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닫기
H기타

SK텔레콤-SM엔터-헬로팩토리 MoU 스마트폰으로 주문 ‘IoT 레스토랑’ 나온다 – T뉴스

2016.02.01 FacebookTwitterNaver

SK텔레콤은 최진성 종합기술원장(가운데)과 SM엔터테인먼트 김영민 대표(좌측), 공동 연구개발사인 헬로팩토리 김경민 대표가 서울 삼성동 SM엔터테인먼트 본사에서 ‘IoT 레스토랑’ 서비스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레스토랑을 찾은 고객들이 테이블에 부착된 ‘비콘’을 통해 스마트폰으로 주문부터 대기시간 안내, 대기 중 엔터테인먼트 컨텐츠 소비까지 모든 것을 처리하는 ‘IoT 레스토랑’이 선보입니다.

SK텔레콤은 최진성 종합기술원장과 SM엔터테인먼트 김영민 대표, 공동 연구개발사인 헬로팩토리 김경민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서울 삼성동 SM엔터테인먼트 본사에서 ‘IoT 레스토랑’ 서비스 개발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31일 밝혔습니다.

‘IoT 레스토랑’은 SM엔터테인먼트가 최근 서울 청담동에 오픈한 복합외식 공간 ‘에스엠티서울(SMT SEOUL)’에 적용될 예정이며, 향후 ‘에스엠티엘에이(SMT LA)’와 ‘에스엠티도쿄(SMT TOKYO)’ 등으로 확대될 예정입니다.

‘IoT 레스토랑’은 고객이 앉은 자리에 설치된 비콘벨(※호출벨과 비콘이 결합된 형태)과 스마트폰을 블루투스로 연결해 사용하는 방식으로 구현된다.

비콘 : 블루투스를 기반으로 한 근거리 무선통신 장치

스마트폰으로 추천 메뉴는 물론 주문 후 음식 서빙 예상 시간도 확인할 수 있으며, 음식이 나오기까지 다양한 아이돌 동영상 콘텐츠 등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은 또 빅데이터 기술을 활용, 사용자 이용 패턴을 추출해 개인별 선호 메뉴에 대한 프로모션은 물론 레스토랑을 찾았던 고객 개인별 이력과 멤버십과의 연계를 통한 맞춤 서비스 등을 선보인다는 계획입니다.

‘SMT SEOUL’은 SM 엔터테인먼트 그룹이 지난 21일 오픈한 복합외식공간으로, 한식은 물론 전 세계의 다채로운 요리 메뉴를 ‘SMT SEOUL’만의 스타일로 맛볼 수 있습니다.

비콘벨 및 솔루션 개발업체인 ‘헬로팩토리’는 SK텔레콤의 벤처육성 프로그램인 ‘T 오픈랩’ 출신 업체로, 이번 사업 참여는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측면에서도 의미가 크다는 평가입니다.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사물인터넷은 모든 사물이 네트워크로 연결돼 궁극적으로 인간에게 편리함을 제공하는 시스템”이라며, “SKT의 실내 위치 측위 기술과 비콘을 이용하여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연결하는 새로운 고객 가치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SM엔터테인먼트 김영민 대표는 “엔터테인먼트 영역에 특화된 IoT플랫폼과 비콘 기술을 외식사업에 도입해 고객들은 원하는 시간에 원하는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을 것”이라며 “이러한 IoT플랫폼을 다양한 사업분야에 접목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헬로팩토리 김경민 대표는 “비콘을 이용해 모든 오프라인 매장이 온라인으로 연결되는 세상이 펼쳐질 것”이라며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는 매장을 계속 늘려가고 관련 기술 개발과 산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노력을 기울일 것” 이라고 말했습니다.

위 포스팅은 발행일을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발행일 이후 내용이 변경될 수 있으니, 발행일이 많이 경과된 경우 블로그 내 검색을 통해 최신 글을 확인해 주세요.
FacebookTwitterNaver