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3년 연속 ‘와이파이’ 국제상 수상 – T뉴스

2015.10.16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의 신홍석 매니저(사진 오른쪽)가 미국 산호세에서 14일(현지시간) 열린 ‘와이파이 인더스트리 어워드’에서 심시위원인 리버풀 비전사의 엘렌 커틀러 디렉터로부터 ‘최고 와이파이 네트워크 인프라’ 부문상을 받고 있다.

SK텔레콤이 미국 산호세에서 14일(현지시간) 열린 ‘와이파이 인더스트리 어워드(Wi-Fi Industry Awards, 이하 Wi-Fi 어워드)’에서 가상화 장비인 ‘클라우드 AC(Cloud AP Controller)’의 선도적 상용화로 ‘최고 와이파이 네트워크 인프라(Best Wi-Fi Network Infrastructure)’ 부문을 수상했습니다.

‘Wi-Fi 어워드’는 전세계 통신사업자 및 와이파이 장비 제조사로 구성된 ‘무선 브로드밴드 연합(Wireless Broadband Alliance)’에서 주관하는 글로벌 차원의 유일한 와이파이 관련 시상식으로 올해로 4년째를 맞았습니다.

‘클라우드AC’는 와이파이를 위한 가상의 서버를 만들어 트래픽을 관리하는 장비로, 트래픽 밀집지역에 물리적으로 서버를 구축해야 하는 기존 장비와 달리 보유 중인 서버의 남는 용량으로 가상의 서버를 만드는 만큼 와이파이 서버 운영의 한계를 극복할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은 지난 4월 ‘클라우드AC’를 제주국제공항의 데이터 트래픽 관리에 사용하며 국내 최초로 상용화한 후 지난 7월 열린 광주 유니버시아드 대회 당시 주요 경기장 및 선수촌에 적용하는 등 사용처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SK텔레콤은 2013년 ‘최고 와이파이 서비스 혁신’ 부문 수상, 지난해 ‘최고의 차세대 와이파이 선도사업자’ 부문 수상에 이어 올해 3년 연속 수상에 성공하며 다시 한 번 글로벌 시장에서 와이파이 관련 기술 개발 및 상용화를 선도하는 사업자임을 확인 받았습니다.

SK텔레콤 박진효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이번 수상을 통해 와이파이 네트워크와 관련된 SK텔레콤의 뛰어난 기술력을 다시 한 번 확인 받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에게 최상의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다양한 기술과 장비를 선도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