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불혹의 사업가들, SK텔레콤과 함께 중국 ‘정글 만리’ 넘는다 – T뉴스

2015.07.13 FacebookTwitterNaver

‘MWC 상하이 2015’에 참가하는 ‘브라보! 리스타트’ 3기 임직원들이 성공적인 중국시장 진출을 다짐하며 환하게 웃고 있다. 사진 왼쪽 첫번 째 반디 염평삼 부사장, 왼쪽 두번 째 제이디사운드 김희찬 대표, 마그나랩 박정우 대표(서있는 이), 반디통신 임태환 대표(오른쪽 끝)

SK텔레콤의 벤처창업 지원 프로그램인 ‘브라보! 리스타트’ 출신 기업 3개사가 중국 시장 개척을 위해 ‘정글만리’ 속으로 뛰어듭니다.

정글만리 : 조정래 작가의 소설로, 중국 상하이를 배경으로 한국인의 시각으로 중국의 산업화를 조명

이번 ‘MWC 상하이 2015’ 전시회에 참가하는 스타트업 기업은 반디통신기술(대표 임태환) ∙ 제이디사운드(대표 김희찬) ∙ 마그나랩(대표 박정우) 등 3곳입니다. 3~40대가 대표인 이들은 스마트홈과 미디어 분야의 창업기업으로, 이번 전시회를 통해 국내 시장뿐만 아니라 중국 시장에서도 ‘성공 신화’의 가능성을 타진해본다는 계획입니다.

SK텔레콤도 이들의 중국 시장 진출을 적극 지원합니다. ‘브라보! 리스타트’ 기업들의 전시회 참가 기회를 대폭 늘리고, 이들에게 SK텔레콤내 부스를 제공함은 물론 전시 부스 설치 관련 일체의 비용과 항공권∙숙박료∙행사 입장권 등 행사 참가 경비를 지원합니다.

특히 이들 중소벤처기업들은 SK텔레콤 차세대 성장분야인 스마트홈∙미디어 분야의 기업들로, SK텔레콤은 미래 성장 사업에서 ‘대-중소기업’ 연계를 통해 중국 진출의 가능성을 탐색해 본다는 계획입니다. 이들 벤처기업들은 낮은 인지도를 극복하기 위해 SK텔레콤 전시 부스를 찾은 고객들의 눈과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는 다양한 체험존과 퍼포먼스(Performance)를 선보입니다.

세계 최초 올인원 휴대용 디제잉 기기인 ‘몬스터 고 DJ’ 생산업체인 제이디사운드는 SK텔레콤 부스안에서 디제잉 공연은 물론 고객들을 대상으로 체험존을 운영합니다. 기존의 디제잉 장비의 경우 고가의 프로그램과 노트북의 연동이 필수이기에 휴대성이 떨어지고, 사용하기에 많은 비용이 들었던 반면 ‘몬스터 고 DJ’는 자체 프로그램을 내장하여 스피커만 연결하면 언제 어디서든 파티를 즐길 수 있습니다. 또 고가의 샘플러 기능과 드럼패드, 전자악기 연주 등의 기능을 탑재해 뮤직 스테이션으로 활용이 가능합니다.

마그나랩은 모바일 비디오 제작에 최적화된 비디오 제작도구를 들고 중국 시장의 문을 두드립니다. 최대 30초 가량의 짧고 아름다운 동영상을, 편집기를 이용 자유롭고 다양하게 꾸며볼 수 있습니다. 전시부스 안에서는 중국 고객들을 대상으로 샘플 동영상을 상영하는 등 문화적 배경과 트렌드가 다른 중국에서 비즈니스 파트너 확보에 나섭니다.

반디통신기술은 스마트홈 RF 점등 시스템을 개발하는 회사로, SK텔레콤의 스위치 부분 협력 회사입니다. 반디통신기술의 전류 부스트 기술은 전등이 소모한 미세 전류를 증폭(부스트)하여 무선으로 스위치 전원 공급을 가능케 하는 기술입니다. 최근 스마트홈 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SK텔레콤과 함께 스마트폰으로 전동 스위치를 제어하는 기술을 시연할 예정입니다.

SK텔레콤 김정수 CSV 실장은 “SK텔레콤의 창업지원 프로그램인 ‘브라보! 리스타트’ 출신 기업들이 성공적으로 세계 시장 진출을 이뤄내는 등 구체적 성과가 나오고 있다”면서, “이번 MWC 상하이 전시를 통해 우수한 기술력을 갖춘 국내 중소기업들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브라보! 리스타트’ 기업 해외 전시 지원 관련

– SK텔레콤은 ‘브라보 리스타트’ 기업들의 창업부터 국내 시장 개척 및 해외시장 진출까지 단계별∙맞춤형 지원을 하고 있음

– ‘브라보 리스타트’ 출신 기업들의 경우, 지난해 MWC상하이 전시회에 1개 기업(ISL 코리아, 전자칠판 ‘빅노트’ 개발업체∙브라보 2기)이 참가한 것을 시작으로, 올해 2월 스페인에서 개최된 MWC2015에는 레이저피코빔 개발업체 크레모텍(브라보 1기)과 ISL코리아, 마그나랩(브라보 3기) 등 3개사가 참여했음

– 크레모텍은 이 같은 꾸준한 해외시장 진출 노력을 바탕으로 최근 이 회사의 개발제품인 레이저 피코빔을 미국과 중국 시장에 수출하는데 성공했으며, 추가적인 해외 시장 진출을 탐색하고 있음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