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17번째 ‘2015 장애청소년 IT 챌린지 대회’ 개최 – T뉴스

2015.07.14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과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이 장애청소년들의 정보검색 능력 향상과 자활의지 확립을 지원하기 위해 함께 개최한 ‘장애청소년 IT챌린지대회’가 일산 킨텍스에서 14일 열렸다. 이날 행사에서 장애청소년들이 모바일 디바이스를 활용, 정보 검색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스마트 챌린지’에 참가해 문제를 풀고 있다.

장애청소년들의 정보 검색 능력 향상 및 자활 의지 확립을 북돋우기 위한 국내 대표 대회인 ‘장애청소년 IT 챌린지 대회’가 17년 째 열립니다.

SK텔레콤은 한국장애인단체 총연맹(상임대표 이병돈, www.kodaf.or.kr)과 함께 일산 킨텍스에서 ‘2015 SK텔레콤 장애청소년 IT챌린지 대회’(이하 IT챌린지 대회)를 개최했다고 14일 밝혔습니다.

장애청소년 IT챌린지 대회는 올해로 17번째를 맞는 SK텔레콤의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지난 1999년 처음 개최된 이래 지금까지 총 3,300여명의 장애청소년들이 대회에 참여했습니다.

이번 대회는 전국 56개 특수학교에 재학중인 14~24세의 장애청소년 130여명이 학교의 추천을 받아 참가하며, 갤럭시탭 10.1, 아이패드2 등 모바일 스마트 디바이스를 활용해 ‘스마트 챌린지’, ‘스마트 서바이벌’ 등 두 종목에 걸쳐 기량을 겨룹니다.

‘스마트 챌린지’는 한국생산성본부에서 출제한 인터넷 정보검색부문의 총 12문제를 제한시간 60분(장애별 추가시간 부여) 동안 맞추는 경연입니다. 일정 점수 이상 획득시에는 인터넷 정보검색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으며, 시각, 지체, 청각, 지적 등 각 장애별 3위까지 시상합니다. 또 ‘스마트 서바이벌’은 상식∙수학∙과학 등 다양한 주제의 문제를 최종 1인이 남을 때까지 푸는 ‘도전 골든벨’式 실시간 토너먼트 경기로, 역시 장애별 3위까지 시상합니다.

특히 IT챌린지 대회는 장애 청소년들의 IT 활용 역량을 확대하기 위한 동기부여는 물론, 장애인들의 사회 참여 확대 및 장애에 대한 사회의 인식 변화에도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 받고 있습니다.

하성호 SK텔레콤 CR부문장은 “과거의 ICT산업이 기술적 편리함을 제공하는 데 주안점을 두었다면 앞으로는 인간을 중심에 두는 따뜻한 ICT로의 변화가 가속화 될 것”이라며 “SK텔레콤도 그러한 변화에 맞춰 ICT를 통해 개인의 행복을 증진하고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함으로써 사람 중심의 따뜻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