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4차산업혁명시대
인간의 자리를 묻다
닫기
H기타

SK텔레콤, 인텔과 ‘내일의 대시버튼’ 찾는다 – T뉴스

2016.01.28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이 국내 IoT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세계 최대의 반도체 업체인 인텔과 함께 오는 3월 19~20일 ‘제 2회 IoT 해카톤’ 대회를 개최한다.

SK텔레콤이 국내 IoT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세계 최대의 반도체 업체인 인텔과 함께 오는 3월 19~20일 ‘제 2회 IoT 해카톤(Hack-A-Thon)’ 대회를 개최합니다.

해카톤(Hackathon)

‘해킹(hacking)’과 ‘마라톤(marathon)’의 합성어다. 정해진 시간 동안 쉬지않고 프로그래밍 실력을 겨룬다는 의미로, 해킹은 컴퓨터 프로그래머 사이에서는 ‘난이도 높은 프로그래밍’이란 뜻으로 쓰인다.

SK텔레콤 을지로 ‘T타워’에서 진행될 이번 대회에서 참가자들은 IoT 플랫폼인 ‘ThingPlug(씽플러그)’와 세계적인 반도체기업 인텔의 에디슨보드를 활용, 아마존의 원클릭 주문결제 서비스인 ‘대시 버튼(Dash Button)’과 같이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구체화하는 프로토타입(Prototype) 개발 경쟁을 벌이게 됩니다.

대시 버튼(Dash Button)

세탁기나 냉장고 등 가전제품 위에 대시 버튼을 달아, 버튼만 누르면 결제와 배송까지 모두 일사천리로 가능한 원클릭 주문결제 서비스. 아마존의 어플과 Wi-Fi로 연결된 이 대시 버튼을 눌러주면 사용자가 미리 입력한 주소지와 결제정보에 따라 해당제품이 배송된다.

참가 신청은 SK텔레콤 ‘T디벨로퍼스’ 홈페이지 (http://developers.sktelecom.com) 에서 2월 10일까지 할 수 있으며, 신청자 중 15개팀 60명을 선발할 예정입니다.

선발된 참가자들은 ‘ThingPlug’, ‘T API’ 등 대회 기간에 활용할 수 있는 SK텔레콤의 IoT 기술에 대한 사전 학습 기회를 제공받습니다.

제 2회를 맞은 ‘IoT해카톤’ 대회는 이번에 SK텔레콤이 개방한 네트워크 API를 활용한다는 점에서 모바일 분야의 혁신적 아이디어들이 구체화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네트워크 API (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통해 개발자들이 모바일 측위 및 문자 발송, 모바일 결제 등 통신을 활용한 실생활 편의 기능에 손쉽게 접근할 수 있게 됨에 따라 보다 실용적인 제품 개발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또 SK텔레콤은 ‘해카톤’ 대회를 통해 선정된 우수 아이디어에 대한 창업 및 사업화도 적극 지원한다는 점에서 주목 받고 있습니다. 지난해 1회 대회 수상작 중 ‘수유도우미’ 서비스는 현재 시제품 출시를 앞두고 있습니다.

인텔코리아 권명숙 사장은 “인텔은 데이터를 생산하는 디바이스, 데이터 전송 및 분석, 데이터 센터에 이르기까지 IoT의 전영역을 아우르는 솔루션을 가지고 있으며, IoT로 만들어갈 미래를 앞당기기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다”며 “이번 행사로 참신한 아이디어들이 많이 발굴 돼 국내 IoT생태계가 도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이번 대회가 IoT 영역에서 혁신적인 제품이 탄생할 수 있는 기회의 장(場)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SK텔레콤은 ThingPlug와 같은 IoT 표준화 플랫폼의 저변을 더욱 확대 해 IoT 생태계의 다양한 구성원들과 함께 고객 생활가치 혁신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텔 에디슨(Edison)보드 : 에디슨은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서비스 및 지원을 포함한 플랫폼을 의미한다. 개발자와 창업가, 소비자 제품 디자이너들로 하여금 IoT, 혹은 인터넷에 연결 가능한 웨어러블 기기나 다른 소형 폼팩터 기기와 같은 혁신적인 제품 개발을 가능하게 한다.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