자세하게 소개해드립니다.

‘통신 기술’로 온실가스 연 1만 톤 줄인다

‘형광등 대신 LED 사용’, ‘태양열 에너지와 재생에너지 활용’

지금까지 온실가스 배출 감축을 위한 활동은 이처럼 에너지원 변경을 통한 전력량 절감 방식이 보편적이었습니다. 환경부에 신규 등록된 온실가스 감축 사례는 2019년에는 1건도 등록되지 않았고, 2020년은 9건일 정도로 신규 에너지 절감 방식을 개발하고 인증 받는 것은 쉽지 않습니다. 통신 기업 중 기존 IDC(Internet Data Center) 서버의 전기 사용량을 감축하거나 법인 차량을 전기차로 교체하는 방법으로 에너지 절감을 한 사례가 있었으나, ‘통신 기술과 장비 분야’에서는 SKT가 처음입니다.

SKT, SK텔레콤, ESG, 탄소배출권, 온실가스감축, ESG경영, 친환경전기, 녹색전기, 그린에너지, RE100, 친환경, SK그룹

SKT가 온실가스 감축 방법으로 개발한 싱글랜 기술(Single Radio Access Network)은 3G와 네트워크 장비를 하드웨어 교체 혹은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를 통해 하나의 장비로 통합 운영하는 것입니다. 기존 대비 전력 사용량을 약 53% 절감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SKT는 이 기술을 지난해 서울시를 포함한 전국 78개 시의 기지국과 중계기에 모두 적용 완료했습니다.

이를 통해 작년 말부터 환경부로부터 온실가스 저감에 따른 탄소배출권 1,117톤을 인정받았고, 올해부터는 매년 약 1만 톤의 탄소배출권을 인정받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습니다. 탄소배출권 1만 톤은 서울 시내 약 7,600여 가구가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전력량(2019년 서울 전력 사용량 통계 기준)에 해당합니다. 탄소배출권은 기업이 기술 개발 및 전력 운영 방식 변경 등을 통해 온실가스 감축을 공식 인증받게 되었을 때 할당받는 온실가스 배출 권리입니다.

재생에너지 적극 도입, 통신안테나 폐플라스틱 재활용 등 ESG 경영 앞장서

SKT는 지난해 11월 SK그룹 관계사와 함께 국내 최초로 ‘RE100’에 가입하며 ESG 리딩 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습니다. RE100은 2050년 이전까지 필요한 전력의 100%를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로만 충당하겠다는 기업들의 자발적인 약속으로 2020년 기준 애플, 구글 등 가입 기업이 240여 곳에 이릅니다.

SKT, SK텔레콤, ESG, 탄소배출권, 온실가스감축, ESG경영, 친환경전기, 녹색전기, 그린에너지, RE100, 친환경, SK그룹

SKT는 RE100 이행의 첫걸음으로 분당·성수 ICT 인프라 센터에 재생에너지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지난 2월, 한국전력공사와 연간 44.6GWh 분량의 재생에너지 사용에 대한 ‘녹색 프리미엄’ 계약을 체결했습니다. SKT가 한국전력으로부터 제공받는 재생에너지 전력은 약 1만 6,000여 가구의 연간 사용량(2019년 서울 전력 사용량 통계 기준)에 이릅니다.

SKT는 확보된 전력을 우선 분당·성수 ICT 인프라 센터에 활용하고, 추후 ‘녹색 프리미엄’ 적용 대상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입니다.

SKT, SK텔레콤, ESG, 탄소배출권, 온실가스감축, ESG경영, 친환경전기, 녹색전기, 그린에너지, RE100, 친환경, SK그룹

SKT는 친환경 전기 활용뿐만 아니라 ‘싱글랜 기술’처럼 ICT 기술로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데 앞장서고 있습니다. 이 결과로, 지난해 통신 안테나 제조기업 ‘하이게인안테나’와 함께 업계 최초로 통신 안테나의 플라스틱을 재활용하는데 성공했습니다.

SKT, SK텔레콤, ESG, 탄소배출권, 온실가스감축, ESG경영, 친환경전기, 녹색전기, 그린에너지, RE100, 친환경, SK그룹

통신 안테나 ‘레이돔’은 전파 활동을 방해하지 않으면서도 핵심 부품을 보호해야 하기 때문에 특수 설계와 가공 처리된 플라스틱으로 제작해 왔습니다. 이런 이유로 노후 안테나의 플라스틱은 일반 재활용이 어려워 대부분 소각했는데요. 이번 연구 개발을 통해 레이돔을 재활용 할 수 있게 되어, 올해 약 30만 톤의 플라스틱 폐기물 배출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는 1.5 리터 PET 병(무게 30g 정도) 약 100만 개를 줄이는 효과와 같습니다.

SKT는 앞으로도 ICT 기술을 기반으로 하여 다양한 영역에서 에너지 절감과 환경 보호를 위한 노력을 모색할 예정입니다. ESG 경영을 선도할 SKT의 모습을 지켜봐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