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 美 ‘립모션’과 실감형 멀티미디어 서비스 개발 나선다! – T뉴스

2015.10.16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은 동작인식 관련 센서 및 솔루션 등을 개발하는 美 립모션과 미래형 멀티미디어 서비스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15일 오후 SK텔레콤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체결식에는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사진 오른쪽)과 립모션 마이클 버크월드(Michael Buckwald) CEO가 참석했다.

SK텔레콤이 동작인식 분야의 선도적 글로벌 IT기업과 손잡고 혁신적인 실감형 멀티미디어 서비스 개발에 나섭니다.

SK텔레콤은 동작인식 관련 센서 및 솔루션 등을 개발하는 美 립모션(Leap Motion, 대표이사 마이클 버크월드, Michael Buckwald) 사와 미래형 멀티미디어 서비스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6일 밝혔습니다.

15일 오후 SK텔레콤 서울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체결식에는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과 립모션 마이클 버크월드(Michael Buckwald) CEO가 참석했습니다.

양사는 이날 체결식에서 3차원 공간을 인식해 가상의 콘텐츠를 표시할 수 있는 SK텔레콤의 증강현실 솔루션인 ‘T-AR’과 손가락의 미세한 동작까지 정밀하게 인식해 컴퓨터 그래픽으로 표현할 수 있는 ‘립모션 컨트롤러’를 결합한 기술을 시연하며 양사간 공동 기술개발을 통한 미래형 서비스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또한 양사는 가까운 미래에 마이너리티 리포트와 같은 SF영화에서처럼 손가락을 움직여 컴퓨터 화면 위의 다양한 이미지와 데이터를 불러내고 작업하는 시대가 펼쳐질 것으로 전망하며, 대용량 콘텐츠의 초고속 · 초저지연이 전송 가능해지는 5G 시대가 도래하면 실감형 멀티미디어 기술들이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더욱 본격적으로 활용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SK텔레콤은 2012년부터 증강·가상 현실 서비스를 위한 ▲공간인식 및 추적 기술 ▲표준 ARML(증강현실언어, Augmented Reality Markup Language)기반 콘텐츠 관리 기술 ▲3D 그래픽 최적화 기술 등을 개발해왔다. 이를 통해 SK텔레콤은 자사의 증강현실 플랫폼과 HMD(Head Mounted Display)를 연동하는 기술과 360° 실감 비디오 콘텐츠 제작을 위한 서비스 개발에 나설 계획입니다.

동작인식 관련 다양한 센서 및 혁식적인 솔루션 등을 개발해 온 립모션은 현재 개발중인 동작인식 센서 ‘드래곤플라이(Dragonfly Module)’의 베타 버전을 SK텔레콤에 우선적으로 제공합니다. 기존 동작인식 센서는 적외선 이미지 센서가 장착되어 근거리의 흑백 영상만 획득이 가능했지만, ‘드래곤플라이’ 센서는 빛의 삼원색(RGB)까지 인식할 수 있어 컬러 영상 획득이 가능해 증강·가상 현실 체험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또한 ‘드래곤플라이’는 HMD착용 상태에서도 외부 환경을 볼 수 있는 기능을 지원하기 때문에, 실제 외부 공간과 상호작용하는 증강현실 솔루션을 개발할 수 있습니다. 양사는 이를 기반으로 HMD 기기의 감각 범위를 확장시켜, 보다 정교하고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개발할 계획입니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5G 시대에는 가상의 세계도 실제 경험한 것과 같이 생생하게 느낄 수 있는 실감형 미디어 서비스가 활성화 되는 등 경험의 혁신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혁신적 글로벌 IT 기업들과의 협력을 바탕으로 한 차원 높은 실감형 멀티미디어 기술로 고객들에게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립모션 마이클 버크월드 CEO는 “고객들은 가상의 세계에 존재하는 사물들을 마치 실제로 존재하는 것처럼 손으로 만지고 조정하고 싶어하는데, 새로운 동작인식 장치는 증강·가상 현실 기술을 실현하는 데 중요한 요소가 될 것“이라며, “SK텔레콤과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고객들에게 혁신적인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실감형 서비스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SK텔레콤은 지난 5월 샌프란시스코에서 구글과 협업한 증강현실 서비스 ‘T-AR for Tango’를 공개해 국제적인 주목을 받은 바 있으며, 지난 7월 서울에서 구글, MS 등 글로벌 혁신 IT 기업들과 미래형 멀티미디어 서비스의 발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한 포럼을 개최하는 등 관련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