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 위한 협력모델 탄생 – T뉴스

2015.03.17
공감 0
FacebookTwitterNaver

정부와 창조경제혁신센터 그리고 대기업의 입체적 지원을 통해 세계적 스타트업(Start-up)을 육성하는 새로운 협력모델이 탄생했습니다. 대전 창조경제혁신센터와 SK텔레콤은 3D 이미징 원천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대전 소재 벤처기업 듀얼어퍼처인터내셔널(Dual Aperture International, 이하 DAI, 대표 이대범)에 대한 지분투자 및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고 17일 밝혔습니다.

DAI는 미래창조과학부 스마트 IT 융합시스템 연구단(CISS)으로부터 투자를 받은 합작법인으로, 이번 SK텔레콤(지분투자 및 전략적 제휴)과 대전 창조경제혁신센터(협력 MOU)의 지원으로 ‘3각 지원’을 받게 됐습니다. DAI는 3D 거리 정보를 측정하는 데 있어 4컬러 센서를 사용한 이중조리개(Dual Aperture) 기술을 적용해, 필요한 센서를 2개에서 1개로 줄여 저전력∙저가 혁신을 달성한 기업입니다. 이 기술은 동작인식 및 무인자동차 등 향후 적용 분야가 무궁무진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또 CEO인 이대범 박사는 HDMI 영상 인터페이스 표준화를 주도한 실리콘 이미지(Silicon Image)를 창업하고 미국 나스닥에 상장시키는 등 영상 분야의 구루(Guru)로 통하고 있습니다.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와 SK텔레콤은 17일 듀얼어퍼처인터네셔널에 대한 지분투자 및 전략적 제휴를 맺고,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을 위한 각오를 다지고 있다. 좌측부터 경종민 교수(KAIST 전기전자공학부 교수겸, KAIST산하 스마트IT융합시스템연구단장), 박명순 원장(SKT 미래기술원장), 이대범 대표 (Dual Aperture International), 임종태 센터장(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장), 장효양 사업본부장(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SK텔레콤은 이번 지분투자 및 전략적 제휴로 자사가 개발중인 지능형 카메라에 DAI의 3D 이미지 추출 및 향상 기술을 적용해 보안 및 BI(Business Intelligence)관련 신제품을 개발하고, 새로운 응용 분야를 개척한다는 계획입니다.

또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는 이번 DAI 지원협력을 시작으로 대덕 연구단지내 우수 기술과 특허를 발굴해 글로벌 벤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입니다. 특히 대전센터는 SK텔레콤의 미국 현지법인 SKTA가 설립한 스타트업 인큐베이팅 센터 ‘이노파트너스’(sktainnopartners.com)를 통해 DAI의 원천기술을 실리콘 밸리를 중심으로 하는 세계 시장에 적합한 새로운 3D 이미징 응용 기술로 개발하도록 힘을 쏟을 예정입니다.

SK텔레콤 박명순 미래기술원장은 “DAI와의 협력을 통해, SK텔레콤의 성장 사업에 필요한 신제품의 기술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유망 기술 보유 회사와의 기술 협력 기회를 지속적으로 발굴하며, 또한 강소기업과의 상생협력 추구를 통해 창조경제의 모범 사례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DAI의 CTO인 KAIST의 경종민 교수는 “글로벌 사업화 역량을 보유한 SK텔레콤과의 제휴를 통해, DAI가 모바일, 의료, 보안 및 자동차 등의 시장에서 제품 개발을 가속하여 한국이 보유한 혁신적인 기술 및 솔루션이 글로벌 시장에 확대되도록 하는데 큰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