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1년 미래도시를 내 방에서 즐긴다’ SKT 티움(T.um) 유튜브 라이브 투어 체험기

2021. 05. 16

티움, 티움유튜브라이브투어, 티움라이브투어, SKT티움

30년 후 미래로 떠나볼까요?

오늘은 SKT와 함께 미래도시를 체험해 보고자 합니다. 멀리 갈 필요는 없습니다. SKT가 미래기술 체험관 ‘티움(T.um)*’의 온택트 투어 프로그램[관련기사]을 시작한 덕분이죠. 이제 내 방 침대에 누워 2051년의 첨단 도시, ‘하이랜드’를 마음껏 여행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초고속 열차·비행 셔틀·홀로그램 회의·원격의료 등 ICT의 향연이 펼쳐지는 곳. ‘티움(T.um) 유튜브 라이브 투어’와 함께 하이랜드로 떠나 보겠습니다.

* 테크놀로지·텔레커뮤니케이션 등의 T와 뮤지엄·싹을 틔움의 움(um)을 결합한 이름.
미래기술로 미래의 싹을 틔우겠다는 SKT의 철학을 담은 공간.

하이랜드행 티켓은 티움(T.um) 홈페이지에서

티움, 티움유튜브라이브투어, 티움라이브투어, SKT티움

여행을 떠나기 전, 먼저 하이랜드행 티켓을 손에 넣어야 합니다. 14세 이상이라면 누구나 무료로 얻을 수 있는데요. 티움(T.um) 홈페이지에 접속하고 유튜브 라이브 투어를 예약하면 됩니다. 예약이 확정되면 유튜브 라이브 투어 접속 링크를 문자와 이메일로 받을 수 있는데요. 이것이 일종의 티켓인 셈입니다.

참고로 라이브 투어는 월요일에서 금요일까지 진행되며,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접속 가능합니다. 회당 최대 30명까지 입장할 수 있습니다.

로봇 게이트를 지나 하이랜드로 향하다

티움, 티움유튜브라이브투어, 티움라이브투어, SKT티움

제일 먼저 도착한 곳은 SKT 을지로 T타워 1층에 위치한 로봇 게이트입니다. 이곳은 2021년에서 2051년으로 향하는 관문으로 볼 수 있죠. 게이트 앞에 도착하니 티움(T.um) 안내원(도슨트)들이 반갑게 맞아줍니다.

티움, 티움유튜브라이브투어, 티움라이브투어, SKT티움

“여러분은 잠시 후 초고속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인공지능·로봇건설·에너지 절감 기술 등이 집약된 미래도시, 하이랜드 투어를 하게 됩니다.”

두 도슨트와 함께 본격적인 여정에 올랐습니다. 로봇 게이트가 화려한 움직임, 영상과 함께 미래로 향하는 길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게이트 안쪽에서는 인상적인 구슬 모션이 펼쳐집니다. SKT 양자암호 통신의 기반인 양자의 불특정한 움직임을 표현했다고 하죠. 로봇 게이트를 지나며 설명을 듣는 사이, 하이퍼루프에 도착합니다.

시속 1,300km 하이퍼루프를 타고 우주관제센터로 직행하다

티움, 티움유튜브라이브투어, 티움라이브투어, SKT티움

하이퍼루프는 진공 상태에서 시속 1,300km로 달리는 교통수단입니다. SKT의 초고속 네트워크, 인공지능, 자율 주행 기술이 집약된 이동수단으로 볼 수 있습니다. 도슨트는 “SKT는 빠른 교통수단 안에서도 끊김 없는 통신을 제공할 수 있을 정도의 네트워크를 구성했다”고 친절히 알려주었습니다.

티움, 티움유튜브라이브투어, 티움라이브투어, SKT티움

지금부터는 하이퍼루프를 타고, 하이랜드로 달려갑니다. 운행은 인공지능 기장*이 담당합니다. 창문을 표현한 스크린 속에서는 미래 풍경이 빠르게 지나칩니다.

“사막화와 침수가 진행된 도시를 지나 스페이스십과 도킹 후 우주관제센터로 이동합니다”

인공지능 기장의 안내를 들으며 풍경을 감상해 봅니다. 하이퍼루프는 눈 깜짝할 사이에 우주관제센터에 도착합니다.

* 티움(T.um) 미래관에서 엿보는 SKT의 기술 : SKT는 음성인식 인공지능 플랫폼 누구(NUGU)의 고도화는 물론,
모바일 내비게이션 T맵에 누구(NUGU)를 탑재하는 등 다양한 형태로 인공지능 적용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초고속 네트워크 기반 우주관제센터에서 위기를 직면하다

티움, 티움유튜브라이브투어, 티움라이브투어, SKT티움

안면 인식 시스템으로 본인 인증을 마친 도슨트를 따라 안쪽으로 들어갑니다. 안쪽에서는 캡틴이 반겨줍니다. 캡틴은 “우주관제센터는 SKT의 초고속 네트워크와 인공지능 기반으로 세 가지 임무를 수행한다”고 말합니다. 우주 환경, 지구 환경, 지구 생태계를 모니터링하는 것이 우주관제센터의 역할이죠.

지구 환경 모니터링은 수천 개의 인공위성에서 촬영한 영상을 초고속 네트워크로 전송받거나 다양한 IoT 센서*에서 수집된 정보를 전달받아 진행합니다.

* 티움(T.um) 미래관에서 엿보는 SKT의 기술 : SKT는 IoT 센서로 수많은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하고,
빅데이터 분석으로 활용합니다. 현재 SKT는 IoT 기반의 스마트팩토리 솔루션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티움, 티움유튜브라이브투어, 티움라이브투어, SKT티움

우주 환경 모니터링의 경우 자율주행 탐사선이 보낸 초고화질 영상을 초고속 네트워크로 전송 받아 분석합니다. 방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초신성 폭발을 예측할 수도 있습니다.

“WARNING! WARNING!”

설명을 듣는 가운데 긴급한 소식이 들려옵니다. 지금 즉시 지구로 복귀해 대책 회의에 참석해야 합니다. 우주에서는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일까요? 지구 생태계를 뒤흔들 비상사태는 여러분 눈으로 직접 확인하기 바랍니다.

무인 드론·첨단 헬스케어 갖춘 우주셔틀에서 생명을 구하다

티움, 티움유튜브라이브투어, 티움라이브투어, SKT티움

지구로 복귀하려면 우주셔틀을 타야 합니다. 도슨트와 함께 셔틀 안쪽으로 향합니다. 이 셔틀은 우주·지상·해저도시를 연결하는 이동수단입니다. 인공지능 기장이 운행을 맡고 있죠.

티움, 티움유튜브라이브투어, 티움라이브투어, SKT티움

지구 귀환 도중 토네이도에 고립된 사람이 발견됩니다. 인공지능 기장은 곧바로 무인 드론*을 급파하는데요. 우주셔틀 내부에서는 증강현실(AR) 기기를 통해 현장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곧이어 무인 드론이 정밀 스캔을 통해 1km 거리에 고립된 생존자를 구조합니다.

* 티움(T.um) 미래관에서 엿보는 SKT의 기술 : 초고속 네트워크와 드론을 활용하면 영상 생중계를 통해
재난 구조를 할 수 있습니다. SKT는 5G 영상 생중계 시스템 ‘T라이브캐스터’를 순찰차·드론 등에 적용하고 있습니다.

티움, 티움유튜브라이브투어, 티움라이브투어, SKT티움

생존자는 곧바로 우주셔틀 내 의무실로 이송됩니다. 의무실에서는 인공지능 닥터가 최첨단 헬스케어를 시작합니다. 곧바로 수술이 진행되는데요. 3D 메디컬 프린터를 활용해 인공뼈 이식을 해야 합니다. 도슨트가 햅틱 장비를 통해 촉감을 전달받으며 인공뼈 이식 수술을 시행합니다.

이 장치에는 초고속 네트워크 기반의 감각 전달 장치가 내장되어 있다고 합니다. 뼈를 긁는 진동까지 고스란히 전달하기에 수술에 용이하다고 하죠. 수술까지 잘 마친 하이랜드 원정대는 해저도시 내 홀로그램 회의실에 도착합니다.

홀로그램 회의실에서 전 세계 대표와 만나다

티움, 티움유튜브라이브투어, 티움라이브투어, SKT티움

홀로그램 회의실은 세계 대표들이 공간 제약 없이 모일 수 있는 장소입니다. 3D 영상으로 참석한 대표들은 원격 로봇을 활용해, 우주에서의 위기를 해결하자고 결론을 내립니다. 물론 우주로 직접 나갈 필요는 없습니다. 텔레포트룸을 통해 원격 로봇을 조작할 수 있기 때문이죠.

이곳에서는 SKT의 초고속 네트워크로 구현된 메타버스에 접속할 수 있는데요. SKT의 혼합현실(MR) 기술로 3D 공간이 입체적으로 구현되어, 시뮬레이터 움직임만으로 미션을 수행할 수 있습니다. 텔레포트룸에 도착하니 위기 극복 작업이 한창입니다.

티움, 티움유튜브라이브투어, 티움라이브투어, SKT티움

성공적인 미션 과정을 지켜본 뒤 비행셔틀로 이동합니다. 이제 마지막 투어가 남았는데요. 비행셔틀을 타고 하이랜드 곳곳을 돌아보면 투어가 종료됩니다.

비행셔틀로 미래 도시를 누비다

티움, 티움유튜브라이브투어, 티움라이브투어, SKT티움

비행셔틀에 탑승해 하이랜드 상공으로 떠나봅니다. 이 도시는 초고속 인터넷과 빅데이터·사물 인터넷 등을 통해 하나의 네트워크로 연결되어 있습니다. 로봇 건설·로봇 농업·인공 기후·친환경 에너지 등 신기술이 집약되어 있기도 합니다. 마치 영화 속 한 장면에서 본 듯한 광경이 눈앞에 생생하게 펼쳐지는데요. 미래도시를 눈에 담는 사이, 투어도 끝을 향해 달려갑니다.

“2051년의 미래기술은 2021년 SKT가 연구·개발하는 5G·인공지능·자율주행 기술 등이 출발점이 될 것입니다.”

도슨트는 SKT의 빅테크 기술이 곧 하이랜드를 이루는 초석이 될 거란 말로 이번 투어를 마무리했습니다. 현재의 기술로 구현된 미래를 마주하고 나니, 어렵고 낯설던 기술이 한결 친근하게 다가오는 기분입니다.

 

 

티움(T.um)에서는 이렇듯 미래기술의 모든 것을 생생하게 느끼고 경험할 수 있는데요. 30분간 펼쳐지는 환상적인 미래 경험, 티움(T.um) 유튜브 라이브 투어를 꼭 한번 체험해 보길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